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내가 트럼프 이길 적임자” 한 목소리 주장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19-08-01 07:00
조회
1062

31일 이틀째 TV 토론에 나선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청중에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이클 베넷·커스텐 질리브랜드 연방상원의원, 훌리안 카스트로 전 연방 주택장관, 코리 부커 연방상원의원,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카말라 해리스 연방상원의원, 기업인 앤드루 양, 툴시 개버드 연방하원의원,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 [AP]

민주 경선후보 2차 토론
의료보험·이민정책 초점...유력후보 집중공격 당해...바이든, 해리스에 반격도

지난달 30일과 31일 이틀간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후보 간 2차 TV토론 참가자들은 서로 자신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무너뜨릴 적임자임을 자처했다.

첫 날에는 버니 샌더스·엘리자베스 워런 연방상원의원을 비롯한 10명의 후보들이, 그리고 둘째 날에는 여론조사 선두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에게 직접적 도전장을 던진 카말라 해리스 연방상원의원 등 10명이 격돌을 벌였다.

후보들은 각각 3시간에 걸쳐 건강보험과 이민 문제 등 저마다의 공약을 놓고 열띤 대화를 했지만 결국 ‘20여명의 후보 중 누가 내년에 트럼프를 대통령과 맞붙었을 때 가장 유리한가’라는 문제로 귀결됐다고 로이터·블룸버그통신 등은 평했다.

후보들은 저마다 내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일대일로 맞붙을 때 자신이 가장 유력한 대항마라고 강조했다.

샌더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이긴다는 것이 어렵지만, 학자금 대출 탕감 계획과 공립대학 무상교육 등 자신이 제시한 젊은층을 사로잡을 수 있는 공약을 내세워 “비전과 흥분, 에너지가 있는 선거운동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일부 여론 조사에서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앞선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사기꾼이자 위선적인” 면모를 드러내면 승리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상대 의원들의 공약에 대한 비판도 거셌다. 존 히켄루퍼 전 콜로라도 주지사 샌더스 의원의 사회주의를 포용한 듯한 공약은 너무 극단적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이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존 델레이니 전 연방하원의원은 “동화 같은 경제가 아닌, 실현 가능한 것들”을 제시해야 이길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워런 의원은 “할 수 없는 것, 싸울 수 없는 것만 얘기하려는 사람이 왜 귀찮음을 무릅쓰고 대통령 선거에 나가려 하는지 모르겠다. 이해가 안간다”고 맞받아쳤다.

중도 성향인 스티브 블록 몬태나 주지사가 민주당이 지난달 마이애미 토론에서 후보자들이 너무 왼쪽으로 치우치는 모습을 보여 유권자들을 잃을 위험에 처했다고 지적하자 진보 성향의 후보들은 오히려 유권자들이 자신들의 정책에 환호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분명한 대조를 이루는 효과도 있다고 반박했다.

또 이날 토론은 유력 후보인 워런 의원과 샌더스 의원이 서로에 대한 공격을 자제하는 가운데 나머지 의원들이 이 두 사람을 맹공하는 분위기가 나타났다.

‘워런·샌더스 대 나머지 후보들’의 구도는 유권자들의 최대 관심사인 건강보험과 이민 문제에 있어 더욱 극명하게 드러났다. 워런 의원과 샌더스 의원이 지지하는, ‘모두를 위한 의료보험’ 플랜을 위해 부유층 뿐만 아니라 중산층의 세금을 인상하는 안에 대해 나머지 의원들은 우려를 표했다.

또 후보들은 이민 정책에 있어서도 이견을 나타냈다. 워런 의원은 합법 이민자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샌더스 의원도 불법으로 국경을 넘어오다 체포된 이민자를 처벌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을 두둔했다.

31일 열린 둘째 날 토론에서도 이민 정책이 가장 뜨거운 논쟁 이슈로 떠올랐다.

훌리안 카스트로 연방 주택장관은 국경에서 체포되는 이민자들을 사법처리하는 정책과 이민자 부모와 자녀들을 격리하는 비인도적 정책은 중단돼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자사는 “백악관에 더 이상 백인우월주의자가 머물게 해서는 안 된다”고 일갈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했다.

