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298만건…8주간 3천650만명 실직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20-05-14 07:35
조회
80

지난 3월 미 라스베이거스의 실업수당 청구 대기 행렬

증가폭은 6주연속 줄어 300만건 밑으로…여전히 역대최고 수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미국의 '실업 쓰나미'가 8주 연속 이어졌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5월3~9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98만1천건을 기록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일자리가 줄었다는 의미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50만건)를 웃돌았다.

미 언론들은 최근 8주간 코로나19 사태로 약 3천650만명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폭증은 3월 셋째 주(330만건)부터 본격화됐다.

이후 같은 달 넷째 주에는 687만건까지 치솟은 뒤 이후 661만건(3월 29일~4월 4일), 524만건(4월 5~11일), 444만건(4월 12~18일), 384만건(4월 19~25일), 317만6천건(4월 26일~5월 2일) 등을 기록했다. 미 노동부는 4월 26일~5월 2일 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를 당초 316만9천건에서 7천건 많은 317만6천건으로 상향 조정했다.

청구 건수는 6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며 300만건 밑으로 떨어지긴 했지만, 여전히 유례없는 수준으로 큰 규모다.

일부 주의 부분적인 경제 정상화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충격이 지속되면서 이 같은 추세는 적어도 당분간은 이어질 전망이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전날 싱크탱크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 주최 화상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어떤 시기보다도 심각한 침체에 직면했다면서 "심각한 경기하강 위험이 있다. 깊고 긴 충격은 경제 생산 능력에 지속적인 충격을 가할 수 있다. 저성장과 소득 침체가 장기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국의 일자리 감소는 다른 고용지표에서도 확인되고 있다.

지난 8일 미 노동부는 4월 비농업 일자리가 2천50만개 줄고, 같은 달 실업률은 14.7%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 언론들은 4월 실업률은 월간 기준으로 2차 세계대전 이후 최고, 일자리 감소는 대공황 이후 최대폭이라고 평가했다.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도 -4.8%(연율)를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2.1% 성장에서 코로나19 충격에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선 것이다. -1.1%를 기록했던 지난 2014년 1분기 이후 첫 마이너스 성장이자 -8.4%를 기록했던 2008년 4분기 이후 최악의 성장률이다.

최근 8주 연속 주당 수백만건을 기록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미 노동부가 이를 집계하기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치 수준이다.

코로나19 사태가 노동시장에 본격적인 충격을 미치기 전인 지난 3월 초까지만 해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1만~22만건 수준이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 전까지 최고기록은 2차 오일쇼크 당시인 1982년 10월의 69만5천건이었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는 65만건까지 늘어난 바 있다.

<연합뉴스>






.
전체 0

전체 49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93
New 멕시코 국경에 AI 감시탑 설치…'트럼프 장벽' 보완
그늘집 | 07:13 | 추천 0 | 조회 8
그늘집 07:13 0 8
492
취업비자 중단에 미 기업들 반발
그늘집 | 2020.06.29 | 추천 0 | 조회 38
그늘집 2020.06.29 0 38
491
여론조사는 이기는데 지지자는 없다? 바이든의 딜레마 l
그늘집 | 2020.06.26 | 추천 0 | 조회 40
그늘집 2020.06.26 0 40
490
대통령은 떠나도 보수판사는 남는다…트럼프, 200명째 지명 기록
그늘집 | 2020.06.25 | 추천 0 | 조회 36
그늘집 2020.06.25 0 36
489
미국 재유행 공포…“10월까지 6만명 더 죽는다” 비관
그늘집 | 2020.06.24 | 추천 0 | 조회 43
그늘집 2020.06.24 0 43
488
“코로나19로 미국 마비” 보건수장들 트럼프에 반기
그늘집 | 2020.06.23 | 추천 0 | 조회 37
그늘집 2020.06.23 0 37
487
코로나19 확산세…브레이크가 없다
그늘집 | 2020.06.23 | 추천 0 | 조회 35
그늘집 2020.06.23 0 35
486
대법원의 잇단 일격…트럼프가 판사 지명 목매는 덴 이유있다
그늘집 | 2020.06.19 | 추천 0 | 조회 45
그늘집 2020.06.19 0 45
485
“미국, 코로나19 대응 포기한 것 같다”…해외서 우려 목소리
그늘집 | 2020.06.19 | 추천 0 | 조회 47
그늘집 2020.06.19 0 47
484
거액 추가부양책 검토…백악관 “트럼프, 최소 2조 달러 원해”
그늘집 | 2020.06.14 | 추천 0 | 조회 66
그늘집 2020.06.14 0 66
483
미국 코로나19 재유행 공포…일부지역 봉쇄령 복원도 검토
그늘집 | 2020.06.11 | 추천 0 | 조회 57
그늘집 2020.06.11 0 57
482
美 10여개주, 봉쇄해제·시위로 코로나19 신규감염 사상최고
그늘집 | 2020.06.10 | 추천 0 | 조회 61
그늘집 2020.06.10 0 61
481
시민권 선서식 재개
그늘집 | 2020.06.08 | 추천 0 | 조회 74
그늘집 2020.06.08 0 74
480
주말 미 전역서 최대규모 평화시위…워싱턴서 LA까지 항의 물결
그늘집 | 2020.06.07 | 추천 0 | 조회 58
그늘집 2020.06.07 0 58
479
국경 봉쇄로 중미에 발 묶인 이민자들, 미국행 시도는 계속
그늘집 | 2020.06.06 | 추천 0 | 조회 54
그늘집 2020.06.06 0 54
478
최악 지났나…미 5월 일자리 깜짝 증가, 실업률 `14.7%→13.3%'
그늘집 | 2020.06.05 | 추천 0 | 조회 50
그늘집 2020.06.05 0 50
477
시민은 누울 뿐…폭력이 사라졌다
그늘집 | 2020.06.04 | 추천 0 | 조회 68
그늘집 2020.06.04 0 68
476
약탈에 망연자실, 미국땅에서 한인들이 울고있다
그늘집 | 2020.06.03 | 추천 0 | 조회 57
그늘집 2020.06.03 0 57
475
미군, 워싱턴DC 인근에 현역육군 1천600명 배치
그늘집 | 2020.06.02 | 추천 0 | 조회 46
그늘집 2020.06.02 0 46
474
결국 탕! 美경찰이 쏜 총에 시위대 1명 사망
그늘집 | 2020.06.01 | 추천 0 | 조회 69
그늘집 2020.06.01 0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