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트럼프 “내가 그립나”… 2024 대선 출마 시사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21-03-01 21:13
조회
426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8일(현지 시각)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서 “내가 그들(민주당)을 세 번째로 이기기로 결정할지도 모른다”고 했다. 2016년 대선 승리가 첫 승리이고,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진 2020년 대선도 실제로는 자신이 이긴 것이라며 2024년 대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1 20일 퇴임 후 첫 공개 연설에 나선 그는 그러나 “나는 새로운 당을 시작하지 않는다”면서 신당 창당설은 부인했다. 그는 이날 약 1시간30분 동안 연설했다.

청중의 열렬한 박수와 환호 속에 무대에 오른 그는 “나를 아직도 그리워하나? 내가 그립냐?”라며 연설을 시작했다. 그는 “우리는 이것(트럼프 자신과 지지자들의 정치 여정)을 4년 전 함께 시작했고 아직 끝나려면 멀었다”며 “결국엔 우리가 이길 것”이라고 했다. 그가 앞으로도 정치 활동을 계속할 것임을 분명히 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연설 초반 그는 “그들이 줄곧 ‘그(트럼프)가 완전히 새로운 정당을 시작할 거야'라고 말한다. (하지만) 우리에겐 공화당이 있고 그것이 통합돼 그 어느 때보다 강해질 것”이라고 했다. 또 자신은 “새로운 당을 시작하지 않는다”면서 “그것은 가짜 뉴스”라고 했다. “새로운 당을 시작해서 표가 분산되면 절대 이길 수 없다. 우리는 그런 일에 관심이 없다”고도 했다. 그는 또 자신의 탄핵에 찬성표를 던졌던 공화당 상·하원의원 17명의 이름을 일일이 거명하면서 “다음 선거에서 이들 모두를 제거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조 바이든은 현대사의 그 어떤 대통령보다도 재앙적인 첫 달을 보냈다”며 자신보다 많은 난민을 수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바이든의 이민 정책을 비판했다. 그는 “바이든은 행정부 수반의 첫째 의무인 ‘미국 법의 집행'에 실패했다”면서 “이것만으로도 민주당이 중간선거에서 시들하게 패배하고 4년 후 백악관을 잃을 충분한 이유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청중은 “유에스에이(USA)!”와 “4년 더”를 외치며 트럼프에 대한 지지를 보냈다. 트럼프 지지자인 유명 식품회사 ‘고야푸드'의 CEO 로버트 우나누에는 연단에서 트럼프를 “미국의 진정하고 합법적이고 실질적인 대통령”으로 표현했다. 트럼프의 맏아들 돈 주니어는 폭스뉴스에 “CPAC 회의장에서 느끼는 아버지와 아버지의 정책에 대한 사랑은 정말 믿기 힘들 정도”라고 했다.

CPAC 참가자들을 상대로 이뤄진 비공식 여론조사(straw poll)에서 응답자의 95%는 공화당이 트럼프의 정책과 의제를 계속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트럼프가 2024년 다시 대선에 출마하기를 바란다는 응답은 68%였다. 트럼프 지지층이 모인 CPAC란 점을 고려할 때 대선 재도전을 바라는 답변은 적은 편이었던 것으로 미 언론은 보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이 결과가 “트럼프에게는 좀 비관적인(downbeat) 소식”이라고 했다.

트럼프를 포함한 공화당 대선 후보군의 지지율을 조사해 본 결과, 55%가 2024년 트럼프를 지지하겠다고 했다. 2위는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21%), 3위는 크리스티 놈 사우스다코다 주지사(4%)였다. 드샌티스와 놈은 모두 적극적으로 트럼프를 지지했던 사람들이다.

<조선일보>







.
전체 0

전체 64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51
트럼프 "조만간 멕시코 국경 방문"…반(反)바이든 행보 본격화
그늘집 | 2021.03.28 | 추천 0 | 조회 179
그늘집 2021.03.28 0 179
650
바이든 "美 이민자 증가, 나 때문 아니다…매년 있는 일"
그늘집 | 2021.03.26 | 추천 0 | 조회 301
그늘집 2021.03.26 0 301
649
신속한 이민개혁 촉구…이민자들 LA서 시위
그늘집 | 2021.03.25 | 추천 0 | 조회 247
그늘집 2021.03.25 0 247
648
꺾이지 않는 아메리칸드림…"중남미 4천200만명 미국행 희망"
그늘집 | 2021.03.24 | 추천 0 | 조회 287
그늘집 2021.03.24 0 287
647
국경 다리 통해 멕시코로 추방되는 중미 밀입국자들
그늘집 | 2021.03.24 | 추천 0 | 조회 246
그늘집 2021.03.24 0 246
646
밀입국 한달새 168% 급증
그늘집 | 2021.03.24 | 추천 0 | 조회 254
그늘집 2021.03.24 0 254
645
가족단위 중남미 밀입국자 호텔에 '인도적' 수용
그늘집 | 2021.03.21 | 추천 0 | 조회 282
그늘집 2021.03.21 0 282
644
트럼프 "메건 마클 美대선 출마? 내 출마 의사 자극할 뿐"
그늘집 | 2021.03.17 | 추천 0 | 조회 291
그늘집 2021.03.17 0 291
643
중단된 국경 장벽
그늘집 | 2021.03.15 | 추천 0 | 조회 407
그늘집 2021.03.15 0 407
642
'나홀로' 밀입국 미성년자 급증
그늘집 | 2021.03.12 | 추천 0 | 조회 374
그늘집 2021.03.12 0 374
641
대선불복 소송 ‘전패’
그늘집 | 2021.03.10 | 추천 0 | 조회 381
그늘집 2021.03.10 0 381
640
8인승에 무려 25명 탔다가…SUV, 트럭에 받혀 13명 사망
그늘집 | 2021.03.03 | 추천 0 | 조회 394
그늘집 2021.03.03 0 394
639
트럼프 “내가 그립나”… 2024 대선 출마 시사
그늘집 | 2021.03.01 | 추천 0 | 조회 426
그늘집 2021.03.01 0 426
638
‘탄핵을 지지했겠다’…충성파 내세워 보복 나선 트럼프
그늘집 | 2021.02.28 | 추천 0 | 조회 335
그늘집 2021.02.28 0 335
637
"부모없이 미국 밀입국하려던 아동 700여명 수용"
그늘집 | 2021.02.25 | 추천 0 | 조회 378
그늘집 2021.02.25 0 378
636
“이민자는 필수다”
그늘집 | 2021.02.23 | 추천 0 | 조회 349
그늘집 2021.02.23 0 349
635
미국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50만명 넘어
그늘집 | 2021.02.22 | 추천 0 | 조회 341
그늘집 2021.02.22 0 341
634
멕시코 국경에 발 묶였던 망명 신청자 25명, 미국 땅 밟아
그늘집 | 2021.02.20 | 추천 0 | 조회 364
그늘집 2021.02.20 0 364
633
다시 몰려드는 미국행 이민자들…멕시코 남부 국경 쉼터 '만원'
그늘집 | 2021.02.18 | 추천 0 | 조회 350
그늘집 2021.02.18 0 350
632
모니터로 국경 밀입국 감시
그늘집 | 2021.02.15 | 추천 0 | 조회 364
그늘집 2021.02.15 0 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