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미국 길 막혔으니 OOO로 가서 살자"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19-10-04 11:15
조회
702

온두라스 등지의 폭력사태에서 피신하려는 중남미 이주자들의 행렬인 '카라반'참여자들이 멕시코 남부 마티아스 로메로 시의 임시센터 앞에서 줄을 서서 비자 등 입국 등록을 기다리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빚장 걸자 망명 신청 급증 올해만 4만8천여명
5년전 한해 2천100명에서 수십 배 증가…온두라스 국적 최다
자국 폭력·빈곤 피해 탈출 남미 이주민 차선책 안전국가 각광

미국이 이민자들에 굳게 빗장을 걸면서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하는 이들이 크게 늘었다. 멕시코를 방문한 필리포 그란디 유엔난민기구(UNHCR) 대표는 2일 "미국의 정책 변경으로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한 사람이 늘어나 멕시코의 어려움과 고민도 커졌다"며 "멕시코의 망명 체계는 이미 포화상태"라고 말했다.

최근 멕시코 난민지원위원회의 발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한 사람은 모두 4만8천254명에 달했다.

2014년 한 해 전체의 망명 신청 건수가 2천100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아직 한 해가 다 지나지 않았음에도 5년 만에 20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에도 2만9천631명이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했다. 올해 기준으로 신청자의 국적별로는 온두라스 출신이 2만3천6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엘살바도르, 쿠바, 베네수엘라, 아이티, 과테말라 순이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출범 취임 직후부터 남쪽 국경을 통해 들어오는 이민자를 차단하기 위해 힘써왔다.

미 정부는 올해 난민 정착 프로그램의 상한선을 역대 최저 수준인 3만 명으로 낮췄는데 내년엔 올해보다 40% 더 축소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자국의 폭력과 빈곤 등을 피해 미국으로 가던 중미 이민자들은 미국으로 들어가는 문이 점점 좁아지자 대신 멕시코를 택하게 됐다.

이 때문에 멕시코가 미국과의 '안전한 제3국'협정을 거부하고 있지만 사실상 이미 안전한 제3국이 된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지적도 나온다.

미국과 멕시코가 안전한 제3국 협정을 맺으면 멕시코를 가장 먼저 경유해 미국으로 들어가려는 중미 이민자들은 미국이 아닌 멕시코에 망명 신청을 해야 한다. 미국은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온두라스와 이와 비슷한 협정을 맺었지만 멕시코 정부는 미국의 요구를 거부해왔다.

멕시코는 대신 미국에 망명을 신청한 이민자들이 멕시코에서 대기할 수 있도록 했는데 수만 명에 달하는 이들의 대기도 언제 끝날지 기약이 없는 상태다.

늘어나는 이민자에 멕시코 정부의 부담도 커졌다.

멕시코 정부는 내년도 난민지원위원회 예산을 올해보다 31% 늘리기로 했지만, 망명 신청자가 2천여 명에 불과했던 2014년의 예산보다도 적은 수준이라고 AP통신은 설명했다.

지난 4일간 멕시코 남부와 북부 국경을 돌아본 그란디 대표는 멕시코 정부의 난민 지원 노력을 칭찬하고 UNHCR의 지원을 약속하면서도 멕시코 정부에 더 많은 노력을 당부했다.



.
전체 0

전체 56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60
New 코로나 하루 신규환자 8만5천 사상최대…"최악 아직 안왔다"
그늘집 | 07:24 | 추천 0 | 조회 11
그늘집 07:24 0 11
559
트럼프 "지능 낮은 불법이민자만 법원에…" 비하 논란
그늘집 | 2020.10.23 | 추천 0 | 조회 21
그늘집 2020.10.23 0 21
558
트럼프 불법이민 가족 분리에 아동 545명, 부모와 '생이별'
그늘집 | 2020.10.22 | 추천 0 | 조회 39
그늘집 2020.10.22 0 39
557
트럼프 “당신 질문 짜증나” 인터뷰 40분만에 중단
그늘집 | 2020.10.21 | 추천 0 | 조회 38
그늘집 2020.10.21 0 38
556
코로나 퇴원 환자 병원비 '경악'
그늘집 | 2020.10.18 | 추천 0 | 조회 60
그늘집 2020.10.18 0 60
555
트럼프 `노 마스크’ 유세 재개
그늘집 | 2020.10.16 | 추천 0 | 조회 47
그늘집 2020.10.16 0 47
554
카메룬 망명자들 "이민국의 강제송환은 죽음 강요"
그늘집 | 2020.10.14 | 추천 0 | 조회 64
그늘집 2020.10.14 0 64
553
국경당국, 불법 이민자 막겠다며 외국에서 초법적 작전
그늘집 | 2020.10.13 | 추천 0 | 조회 55
그늘집 2020.10.13 0 55
552
트럼프, 기침하면서 “몸 상태 완벽... 주말 유세 복귀”
그늘집 | 2020.10.09 | 추천 0 | 조회 73
그늘집 2020.10.09 0 73
551
대선 2차 TV토론 비대면 방식 결정…트럼프 "불참" 반발
그늘집 | 2020.10.08 | 추천 0 | 조회 63
그늘집 2020.10.08 0 63
550
코로나 두려워말라고?…트럼프 같은 치료받으면 10만달러 훌쩍
그늘집 | 2020.10.07 | 추천 0 | 조회 63
그늘집 2020.10.07 0 63
549
트럼프 41%, 바이든 54% : 미국 1차 대선토론 후 지지율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그늘집 | 2020.10.03 | 추천 0 | 조회 77
그늘집 2020.10.03 0 77
548
대선 한달 앞두고…후보가 숨지거나 업무수행 못하게 된다면?
그늘집 | 2020.10.03 | 추천 0 | 조회 72
그늘집 2020.10.03 0 72
547
“트럼프 꾀병ㆍ바이든 음모”…미국 온라인 가짜뉴스 확산
그늘집 | 2020.10.03 | 추천 0 | 조회 59
그늘집 2020.10.03 0 59
546
펠로시 하원의장, 트럼프 확진 판정에 “나라에 교훈되길”
그늘집 | 2020.10.03 | 추천 0 | 조회 58
그늘집 2020.10.03 0 58
545
1,200달러 현금·600달러 실업수당 지급
그늘집 | 2020.09.30 | 추천 0 | 조회 104
그늘집 2020.09.30 0 104
544
"트럼프, 4년 더 집권 가능성…한인 연방의원 4명 탄생 기대"
그늘집 | 2020.09.28 | 추천 0 | 조회 100
그늘집 2020.09.28 0 100
543
대선 40일 남기고 트럼프 납세자료 공개
그늘집 | 2020.09.28 | 추천 0 | 조회 82
그늘집 2020.09.28 0 82
542
'전쟁보다 무서운 바이러스'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100만명
그늘집 | 2020.09.28 | 추천 0 | 조회 60
그늘집 2020.09.28 0 60
541
'보수 대법관' 지명 배럿…낙태·이민·오바마케어 모두 비판적
그늘집 | 2020.09.27 | 추천 0 | 조회 72
그늘집 2020.09.27 0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