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의원 79명 연대서명서한, 미 이민국 논의중20년간 미사용 취업 영주권 번호  20~25만개 연방의원 80명이나 연대서명서한을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 사용하지 못한 취업 영주권번호 재사용을 촉구하고 나서 20만내지 25만개의 복원사용으로 합법이민적체부터 해소하는 방안이 탄력을  받고 있다 취업 영주권번호 20만개 내지 25만개를 재사용하면 취업이민 3순위까지 오픈되고 간호인력과 스템 분야, 창업 영주권 등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과거 20년동안 사용하지 못해 사장돼 있는 취업이민 영주권번호 20만개 내지 25만개를 재사용하는 방안이 탄력을 받고 있어 이른 시일내 가시회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연방하원의원 79명이나 연대서명한 서한을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 합법이민제도의 개선 조치로 과거에 사용하지 못한 영주권 번호를 재사용하는 방안을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 연대서명한 연방의원들을 보면 민주당 원로 존 카니어스, 존 루이스,  찰스 랭글 하원의원과 마이크 혼다, 실라 잭슨 리, 조 로프그랜, 제리 코널리 하원의원 등 이민개혁파 의원들이 대거 동참했다. 이에대해 미 이민서비스국(USCIS)의 리언 로드리게즈 신임 국장은 현재 미 국무부와 미사용 영주권  번호 재사용안을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선 늑장이민행정 등으로 회계년도내에 배정된 영주권 번호를 사용하지 못해 사장되는 사태를  빚어왔는데 이를 다시 끌어다가 영주권을 추가 발급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는 것이다. 미국은 현재 1992년부터 2013년까지 사용하지 못한 취업이민 영주권 번호 20만개내지 25만개를 재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이민당국은 시사하고 있다. 오바마 행정부가 이 방안을 확정할 경우 오는 10월부터 시작되는 2016회계연도부터 일시에 사용 하든지, 아니면 분할해 재사용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대부분은 취업이민에 사용되겠지만 일부는 간호인력, 스템(과학기술공학수학)분야, 창업영주권 등에 배정할 것으로 예측 되고 있다 미사용 영주권 번호를 재사용하게 되면 취업이민에서 컷오프 데이트가 설정돼 있는 3순위 일반국가 출신들이 오픈돼 1단계인 노동허가서만 승인받으면 즉시 이민페티션과 영주권신청서를 접수해 사실상 영주권자와 같은 혜택을 보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함께 간호인력 수만명에게 추가 영주권을 발급하고 STEM(과학기술공학수학) 분야 외국유학생, 창업자들에 대한 영주권을 신설해 한해 2만명 안팎에게 그린카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유학·여행 핑계 병역 미루기 전체 미필자의 44% 한국에서 해외여행이나 유학 등을 핑계로 출국한 뒤 한국 군입대를 미루고 있는 병역 미필자 10명 가운데 5명은 미국에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0일 한국 병무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기준으로 해외에 체류 중인 병역미필 상태의 한국 국적자들은 14만5,000여명으로 이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으로 전체 43.9%인 6만3,933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일본이 3만4,371명으로 23.6%를 차지하는 등 미국과 일본에 머물고 있는 병역 미필자가 전체의 67.5%로 압도적이었다.캐나다의 경우 총 9,918명(6.8%)의 병역 미필자가 체류 중으로 나타났으며, 중국과 호주도 각각 5,727명과(3.9%) 4,931명(3.4%)로 병역 미이행 체류자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이어 뉴질랜드(3,350명)와 필리핀(1,811명), 영국(1,780명) 순으로 대체로 영어권 국가들이 상위에 올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연도별 병역미필 국외체류자 수는 최근 들어 줄어드는 추세다.2008년 3월 기준 해외에 머물고 있는 병역 미필자는 16만여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2011년에는 15만5,000명이었으며, 지난해와 올해는 각각 14만9,000명, 14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 미주한국일보 김철수 기자>               
