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터은 지난 주에 발표 된 오바마 대통령의 결정에 관하여 그렇게 무개를 실지 않은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일요일 밤에 언론에 공개된 비디오에는 유력한 대선 주자로 예상되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이 민주당 행사에서 이민 옹호 단체 (DREAMers Action Coalition)의 운동가들과 대면 하는 장면이 담겨져 있었다. “제 이름은 모니카 레이스며 아이오와의 드리머 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개혁을 연기하는것에 대해서 당신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한 운동가가 질문 하였으나 힐러리는 엄지를 치켜세우며 그저 “야호”라고 대답하였다. 그리고 곧이어 “아직도 우리는 이 문제에 관해서 작업을 하고 있으며, 이 노력을 멈출수 없습니다” 라고 답하였다. 두번째 운동가는 이번 사태는 오바마 대통령이 라틴계 이민자들의 신의를 배신한 행동이며 이번 오바마 대통령의 행보에 동의 하느냐 물어 보았다. 힐러리는 “제 생각에는 우리는 더 많은 민주당 의원을 선출 해야합니다” 라며 직접적인 대답을 회피하였다.성명에서 레이스는 힐러리 클린턴의 대답은 무성의 하며 받아 들일수 없다고 말하였다.  지난주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 연기 발표 이후 여럿 이민 운동가들은 불만을 표출 하고 있는 상태였다. “정답은 민주당의원들을 더 많이 선출 하는 것이 아니고 정치적 용단을 내려 수많은 가족들이 해어지지 않게 보호하는 것 입니다.”라고 레이스는 말하였다. 라틴계 커뮤니티는 힐러리 클린턴이 이민법 행정명령에 관한 진정한 리더쉽을 보여주기 전에는 그녀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말하였다.  그녀가 과연 이민자들의 진정한 챔피언이 될지 또 다른 “deporter in chief”가 될지 귀추가 주목 된다.
Though deeply concerned about the effects of illegal immigration on California, state voters broadly support a path to legalization for the nation's 12 million unauthorized residents, according to a new poll.Across major demographic and partisan groups, nearly three in four of those surveyed favor an overhaul of federal immigration laws. But sharp divisions emerge over the fate of unaccompanied minors from Central America who have streamed over the U.S. border in recent months, the USC Dornsife/Los Angeles Times poll shows.Nearly half call for the children to be immediately deported, but a similar number say they should be allowed to stay in California as they await legal proceedings.Times reporter Seema Mehta and poll director Dan Schnur discuss the USC Dornsife/L.A. Times poll on illegal immigration.The dichotomy reflects a pragmatic belief that something must be done without creating an incentive that prompts more people to cross the border illicitly, said Dave Kanevsky of American Viewpoint, a Republican polling firm that helped conduct the bipartisan survey."Voters are compassionate to those here illegally — they recognize this is a problem that needs to be addressed," he said. "But what they don't want to do is have solutions that let the problems continue and fester.... They're compassionate to immigrants but they're not open-border advocates."The findings also reflect a state electorate that has grown increasingly tolerant of people here illegally in the two decades since the passage of Proposition 187, the ballot measure intended to deny taxpayer-funded services to those in the country illegally. (It was virtually invalidated later by the courts.)Illegal immigration is a crisis or major problem, according to 72% of poll respondents. That belief was shared by strong majorities of all races, political leanings, income levels and geographic regions, and even among those who favored a conduit to legal status.Beverly Bloom, a 59-year-old from Corona who works in physical education at a high school, said she sees the effect of unbridled immigration every day. But she doesn't want her students or their families, many of them in California illegally, punished."I don't want to hold it against these kids, because these kids are wonderful children," said Bloom, a Democrat. "Many of them have been here since they were infants, or their parents are undocumented, and I would hate to see these people sent back."But she is alarmed by the consequences of illegal immigration.LATimes
