자유게시판

“나는 중산층” 이라는 착각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19-05-14 22:04
조회
492


선거 때마다 정치인들이 충성을 약속하는 표밭이 ‘중산층’이다. 거리에서 무작위로 “당신은 중산층입니까”라고 물으면 대부분의 대답은 “예스”라고 한다. 중산층은 정의가 명확치 않고, 소득으로만 분류해도 52%에 불과한데 실제와 관계없이 너도나도 중산층이기를 원하는 것이다.

중산층의 의미에 대해 사회학자들은 직업과 교육을 기준으로 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철학자와 인류학자들은 문화·교육·권력이 주요 요소라고 역설한다. 브루킹스 연구소에 의하면 부와 소득이라는 구체적 척도를 제시하는 경제학자들도 최소한 12가지의 다른 정의를 내놓고 있다.

계층 분류의 기준은 전국 중간소득이다. 센서스가 집계한 2017년 중간소득은 연 6만1,302달러로, 미국인의 절반은 그보다 많이 벌고 절반은 그보다 적게 번다. 프린스턴 경제학자 앨런 크루거는 중간소득의 50~150%에 속한 가구를, MIT의 경제학자 레스터 서러우는 75~125%, 퓨리서치센터는 67~200%를 중산층으로 분류한다.

퓨센터가 집계한 중산층의 연소득 범위는 2016년 현재 3인 가족이 4만5,200~13만 5,600달러, 독신은 2만6,000~7만8,300달러다. 가족 숫자 뿐 아니라 거주지역과 대출여부에 따라 같은 연소득이라도 계층이 달라진다. 같은 독신이지만 생활비 싼 웨스트버지니아에서 9만 달러를 벌면 고소득층으로 살 수 있어도, 10만달러의 학자금 빚을 안고 대도시에 살면 15만달러 연봉을 받아도 늘 페이먼트에 쫓기게 된다.

요즘 늘어나는 것이 자신을 중산층이라고 생각하는 연봉 15만 달러 이상의 고소득층이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패스트컴퍼니가 보도한 “왜 모두가 중산층이라고 생각하는가”는 고소득층에 속하는 사람들의 “나는 중산층”이라는 착각에 대한 분석이다.

자신을 상류층이라고 생각할 때 사람들은 특정 소득 액수보다는 자신과 자녀들을 위한 어떤 라이프스타일을 생각한다. 그 극단적인 예가 CNBC가 보도했던 50만달러를 벌면서도 중산층으로 느끼는 부부의 경우다. 생활비 다 제외하고 남는 돈을 연 7,300달러로 집계한 그들의 가계부를 들여다 본 패스트컴퍼니는 “더 벌면 더 쓴다”라는 한 마디로 평가했다. 중산층에겐 ‘사치’로 생각하는 지출이 고소득층이 되면 ‘필수’로 여겨진다는 것이다.

보다 일반적인 이유도 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고소득층에게도 뿌리 내린 재정적 불안, 대다수의 전문직들이 안고 있는 막대한 학자금 부채, (화려한 킴 카다시안이나 3억달러 스포츠 계약 등의 세상은 상위 0.000001%일 뿐인데도) 미디어에서 화려하게 펼쳐지는 상류층의 삶에 대한 과장된 인식 등이 이들을 “나는 중산층”이라고 느끼게 하는 배경이다.

퓨리서치센터 조사에 의하면 가구 연소득 3만달러 미만 응답자의 34%도 자신을 ‘중산층’이라고 답했다지만 미국인들이 되기 원하는 중산층은 일상에서 선택이 보장되고 두려움에 쫓기지 않는 ‘아메리칸 드림’의 실현이다. 내집을 소유할 수 있는 봉급과 괜찮은 의료보험을 제공하는 안정된 직업을 갖고 매달 페이먼트를 밀리지 않으면서 가족휴가 같은 작은 사치를 누리며 자녀의 대학학비와 부부의 은퇴저축을 부담할 수 있는 생활수준이다.