세상에는 법 맹신자들이 많다. 준법 정신이 투철해야 된다며 무조건 법에 따라야 된다고 하는 사람이 많다. 법은 사람이 만든 것이다. 그러다 보니까 법이 불완전하거나 시대 착오적인 것들이 많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당시에 맞았던 법들이 현재는 맞지 않는 것들이 많다. 그럴 경우 법을 온전히 지키는 것이 쉽지가 않다. 고속도로에서 법으로 정한 속도를 지키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지키는 사람이 별로 없다. 예전에 비해 차의 안전도가 높아지고 빠르게 달려도 무리가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 보니까 가끔씩 고속도로의 제한 속도를 올리는 것을 볼 수가 있다. 미국에서의 이민법도 문제가 많다는 것을 안다. 예를 들자면 낙농업자들이 외국에서 노동차를 들여올 경우 계절 비자를 통해야 한다. 계절 비자는 한계가 9개월이다. 낙농업은 농장처럼 뿌리고 기르고 수확하는 형태가 아니라 일년 내내 같은 일을 번복해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도 아직 낙농업자들은 계절 비자를 받아야만 하는 불합리를 겪으며 운영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그런데도 법은 그대로다. 그래서 불법으로 노동자를 채용하기도 한다. 천 백만명을 불법으로 묶고 있는 미국 이민법은 우리가 맹종하며 따를 수 있는 절대적인 가치가 있는 것일까?  반 이민을 주장하는 정치가나 단체에서는 그렇다고 할 것이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불합리하다고 생각한다. 어느 말이 맞을까? 합리성을 주장하기 위해서는 데이터가 뒷받침해 주는 자료가 필요하다. 최근 발표된 이민자들이 많을 때는 저 임금이 된다거나 2060년에는 이민자들이 폭발적으로 증가해 미국이 힘들어 진다는 자료가 발표되었는가 하면 그에 반하는 자료도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이민 칼럼니스트 다이아나 로쓰가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이민자들은 미국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으로 미국의 경제 발전에 영향을 미치는 그룹은 높은 기술직과 낮은 기술직이다. 25세 이상의 저 기술 노동자 중에 외국 출생 24.3페센트가 일하는 데 미국 태생은 4.8퍼센트다.  많은 이민자들은 미국 태생 노동자들이 꺼리는 농업이나 오락 산업등에 종사하고 있다. 높은 수준의 기술을 요하는 일에 종사하는 이민자들도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공학 박사가 56퍼센트이고 컴퓨터 사이언스 박사가 51퍼센트, 물리학 박사가 44퍼센트로 나타나 미국 경제 발전에 이민자들이 절대적인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과학과 공학을 공부한 학생을 보면 2008년에 152,000명이었던 것이 2010년에는 163,000명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데이타를 보면 이제는 이민에 대해서 미국이 다시 생각해야 되는 시기가 되었다. 이민자들이 없었으면 미국은 세계 최강국이 결코 될 수 없었다는 사실이 여실히 증명되고 있다. 더 많은 이민자들을 받아들이는 것이 쉽지 않다면 이제 많은 이민자들이 불법으로 묶여있는 상태를 풀어  주어 법적 지위를 부여해 그들이 활기차게 일을 해 미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할 시기가 된 것이다. <그늘집 강샘기자>                        
2012년 9만 1천명, 2013년 8만 1000명, 2014년 7만 3천명유학생 3~4만, 연수자 1만 5천명, 취업 4~5천명, 주재원 4천명이상 *미국비자 받은 한국인 현황(미 국무부)구분201220132014합계90,92780,91973,200A(외교관,정부관리)2,4282,3262,892B-1,2(사업,방문)9,2447,2946,091E(무역및 투자)3,4112,8352,042F(유학생)44,27137,24532,467H(미국취업)5,0544,9934,387J(교환연수)16,44515,39114,419L(주재원)3,6214,4334,716 비자면제를 제외하고 사업방문,유학,연수,취업, 주재등을 위해 미국비자를 받은 한국인들이 매년1만명씩,3년연속 줄어 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 체류하는 한국인들은 유학생이 3~4만명으로 가장 많고 교환연수자 1만 5천명안팎, 사업방문  6~7000명, 취업과 주재원이 각 4~5000명의 순으로 집계됐다. 미국에 사업, 유학, 연수, 취업, 주재 등을 위해 체류비자를 받아 거주하려는 한국인들이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근년들어 매년 1만안팎씩 3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국무부가 발표한 비이민비자 통계에 따르면 2014회계연도 한해 동안 비자면제를 제외하고 미국비자 를 받아 미국에서 체류하고 있는 한국인들은 7만 3200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년도의 8만 919명에 비해 7700명이 감소한 것이다. 또한 2012년의 9만 927명에서 2013년에 1만명이상 급감한데 이어 연속으로 줄어든 것이다 2014년에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받은 비이민비자는 역시 유학생 F 비자로 3만 2467명으로 나타났다. 미국유학 한국인 학생들도 2012년 4만 4271명에서 2013년 3만 7245명으로 7000명이나 감소한데 이어 2014년에도 근 5000명 더 줄어든 것이다. 다음으로 많은 교환연수 J 비자 소지자들은 1만 4419명으로 집계됐는데 매년 1000명씩 감소하고 있다. 세번째는 비자면제가 아니라 비자를 발급받아 방문하는 사업및 방문비자 B-1,B-2 소지자들로 6091명 였는데 여기서도 매년 1~2000명씩 줄어들고 있다 이어 주재원 L 비자 소지 한국인들은 4716명인데 보기 드물게 매년 수백명씩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에서 취업한 H 비자 소지자들은 4387명으로 5000명 안팎을 기록해오다가 지난해에는 500명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관과 정부관리들이 받는 A비자를 소지한 한국인들은 2892명으로 전년보다 500명이상 늘었다. 