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강제격리 이민자들, 아이 되찾을 제도 없어”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19-12-02 02:42
조회
555

올해 3월 텍사스주의 이민 수용시설에서 급식을 기다리고 있는 어린이들과 가족들. 일부 어린이들은 동반자 없는‘나홀로’ 이민자로 들어와 연방시설에 수용되지만, 최근 늘어난 돌봄 미비와 성추행설로 연방상원이 조사에 나섰다. [AP]

▶ 부모들, 수 주간 자녀 소재지 몰라...서류준비·행정제도 없이 강행해
▶ 국토안보부 감사관실 보고서 지적

미국 정부가 수천명의 불법 이민 가족들을 강제 격리시키면서도, 이들의 소재지 등을 추적할 수 있는 서류의 준비 등 행정적 기술이나 제도가 없다는 것을 알면서 성급하게 추진했다는 보고서가 나와 이민당국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AP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연방 국토안보부 감찰관실에서 발표한 보고서는 그런 문제점 때문에 일부 부모들이 몇 주일씩 지연되는 구금기간 동안 아이들의 소재지조차 알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민 당국이 적절한 시스템도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국경 수비대가 불법입국죄로 형사처벌하려는 부모들로부터 어린 자녀들을 강제로 빼앗아 격리 시켰다고 말하고 있다.

이런 강제격리는 2018년 봄에 가장 많이 이뤄졌고, 국경수비대는 이에 대한 시범 프로그램을 2017년 여름에 실시한 바 있다.

문제는 국경의 이민단속 요원들이 가족이 함께 입국한 이민가족들의 원래 기록들을 모두 삭제하고, 격리된 가족들의 서류를 ” 성인 1명“ 과 ” 동반자 없는 아동“으로 분리해 재작성해서 보관했다는 점이다.

게다가 이민 가족들을 다루는 이민기관들이 서로 정보를 공유하거나 이민들의 소재를 추적하는 통합 시스템을 갖추지 못하고 있었다고 이 보고서는 밝혔다.

큰 비난을 받았던 이민가족 강제 격리는 불법이민을 막기 위한 정책이었지만, 법원에서 정부에게 이민 부모와 자녀들을 재결합시키라는 명령을 내리면서 폐지되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를 종결시키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2017년 7월 1일부터 지난 해 6월 26일까지 부모로부터 강제 격리된 아동의 수는 5,400명이 넘었다.

이번 보고서는 그처럼 광범위하게 가족 분리를 시행하기 몇 달 전부터 국경수비대는 아이들을 되찾을 제도적 루트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면서도 이에 대해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는 것은 큰 문제라고 밝혔다.

특히 아이들을 다시 부모와 만나게 하는 과정은 3개 관련 부서의 기록과 정보를 통해서가 아니라 이메일 협조 공문을 통해 이뤄졌기 때문에 그 혼란이 엄청났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정부 공무원들은 이민 어린이들에 관한 민감한 개인 정보까지 마구잡이로 송부했으며, 재결합시켜야할 가족들의 수도 이메일로 처리하기에는 너무나 많았다고 보고서는 말했다.

연방 정부가 이 문제 일부를 해결한 것은 가족격리 정책이 법원 명령으로 끝난 지 한참 뒤였다.

트럼프 행정부는 그 뒤에도 이민자를 줄이기 위한 각종 무리한 정책을 계속했고, 5만5,000명의 귀화희망 신청자를 이민재판이 끝날 때까지 몇달 씩 위험한 멕시코의 도시에 대기하게 만들었다. 게다가 신청서 조차 내지 못하고 순번을 기다리는 사람들도 수천 명씩 늘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뉴시스>



.
전체 0

전체 56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61
New 대선 사상 처음 사전투표하는 뉴욕 유권자들
그늘집 | 15:43 | 추천 0 | 조회 6
그늘집 15:43 0 6
560
코로나 하루 신규환자 8만5천 사상최대…"최악 아직 안왔다"
그늘집 | 2020.10.24 | 추천 0 | 조회 18
그늘집 2020.10.24 0 18
559
트럼프 "지능 낮은 불법이민자만 법원에…" 비하 논란
그늘집 | 2020.10.23 | 추천 0 | 조회 24
그늘집 2020.10.23 0 24
558
트럼프 불법이민 가족 분리에 아동 545명, 부모와 '생이별'
그늘집 | 2020.10.22 | 추천 0 | 조회 39
그늘집 2020.10.22 0 39
557
트럼프 “당신 질문 짜증나” 인터뷰 40분만에 중단
그늘집 | 2020.10.21 | 추천 0 | 조회 40
그늘집 2020.10.21 0 40
556
코로나 퇴원 환자 병원비 '경악'
그늘집 | 2020.10.18 | 추천 0 | 조회 61
그늘집 2020.10.18 0 61
555
트럼프 `노 마스크’ 유세 재개
그늘집 | 2020.10.16 | 추천 0 | 조회 47
그늘집 2020.10.16 0 47
554
카메룬 망명자들 "이민국의 강제송환은 죽음 강요"
그늘집 | 2020.10.14 | 추천 0 | 조회 65
그늘집 2020.10.14 0 65
553
국경당국, 불법 이민자 막겠다며 외국에서 초법적 작전
그늘집 | 2020.10.13 | 추천 0 | 조회 59
그늘집 2020.10.13 0 59
552
트럼프, 기침하면서 “몸 상태 완벽... 주말 유세 복귀”
그늘집 | 2020.10.09 | 추천 0 | 조회 74
그늘집 2020.10.09 0 74
551
대선 2차 TV토론 비대면 방식 결정…트럼프 "불참" 반발
그늘집 | 2020.10.08 | 추천 0 | 조회 67
그늘집 2020.10.08 0 67
550
코로나 두려워말라고?…트럼프 같은 치료받으면 10만달러 훌쩍
그늘집 | 2020.10.07 | 추천 0 | 조회 64
그늘집 2020.10.07 0 64
549
트럼프 41%, 바이든 54% : 미국 1차 대선토론 후 지지율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그늘집 | 2020.10.03 | 추천 0 | 조회 78
그늘집 2020.10.03 0 78
548
대선 한달 앞두고…후보가 숨지거나 업무수행 못하게 된다면?
그늘집 | 2020.10.03 | 추천 0 | 조회 72
그늘집 2020.10.03 0 72
547
“트럼프 꾀병ㆍ바이든 음모”…미국 온라인 가짜뉴스 확산
그늘집 | 2020.10.03 | 추천 0 | 조회 59
그늘집 2020.10.03 0 59
546
펠로시 하원의장, 트럼프 확진 판정에 “나라에 교훈되길”
그늘집 | 2020.10.03 | 추천 0 | 조회 65
그늘집 2020.10.03 0 65
545
1,200달러 현금·600달러 실업수당 지급
그늘집 | 2020.09.30 | 추천 0 | 조회 106
그늘집 2020.09.30 0 106
544
"트럼프, 4년 더 집권 가능성…한인 연방의원 4명 탄생 기대"
그늘집 | 2020.09.28 | 추천 0 | 조회 100
그늘집 2020.09.28 0 100
543
대선 40일 남기고 트럼프 납세자료 공개
그늘집 | 2020.09.28 | 추천 0 | 조회 86
그늘집 2020.09.28 0 86
542
'전쟁보다 무서운 바이러스'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100만명
그늘집 | 2020.09.28 | 추천 0 | 조회 64
그늘집 2020.09.28 0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