한국 등 35개 무비자국 여행객 대상 테러위협 고조로 미국행 탑승 전 다각도 체크계획테러 위협이 고조되면서 연방정부가 무비자 입국이 가능한 한국 등 35개 국가 여행자들의 탑승 심사를 대폭 강화키로 했다.미 국토안보부에 따르면 미국에 비자 없이 입국할 수 있는 무비자 국적 여행자중 우선 유럽 무비자 국가 여행자들을 대상으로 미국행 항공기에 탑승하기 전 철저한 검사를 거치는 시스템을 검토 중이며 이와 관련한 공항 안전장치 평가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제이 존슨 국토안보부 장관은 지난 2011년 시리아 내전이 시작된 후 4,000명이 넘는 외국인 테러 전투원들이 해외여행을 자유롭게 했고 그 중 1,000명이 유럽 혹은 기타 여권을 소지해 별 어려움 없이 미국에 입국했다고 밝혔다. 이어 바사랴 아사드 정부에 대항하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에 합류하기 위해 미국을 떠나 시리아로 갔거나 시도를 했던 미국인은 100명이 넘는다고 덧붙였다.정부 당국이 발표한 바에 의하면 미국에 무비자 방문이 가능한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35개국 출신 전투원들이 특별히 관심 대상으로 이들은 미국으로 향하는 제트 여객기를 폭파하거나 미국 본토 공격을 감행할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국토안보부는 그러나 테러리스트들이 유럽의 강화된 심사를 피해 아시아 국가로 우회할 수 있어 한국과 일본 발 여행자에 대한 심사 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현 법률에 의하면 무비자 입국 국가 여행자들은 미국으로 출발하기 72시간 전 여행 정보 등록서를 완성해야 한다. 그러나 모든 등록서가 정확하게 기입됐다는 확인이 힘들므로 미 안보 당국이 나서서 탑승 전 더욱 상세한 정보를 취합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이다.존슨 장관은 지난 3개월 동안 시리아와 이라크에 주둔한 군사정보부가 미국행 비행기를 표적으로 테러 가능성을 제시한 이후 해외 항공안전국과 협조 아래 탑승 심사를 더욱 강화했다고 밝혔다.지난 7월 이후 연방 정부는 미국 직항이 개설돼있는 25개국의 국제선 공항에서 탑승객들과 기내 반입 수화물들의 안전 검사에 더욱 신중을 기해왔다.한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24일 ‘외국인 테러 전투원’을 주제로 한 유엔 안보리 정상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다. 이번 유엔 총회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외국인 테러 전투원 확산을 막기 위한 국제협력 등을 논의하고 결의안도 채택할 계획이다.< 미주한국일보 하은선 기자>
면세한도 600달러 올린 후 검사 강화 LA 구입가격의 50~100% 물기도 LA에 거주하는 한인 최모(35)씨는 지난달 22일 한국에 거주하는 부모님을 방문하는 길에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곤욕을 치렀다.?LA 인근 대형 아웃렛에서 산 개당 500달러 상당의 명품 신발 3개를 세관 신고를 하지 않고 입국하려다 적발된 것. 신발을 압수당한 최씨는 관세 220달러와 미신고 벌금까지 합해 270여달러를 내고서야 물건을 찾을 수 있었다. 최씨는 “요즘 말하는 초고가의 명품이 아니라는 생각에 가격표를 다 버리고 쓰던 물품처럼 보이려고 했지만 결국 선물용으로 구입한 물품으로 적발됐다”며 “자진 신고를 했다면 억울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고 후회했다.한국 추석연휴 기간을 이용해 LA에 거주하는 남동생을 방문한 뒤 지난 8일 입국한 김모(36)씨도 5,000달러 상당의 명품브랜드 가방을 구매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다 세관검사에 적발돼 관세와 부가세, 개별소비세에 가산세까지 2,400달러 상당의 세금 폭탄을 맞았다.미주 한인을 포함해 한국에 입국하는 여행객들이 휴대품 면세한도 위반으로 관세당국에 적발돼 과세된 금액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 관세청은 추석연휴와 맞물며 지난 5일부터 면세품 휴대 한도가 기존 400달러에서 600달러로 상향 조정돼 여행객들의 휴대품에 대한 세관 검사를 강화하는 등 한국을 방문하는 한인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11일 관세청이 새누리당 박덕흠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해외여행자가 국내로 입국할 때 면세한도 규정 위반으로 적발·과세된 금액은 2011년 1,490만달러, 2012년 1,947만달러, 지난해에는 2,671만달러로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관세청이 3,000달러 이상의 고액 면세한도 위반으로 적발·과세한 금액(건수)은 2011년 79만달러(893건), 2012년 151만달러(1,906건), 2013년 325만달러(3,629건)로 늘어났다. 