무역과 투자비자인 E 비자 소지 한국인들은 2042명으로 매년 수백명씩 줄어들고 있다. <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교통관련 범죄가 전과 추방자의 20% 넘어 매년 4만명에 가까운 이민자들이 음주운전(DUI) 등 교통관련 범죄로 인해 추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연방 국토안보부가 최근 공개한 이민자 추방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간 음주운전 등 교통관련 범죄전과가 사유가 돼 강제 추방된 이민자가 11만9,160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한해 평균 3만9,720명의 이민자들이 음주운전 등의 이유로 추방되고 있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이 기간 강제 추방된 범죄전과 이민자의 20%를 차지할 정도로 그 비중이 적지 않다. 이 통계에 따르면, 음주운전 등이 사유가 돼 추방된 이민자는 지난 2011년 4만3,154명으로 범죄전과 추방 이민자의 22.8%를 차지했고, 2012년에는 4만6,162명으로 늘어 23.1%로 비중도 높아졌다가 2013년 2만9,844명으로 크게 감소했다.음주운전 등 교통관련 범죄는 지난 2011년 마약관련 범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추방사유로 꼽혔고, 2012년에도 이민법 위반 전과에 이어 역시 두 번째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하지만, 2013년에는 교통관련 범죄전과 이민자 추방이 크게 줄면서 이민법 위반 전과, 마약관련 범죄전과에 이어 세 번째로 비중이 높은 추방사유로 꼽혔다. 범죄전과를 이유로 추방된 이민자가 19만8,394명으로 집계된 2013년의 경우, 이민법 위반 전과자가 6만2,194명으로 31.3%를 차지했고, 마약관련 전과가 3만603건으로 15.4%를 차지했다. 교통관련 전과 사유는 15.0%였다.                  < 미주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불체 시민권자 가족‘입국금지 유예’거부율 높아시민권자의 직계가족 자격을 갖춘 불법체류 이민자들이 이민당국의 까다로운 ‘시민권자의 직계가족 입국금지 유예’(I-601A) 심사에 걸려 영주권 신청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 이민변호사협회(AILA)가 29일 공개한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 통계자료에 따르면 불법체류 이민자의 입국금지 유예신청이 승인되는 경우는 70%에 그치고 있으며, 나머지 30%는 입국금지 유예가 거부돼 결국 영주권 신청을 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지난 2013년 3월부터 2015년 2월까지 I-601A를 제출한 시민권자의 직계가족 신분의 불법체류 이민자는 7만4,439명이었으며 입국금지 유예 승인을 받은 신청자는 4만4,198명, 거부통보를 받은 경우는 1만8,775명으로 집계됐다. 입국금지 유예를 신청한 이민자들 중 30%가 심사에서 거부판정을 받았으며, 승인된 경우는 70%에 그친 셈이다.당초 I-601A는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이 지난 2013년 3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개혁조치로 영주권 신청을 하려는 시민권자의 직계가족 신분인 불법체류 이민자가 미국 내에서 입국금지 사면을 받도록 허용하는 것이다. 이 조치가 시행되기 이전에는 영주권 신청 자격을 갖춘 시민권자의 배우자, 부모, 자녀 등 직계가족인 경우에도 불법체류 전력으로 인한 입국금지 조항으로 인해 영주권 신청을 위해 미국을 출국하게 되면 재입국 보장을 받기 어려웠다.하지만, 30%에 달하는 높은 거부율로 인해 시민권자의 직계가족으로 영주권 신청자격을 갖춘 많은 불법체류 이민자들이 개혁조치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 미주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전 풀로리다 주지사 젭 부시가 어제 가진 프에르토리코인 공화당 타운 홀 미팅에서 친 이민 발언을 해서 이민자들로 부터 관심을 끌고 있다. 그는 미국에 불법으로 거주하고 있는 천백만명의 이민자들에게 미국에 거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공언했다. 그는 이어 “천 백만명의 이민자들을 어둠에서 끌어내어 합법적으로 미국에 살 수 있는 권한을 주어야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민자들은 정부의 혜택에 의존하기 보다는 세금을 내며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들어 공화당은 늘어나는 히스패닉 표를 얻는 데 실패했다. 2004년 젭 부시의 형인 조지 부시는 히스패닉 표를 40퍼센트나 얻었다. 그러나 미트 롬니는 27퍼센트 밖에 얻지를 못했다. 그것을 의식해서 인지 젭 부시는 이번 주만해도 두번이나 히스패닉 계와의 미팅을 통해 친 이민적 발언을 해 관심을 끌고 있다. 수요일에 휴스톤에서 열린 내셔널 히스패닉 크리스쳔 리더쉽 컨퍼런스에서는 미국은 이민자들로 이루어진 국가임을  조하고 특별한 것을 가진 (사람들)을 단순하게 배제만 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멕시코 출신의 아내를 두고 라틴 아메리칸 스타디를 공부했고 베네주엘라에서 비지니스로 2년을 근무하며 경력을 쌓았다. 그는 유창한 스페인어로 연설하며 라틴계화 깊은 인연이 있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늘집 강샘 기자>                        
 