지난 1차 TV 토론에서 과거 흑백 분리에 대한 정책 입장에 대해 카말라 해리스 연방상원의원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았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거꾸로 해리스 의원의 건강보험 정책을 물고 늘어지며 반격에 나서기도 했다.





.
전체 0

전체 63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33
8인승에 무려 25명 탔다가…SUV, 트럭에 받혀 13명 사망
그늘집 | 2021.03.03 | 추천 0 | 조회 150
그늘집 2021.03.03 0 150
632
트럼프 “내가 그립나”… 2024 대선 출마 시사
그늘집 | 2021.03.01 | 추천 0 | 조회 206
그늘집 2021.03.01 0 206
631
‘탄핵을 지지했겠다’…충성파 내세워 보복 나선 트럼프
그늘집 | 2021.02.28 | 추천 0 | 조회 157
그늘집 2021.02.28 0 157
630
"부모없이 미국 밀입국하려던 아동 700여명 수용"
그늘집 | 2021.02.25 | 추천 0 | 조회 214
그늘집 2021.02.25 0 214
629
“이민자는 필수다”
그늘집 | 2021.02.23 | 추천 0 | 조회 206
그늘집 2021.02.23 0 206
628
미국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50만명 넘어
그늘집 | 2021.02.22 | 추천 0 | 조회 202
그늘집 2021.02.22 0 202
627
멕시코 국경에 발 묶였던 망명 신청자 25명, 미국 땅 밟아
그늘집 | 2021.02.20 | 추천 0 | 조회 213
그늘집 2021.02.20 0 213
626
다시 몰려드는 미국행 이민자들…멕시코 남부 국경 쉼터 '만원'
그늘집 | 2021.02.18 | 추천 0 | 조회 208
그늘집 2021.02.18 0 208
625
모니터로 국경 밀입국 감시
그늘집 | 2021.02.15 | 추천 0 | 조회 204
그늘집 2021.02.15 0 204
624
트럼프 '내란선동' 무죄 평결…탄핵, 또 상원 벽에서 막혔다
그늘집 | 2021.02.14 | 추천 0 | 조회 252
그늘집 2021.02.14 0 252
623
바이든 “트럼프 추진한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중단” 의회에 통지
그늘집 | 2021.02.11 | 추천 0 | 조회 223
그늘집 2021.02.11 0 223
622
목숨 걸고 미국 향한 엄마와 아이 '아메리칸 더트'
그늘집 | 2021.02.09 | 추천 0 | 조회 267
그늘집 2021.02.09 0 267
621
LA 이민국 앞서 야외 시민권 선서식
그늘집 | 2021.02.08 | 추천 0 | 조회 247
그늘집 2021.02.08 0 247
620
무시못할 트럼프…신당 창당시 공화당 지지층 셋중 두명이 지지
그늘집 | 2021.02.07 | 추천 0 | 조회 240
그늘집 2021.02.07 0 240
619
방역복 입은 해외 입국자들
그늘집 | 2021.02.06 | 추천 0 | 조회 305
그늘집 2021.02.06 0 305
618
추방당하는 이민자의 비통함
그늘집 | 2021.02.01 | 추천 0 | 조회 370
그늘집 2021.02.01 0 370
617
공화당 장악 텍사스, 바이든 이민 정책에 반기…첫 소송 제기
그늘집 | 2021.01.23 | 추천 0 | 조회 308
그늘집 2021.01.23 0 308
616
멀고 험한 미국 가는 길…중미 이민자들, 과테말라서 발 묶여
그늘집 | 2021.01.18 | 추천 1 | 조회 327
그늘집 2021.01.18 1 327
615
바이든 정부 ‘캐러밴 행렬’에 문 열까
그늘집 | 2021.01.16 | 추천 1 | 조회 354
그늘집 2021.01.16 1 354
614
‘캐러밴 행렬’ 미 입국 못 한다
그늘집 | 2021.01.11 | 추천 0 | 조회 482
그늘집 2021.01.11 0 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