올해 들어 이런 고액 면세한도 위반 적발과세액은 지난 7월까지 총 349만달러에 달해 이미 지난해 수치를 넘어섰다.관세청은 특히 LA나 뉴욕 등 미국의 유명 샤핑 지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에 대해서는 집중 검사를 실시, 호화 사치품 과다 반입자를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관세청 관계자는 “해외 여행객증가와 면세한도 상향 조정에 따라 고가의 미신고 물품 반입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인천공항을 비롯한 세관 당국은 이전 보다 여행자 휴대품 검사를 강화하라는 지적이 나왔다”고 밝혔다.한편 한국 정부는 지난 5일부터 해외여행자의 면세한도를 기존 400달러에서 600달러로 상향 조정했으며 이번 조치로 휴대품을 자진 신고하는 여행자에 대해서는 세액의 30%가 경감되나 미신고자 등 부정행위자에 대해서는 신고 불성실 가산세가 현행 30%에서 40%로 인상하는 등 면세한도 초과물품을 신고하지 않고 입국하다 적발될 때 물어야 할 가산세금이 현재보다 2배 이상 높아진다.                       < 미주한국일보 김철수 기자>
경제, 일자리, 이민가족 등에 막대한 영향 반드시 고칠것맥도너 비서실장 “현행법으로 가능한 최대한 개선조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올연말 연휴들이 모두 끝나기 전에 현행법으로 가능한 최대한의 이민 개선 조치들을 담은 이민행정명령을 단행할 것이라고 백악관이 이민사회에 재약속했다. 백악관은 11월 추수감사절이나 12월 성탄절 이전에 이민행정명령이 발표되고 대규모 추방유예 와 합법이민 적체 제거 방안이 모두 포함될 것으로 내비쳤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행정명령의 발표를 11월 선거이후로 미뤘다가 지지 기반마저 등을 돌릴 조짐을 보이자 백악관이 다급하게 불끄기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백악관의 데니스 맥도너 비서실장과 세실리아 뮤노즈 국내정책 담당 보좌관은 히스패닉 의원총회 소속 연방의원들과 만나 획기적인 이민행정명령이 반드시 올해안에 단행될 것임을 재확인했다. 데니스 맥도너 백악관 비서실장은 “오바마 대통령은 올해 할러데이가 끝나기 전에 반드시 이민 행정명령을 단행할 것”이라고 거듭 약속했다. 맥도너 비서실장은 특히 이민행정명령에는 현행법에서 할수 있는 최대한의 개선조치들을 담을 것 으로 강조했다. 맥도너 비서실장은 “오바마 대통령은 고장난 미국 이민시스템의 심각성을 잘 인식하고 있다”면서  “이는 미국경제와 일자리 창출, 이민자 가족을 비롯한 인도적 문제 등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에 반드시 고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맥도너 비서실장이 언급한 “할러데이가 끝나기 전” 단행은 11월 4일 중간선거가 끝나고 11월 27일 추수감사절 직전에 단행하든지, 아니면 12월 25일 성탄절 이전에 발표할 것임을 예고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와함께 현행법의 테두리안에서 가능한 한 최대한의 이민개선조치들을 채택할 것임을 강조해 그동안 거론돼온 서류미비자 500만명 추방유예와 합법 영주권 발급 2배이상 증가 조치들이 이번 이민행정명령에 포함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백악관의 두 핵심 책임자로 부터 이민행정명령 연말 발표를 재확인 받은 히스패닉 의원총회 소속 연방의원들은 연기시킨 것은 극히 실망스런 일이지만 올연말안에 반드시 단행되도록 압박을 가할 것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 민주당의 루이스 구티에레즈 하원의원은 “이제 더이상의 변명도 안통한다”면서 “연방상원다수당 이 어떻게 되든지,공화당이 어떤 방안을 제시하든지, 우리는 그대로 진행시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구티에레즈 하원의원은 내주에도 백악관 핵심 책임자들을 직접 만나 이민행정명령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시기와 조치들을 제안하고 타진하게 될 것임을 밝혔다. 백악관의 강력한 진화작업이 먹혀들지는 오바마 대통령이 이번 연말이라도 대규모 서류미비자 추방유예, 워크퍼밋카드 제공과 합법이민 영주권 2배 발듭 조치들을 실제로 단행할 것이냐에 따라 크게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오바마 대통령이 일방적인 이민계혁을 연기하자, 이민 옹호자들은 그를 deporter in chief라며 비난하였다 그러나 AP 통신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와 비교하여 약 20% 감소된것으로 밣혀졌다.국토 안보부는 2007년 부터 지금까지 소수의 이민자들만 추방하는 추세라고 말하였다.작년 10월 1일부터 올해 7월 28일까지 이민국과 세관집행국 (ICE)는 약 258,608명의 이민자들을 고국으로 돌려보낸 것으로 밣혀졌으며, 이 통계는 2013년 320,167명이 추방자 수의 20% 비달되는 숫자이다.오바마의 이민계혁 지연은 정치적 이유라고 GOP와 민주당은 입을 모아 동의하였다.오바마 대통령은 문서화 되지 않은 이민자들에게 구호를 부여하며 국경 보안의 자원을 강화하기 위해 행정명령 조치를 궁리하고 있었다. 올해 6월,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의 이민 정책을 보다 현대화 그리고 간소화 시키기 위하여 자신의 권한 범위 안에서 취할수 있는 행정조치들을 국토 안보부 장관과 법무부 장관에게 상의하겠다고 발표하였었다.오바마 대통령은 여름말까지 이민 이슈에 관하여 움직임을 보일것처럼 행동하였으나 이달 초, 그는 11월 의회 선거때 까지 모든 작업을 지연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이번 이슈에 관한 공화당의 극단적 정치화는 정책 입안에 해를 끼칠것” 이라면 백악관 관계자가 말하였다.
