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미국민 절반이나 연봉 2만달러이하 저임금 일자리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19-12-03 08:51
조회
47


미 근로자의 44%, 연봉 1만 8000달러 이하 저임금
서부와 남부 소도시들 근로자 저임금 종사 비율 높아

미국 근로자들의 절반이나 연봉 2만달러이하의 저임금 직종에서 일하고 있어 생활고를 겪고 있는 것 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18세에서 64세 사이의 근로자들 중에 44%나 중간 연봉 1만 8000달러의 저임금 일자리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실업률이 반세기만의 최저치인 3.6%까지 떨어져 일자리가 안정되는 등 10년이상 경제호조가 지속 되고 있음에도 미국인 다수가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 주요 원인이 드러났다.

미국근로자들의 절반이나 연봉 2만달러 이하의 저임금 직종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워싱턴의 싱크탱크 인 브루킹스 연구소가 밝혔다.

브루킹스 연구소의 새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서 18세에서 64세 사이의 근로자들 가운데 44%나 가장 많이 몰려 있는 중간 연봉이 1만 8000달러에 불과한 저임금 일자리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전역 400곳에 달하는 메트로 폴리탄 지역에서 조사한 결과 반세기만의 최저실업률과 10년장기호황 에도 근로자들 절반이나 생활고를 겪고 있는 주된 이유가 바로 저임금 일자리 때문으로 확인된 것이다.

미국가정에서 가장 많은 중간 연소득은 현재 6만 6465달러인데 미국 근로자들 가운데 절반은 평균보다 3분의 1 수준에 불과해 생활고를 겪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미 전역의 도시들 400곳 중에서 서부와 남부에 있는 소도시들일 수록 저임금 근로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예를 들어 뉴멕시코주의 라스 크루스와 노스 캐롤라이나주 잭슨빌의 경우 해당지역 전체 근로자들의 60%이상이 저임금 일자리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도시들 중에서도 미국의 수도 워싱턴 디씨에는 100만명, 보스턴과 샌프란시스코에는 각 70만명, 시애틀에는 56만명이나 저임금 근로자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미 전역에서는 무려 5300만명이나 시간당 임금이 10달러 22센트인 연봉 2만달러 이하 저임금 근로자 들인 것으로 CBS 뉴스는 보도했다.

이에비해 고임금 근로자들은 3000만명으로 대다수는 대졸이상의 고학력자들이라고 CBS 뉴스는 밝혔다.

이러한 저임금 근로자 문제는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갤럽의 설문조사 결과 미국인들의 10명중에 6명은 자신이 좋지 않은 일자리를 갖고 있다고 대답하며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또한 5명중에 1명은 건강보험과 같은 직장 베네핏이 5년전 보다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라디오 코리아>



.
전체 0

전체 32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25
New “우리 아버지 석방해주세요”
그늘집 | 09:02 | 추천 0 | 조회 15
그늘집 09:02 0 15
324
New 민주,"이번주 탄핵소추안 법사위 제출".. 트럼프 탄핵공세 강화
그늘집 | 2019.12.08 | 추천 0 | 조회 31
그늘집 2019.12.08 0 31
323
펠로시 '탄핵소추안 작성 착수' 공식 선언
그늘집 | 2019.12.06 | 추천 0 | 조회 35
그늘집 2019.12.06 0 35
322
하원 정보위 탄핵보고서 “트럼프 위법행위·사법방해 압도적”
그늘집 | 2019.12.03 | 추천 0 | 조회 33
그늘집 2019.12.03 0 33
321
미국민 절반이나 연봉 2만달러이하 저임금 일자리
그늘집 | 2019.12.03 | 추천 0 | 조회 47
그늘집 2019.12.03 0 47
320
빈곤층 이민자들의 비극
그늘집 | 2019.12.02 | 추천 0 | 조회 50
그늘집 2019.12.02 0 50
319
“강제격리 이민자들, 아이 되찾을 제도 없어”
그늘집 | 2019.12.02 | 추천 0 | 조회 40
그늘집 2019.12.02 0 40
318
공화당, 민주당 트럼프 탄핵 추진 속도에 제동
그늘집 | 2019.12.01 | 추천 0 | 조회 41
그늘집 2019.12.01 0 41
317
하원, 내주 트럼프 ‘탄핵표결’ 준비착수…성탄절 전 표결 목표
그늘집 | 2019.11.29 | 추천 0 | 조회 134
그늘집 2019.11.29 0 134
316
과연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을까요?
그늘집 | 2019.11.26 | 추천 0 | 조회 78
그늘집 2019.11.26 0 78
315
트럼프, 사위 쿠슈너에 국경장벽 감독도 맡겨
그늘집 | 2019.11.26 | 추천 0 | 조회 60
그늘집 2019.11.26 0 60
314
“민주 하원, 크리스마스 전까지 트럼프 탄핵소추 투표”
그늘집 | 2019.11.25 | 추천 0 | 조회 83
그늘집 2019.11.25 0 83
313
억만장자 블룸버그 美대선 도전 선언…'트럼프 물리칠 것'
그늘집 | 2019.11.24 | 추천 0 | 조회 85
그늘집 2019.11.24 0 85
312
연방정부 셧다운 방지 트럼프 임시예산 서명
그늘집 | 2019.11.23 | 추천 0 | 조회 76
그늘집 2019.11.23 0 76
311
민주 대선주자들, 트럼프 탄핵 '이구동성'…건보는 갑론을박
그늘집 | 2019.11.21 | 추천 0 | 조회 88
그늘집 2019.11.21 0 88
310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유학생 감소세…美경제 14조원 손실
그늘집 | 2019.11.20 | 추천 0 | 조회 80
그늘집 2019.11.20 0 80
309
“과거 불심검문 강화, 내가 잘못했다”
그늘집 | 2019.11.19 | 추천 0 | 조회 107
그늘집 2019.11.19 0 107
308
갈수록 조여지는 트럼프 탄핵 올가미 ‘중대 기로’
그늘집 | 2019.11.19 | 추천 0 | 조회 97
그늘집 2019.11.19 0 97
307
트럼프 더 옥죄는 美하원…'특검에 거짓 답변했는지도 조사'
그늘집 | 2019.11.18 | 추천 0 | 조회 87
그늘집 2019.11.18 0 87
306
펠로시 "트럼프, 닉슨보다 훨씬 나빠".. 2주차 청문회 공세 시동
그늘집 | 2019.11.17 | 추천 0 | 조회 274
그늘집 2019.11.17 0 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