미사용 영주권번호 25만개를 재사용 검토중이라는 기...
[05/04/2015]
뱅크오브 어메리카에서합법체류 증빙서류 제출해야...
[05/01/2015]
이곳은 워싱턴주 시애틀입니다.아...
[04/30/2015]
dmv에 가서 제출할 서류 안내해주고, 해당 시에 거주...
[04/29/2015]
 
 
 
 
 
 
I-821D(청소년 추방유예 신청) I-601A (불법체류자 입국금지 임시유예) 대통령 행정명령(2014년 11월20일) 개요
I-131(추방유예승인후 여행허가서 신청) Form-SS-5(소셜카드 신청서 작성 및 신청) 추방유예 COVER LATTER 작성및 신청서 보내기
I-821D(추방유예 신청서) 추방유예 신청에 필요한 서류 추방유예 노동허가 신청서 작성 요령
추방유예 시행 세칙 추방유예 신청 서류 준비 추방 유예의 의미
N-400 (시민권 신청) I-918 (U 비이민신분청원) I-907 (신속처리 요청)
I-864 (재정 보증서) I-829 (기업인의 영주권 조건제거) I-824 (승인된 신청에 대한 행동요청)
I-821 (일시적 보호신분 신청) I-817 (가족결합혜택 신청) I-765 (노동허가 신청)
I-751 (영주권 조건제거 청원) I-730 (난민/망명 가족 청원) I-698 (245A 신분조정 신청)
I-694 (210, 245A에서의 항고신청) I-693 (신체검사 및 백신기록 보고서) I-690 (입국불허사유 면제신청)
I-687 (245A 거주자 신분신청) I-612 (본국 거주의무 면제신청) I-601 (입국불허사유 면제 신청)
I-600A (입양청원 사전처리 신청) I-600 (입양 청원) I-589 (망명 및 추방의 중지 신청)
I-566 (A, G, NATO 노동허가 및 신분변경) I-539 a (비이민자의 보충서) I-539 (비이민 신분의 변경/연장 신청)
I-526 (기업가에 의한 이민 청원) I-485A (245(i)신분조정 보충서) I-485 (영주권 및 신분조정 신청)
I-360 (어메라시안, 과부(홀아비), 특별이민자 청원) I-290B (항고 혹은 이의신청) I-212 (추방, 축출 후 재입국 허가신청)
I-192 (비이민자의 사전 입국허가신청) I-191(영주권자의 사전 귀국허가 신청) I-140 (취업이민 청원)
I-134 (부양 서약서) I-131 (여행 허가서 신청) I-130 (가족 초청)
I-129F (외국인약혼자(녀)를 위한 청원 I-129 (비이민 취업 청원) I-102 (I-94, I-95 재발급 요청)
I-90 (영주권 카드 재발급 요청) I-9 (노동자격 확인서) G-1145 (신청/접수의 전자통보요청)
G-884 (원본반환 요청) G-639 (개인정보 조회/사본 요청)
 
 
 
 
 
 
서비스 약관 | 광고문의및 후원업체 등록 | 건의사항 및 불법적인 내용의 신고 |

미국 이민법 전문포탈 "그늘집"

 

3435 Wilshire Blvd #420

Los Angeles, CA. 90010

전화:(213)387-4800(미국) (050)4510-1004(한국)

팩스:(213)389-0820

E-Mail : info@shadedcommunity.com

COPYRIGHT SHADED COMMUNITY ALL RIGHTS RESERVED SINCE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