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다시 몰려드는 미국행 이민자들…멕시코 남부 국경 쉼터 '만원'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21-02-18 22:53
조회
351

멕시코 남부 국경지역의 한 이민자 쉼터

미 정권교체·일부 국경 재개·중미 허리케인 피해 맞물려 미국행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난해 주춤했던 중남미 이민자들의 미국행이 다시 늘고 있다고 AP통신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AP에 따르면 멕시코 남부 타바스코주에 있는 한 이민자 쉼터엔 중미 등에서 온 300여 명의 이민자가 빼곡하게 들어차 있다.

과테말라를 통과한 이민자들이 처음 만나는 쉼터인 이곳엔 올해 들어서 벌써 1천500명이 머물렀다. 2020년 한 해 동안 다녀간 3천 명의 절반이 6주 사이에 온 것이다.

쉼터를 운영하는 성직자 가브리엘 로메로는 AP에 "너무 많이 몰려와서 수용할 공간이 없다"며 "완전히 혼돈 상태가 되기 전에 당국과의 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메리칸 드림'을 품은 중남미 이민자들의 미국행은 지난 한 해 동안 다소 뜸했다. 코로나19로 각국이 육로 국경을 폐쇄하고 이동을 제한한 데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정부도 코로나19를 이유로 망명 절차를 사실상 중단했기 때문이다. 멕시코 등 경유지들의 불법 이민 단속도 강화했다.

코로나19 상황은 여전히 심각하지만 닫혔던 국경들이 조금씩 열리면서 이민자들의 이동도 다시 시작됐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과 더불어 지난해 중미를 강타한 두 차례의 허리케인으로 생계난이 더해진 것도 미국행을 부추겼다.

지난달 바이든 대통령 취임 무렵에는 중미 온두라스에서 이민자 수천 명이 '캐러밴'을 조직해 미국행에 나서기도 했으나 경유지 과테말라 당국이 철통 수비로 이들을 해산시켰다.

대규모 행렬인 캐러밴은 좌절됐지만 이민자들의 소규모 북상은 계속 늘어나고 있다.

남부 치아파스주의 또 다른 국경 이민자 쉼터들에도 코로나19 이전보다도 많은 이민자가 찾아오고 있다.

치아파스주 타파출라에서 쉼터를 운영하는 세사르 아우구스토 카나베랄은 "쉼터가 넘쳐서 노숙하는 이들도 있다"며 "(이민자 유입이 많았던) 2018년보다 상황이 더 심각하다. 코로나19 감염 위험까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민자들이 캐러밴이 아닌 소그룹으로 움직일 경우 범죄 피해에 노출될 위험도 더 크다.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에서 미국을 향해 북상하는 이민자들

지난달 멕시코 북부 국경 지역에선 미국행 과테말라 이민자 16명을 포함한 19구의 불에 탄 시신이 발견되기도 했다.

바이든 정부는 중단됐던 이민자 망명 절차를 재개하기로 하는 등 트럼프 정부의 강경한 이민정책을 뒤집고 있지만, 불법 입국에 대해선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계속 강조하고 있다.

지난 1월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 붙잡힌 불법 입국자들은 1년 전보다 2배 이상 늘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전체 0

전체 64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51
트럼프 "조만간 멕시코 국경 방문"…반(反)바이든 행보 본격화
그늘집 | 2021.03.28 | 추천 0 | 조회 179
그늘집 2021.03.28 0 179
650
바이든 "美 이민자 증가, 나 때문 아니다…매년 있는 일"
그늘집 | 2021.03.26 | 추천 0 | 조회 301
그늘집 2021.03.26 0 301
649
신속한 이민개혁 촉구…이민자들 LA서 시위
그늘집 | 2021.03.25 | 추천 0 | 조회 247
그늘집 2021.03.25 0 247
648
꺾이지 않는 아메리칸드림…"중남미 4천200만명 미국행 희망"
그늘집 | 2021.03.24 | 추천 0 | 조회 287
그늘집 2021.03.24 0 287
647
국경 다리 통해 멕시코로 추방되는 중미 밀입국자들
그늘집 | 2021.03.24 | 추천 0 | 조회 246
그늘집 2021.03.24 0 246
646
밀입국 한달새 168% 급증
그늘집 | 2021.03.24 | 추천 0 | 조회 254
그늘집 2021.03.24 0 254
645
가족단위 중남미 밀입국자 호텔에 '인도적' 수용
그늘집 | 2021.03.21 | 추천 0 | 조회 282
그늘집 2021.03.21 0 282
644
트럼프 "메건 마클 美대선 출마? 내 출마 의사 자극할 뿐"
그늘집 | 2021.03.17 | 추천 0 | 조회 291
그늘집 2021.03.17 0 291
643
중단된 국경 장벽
그늘집 | 2021.03.15 | 추천 0 | 조회 407
그늘집 2021.03.15 0 407
642
'나홀로' 밀입국 미성년자 급증
그늘집 | 2021.03.12 | 추천 0 | 조회 375
그늘집 2021.03.12 0 375
641
대선불복 소송 ‘전패’
그늘집 | 2021.03.10 | 추천 0 | 조회 381
그늘집 2021.03.10 0 381
640
8인승에 무려 25명 탔다가…SUV, 트럭에 받혀 13명 사망
그늘집 | 2021.03.03 | 추천 0 | 조회 394
그늘집 2021.03.03 0 394
639
트럼프 “내가 그립나”… 2024 대선 출마 시사
그늘집 | 2021.03.01 | 추천 0 | 조회 426
그늘집 2021.03.01 0 426
638
‘탄핵을 지지했겠다’…충성파 내세워 보복 나선 트럼프
그늘집 | 2021.02.28 | 추천 0 | 조회 335
그늘집 2021.02.28 0 335
637
"부모없이 미국 밀입국하려던 아동 700여명 수용"
그늘집 | 2021.02.25 | 추천 0 | 조회 378
그늘집 2021.02.25 0 378
636
“이민자는 필수다”
그늘집 | 2021.02.23 | 추천 0 | 조회 349
그늘집 2021.02.23 0 349
635
미국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50만명 넘어
그늘집 | 2021.02.22 | 추천 0 | 조회 341
그늘집 2021.02.22 0 341
634
멕시코 국경에 발 묶였던 망명 신청자 25명, 미국 땅 밟아
그늘집 | 2021.02.20 | 추천 0 | 조회 364
그늘집 2021.02.20 0 364
633
다시 몰려드는 미국행 이민자들…멕시코 남부 국경 쉼터 '만원'
그늘집 | 2021.02.18 | 추천 0 | 조회 351
그늘집 2021.02.18 0 351
632
모니터로 국경 밀입국 감시
그늘집 | 2021.02.15 | 추천 0 | 조회 364
그늘집 2021.02.15 0 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