주거비에서 식비·학비·의료비에 이르기까지 모든 생활비는 날로 오르는데 제자리걸음인 봉급의 일자리마저 위협당할까 불안해하는 많은 보통사람들의 현실과는 거리가 멀다. 소득은 진짜 중산층이지만 “나는 중산층이 못 된다”라는 좌절에 빠지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
전체 0

전체 27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71
미 국경 막히자 멕시코 망명신청 3,500%↑
그늘집 | 2019.09.10 | 추천 0 | 조회 34
그늘집 2019.09.10 0 34
270
단속피해 도주하던 불체자에 ICE 요원 총격 가해 논란
그늘집 | 2019.09.10 | 추천 0 | 조회 33
그늘집 2019.09.10 0 33
269
멕시코로 되돌려진 망명 이민자들
그늘집 | 2019.09.09 | 추천 0 | 조회 31
그늘집 2019.09.09 0 31
268
대선 ‘바이든 51% vs 트럼프 42%’…양자대결서 민주勝
그늘집 | 2019.09.08 | 추천 0 | 조회 41
그늘집 2019.09.08 0 41
267
미 이민국, 논란많은 치료목적 이민의 추방 유예하기로
그늘집 | 2019.09.04 | 추천 0 | 조회 67
그늘집 2019.09.04 0 67
266
5등급 '도리안' 오는데…美, 재난구호예산 이민정책 용도로 전용
그늘집 | 2019.09.02 | 추천 0 | 조회 108
그늘집 2019.09.02 0 108
265
수용소 마켓서 샤핑하는 이민자 가족
그늘집 | 2019.08.27 | 추천 0 | 조회 116
그늘집 2019.08.27 0 116
264
멕시코, 내달 미국과 이민대책 '숙제 검사'…합격점 받을까
그늘집 | 2019.08.26 | 추천 0 | 조회 117
그늘집 2019.08.26 0 117
263
강제추방으로 송환된 이민자들
그늘집 | 2019.08.26 | 추천 0 | 조회 123
그늘집 2019.08.26 0 123
262
“미국 시민 됐어요”
그늘집 | 2019.08.19 | 추천 0 | 조회 186
그늘집 2019.08.19 0 186
261
캘리포니아주, 트럼프 합법이민 억제 반대소송… 56번째 법적조치
그늘집 | 2019.08.18 | 추천 0 | 조회 168
그늘집 2019.08.18 0 168
260
국토안보부 고위 관리들 남부 국경 시찰
그늘집 | 2019.08.17 | 추천 0 | 조회 136
그늘집 2019.08.17 0 136
259
“안면인식 프로그램 오류...엉뚱한 사람 범죄자 몰아”
그늘집 | 2019.08.14 | 추천 0 | 조회 153
그늘집 2019.08.14 0 153
258
텍사스주 이민세관단속국 현장사무소에 총격…사상자는 없어
그늘집 | 2019.08.14 | 추천 0 | 조회 162
그늘집 2019.08.14 0 162
257
남부국경 이민 구치소 환경 여전히 열악
그늘집 | 2019.08.14 | 추천 0 | 조회 157
그늘집 2019.08.14 0 157
256
反이민정책, 합법이민 문턱도 높여…저소득층 타격
그늘집 | 2019.08.13 | 추천 0 | 조회 202
그늘집 2019.08.13 0 202
255
트럼프 새 이민규제에 뉴욕·캘리포니아주 저지소송 예고
그늘집 | 2019.08.12 | 추천 0 | 조회 307
그늘집 2019.08.12 0 307
254
저소득층 합법이민 규제강화 발표… “수십만명 영향받을 듯”
그늘집 | 2019.08.12 | 추천 0 | 조회 189
그늘집 2019.08.12 0 189
253
이민해법 찾는 낸시 펠로시 의장
그늘집 | 2019.08.12 | 추천 0 | 조회 202
그늘집 2019.08.12 0 202
252
국경 장벽에 추방 이민자들 벽화 등장
그늘집 | 2019.08.10 | 추천 0 | 조회 177
그늘집 2019.08.10 0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