한국정부 내년부터 발급 내년부터 미국 등 해외에 거주하는 영주권자와 장기체류자 등 한국 국적의 재외국민들도 주민등록증을 발급 받을 수 있게 된다.한국 안전행정부는 2015년 1월22일부터 시행되는 개정 주민등록법의 후속 조치로 이 같은 내용의 ‘주민등록법 시행령’을 마련, 입법예고한다고 11일 밝혔다.이번 시행령에 따르면 영주권자를 포함한 재외국민이 한국 내에 30일 이상 거주할 목적으로 입국하는 경우 주민등록을 할 수 있고, 주민등록증도 발급받을 수 있게 된다. 주민등록을 한 거주자가 국외이주를 목적으로 출국할 때도 주민등록을 유지할 수 있다.현행 주민등록법은 국외 이주를 포기해야만 주민등록증을 발급받을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이 때문에 해외 영주권을 갖고 있으면 한국 국적이더라도 주민등록증이 말소돼 한국에서 경제 활동은 물론 은행계좌 개설이나 부동산 매매 등 금융활동에 제약을 받고 거소신고를 해야 하는 불편까지 겪어야 했다. 또한 각종 한국내 복지 서비스를 받지 못할 뿐 아니라 인터넷 사이트 회원 가입마저도 자유롭지 못하는 요인이 돼 왔다. 안행부는 제도 시행 후 재외국민 약 11만명이 주민등록 신고를 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법령 개정으로 재외국민의 한국내 경제활동 편의가 개선되고, 소속감도 커질 것으로 안행부는 기대했다.안행부는 또 재외국민도 주소지 읍·면사무소 및 동 주민센터에 인감을 신고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인감증명법’ 개정안을 함께 입법예고한다. 이에 따라 현재의 재외국민 국내 거소신고자 인감제도는 법 개정·시행 후 폐지된다. <미주한국일보>
 
보물섬의희망님께 궁금한게 있어 쪽지를 보냈는데 확인...
[09/15/2014]
DACA Renew 지문을 7.15일에 찍고 승인을 기다리고 ...
[09/15/2014]
궁금한것이 있습니다!불체자 신분에,..추방이 된다...
[09/12/2014]
2틀후  저는  남극으로 떠납니다.  ...
[09/12/2014]
 
 
 
 
 
 
N-400 (시민권 신청) I-918 (U 비이민신분청원) I-907 (신속처리 요청)
I-864 (재정 보증서) I-829 (기업인의 영주권 조건제거) I-824 (승인된 신청에 대한 행동요청)
I-821 (일시적 보호신분 신청) I-817 (가족결합혜택 신청) I-765 (노동허가 신청)
I-751 (영주권 조건제거 청원) I-730 (난민/망명 가족 청원) I-698 (245A 신분조정 신청)
I-694 (210, 245A에서의 항고신청) I-693 (신체검사 및 백신기록 보고서) I-690 (입국불허사유 면제신청)
I-687 (245A 거주자 신분신청) I-612 (본국 거주의무 면제신청) I-601 (입국불허사유 면제 신청)
I-600A (입양청원 사전처리 신청) I-600 (입양 청원) I-589 (망명 및 추방의 중지 신청)
I-566 (A, G, NATO 노동허가 및 신분변경) I-539 a (비이민자의 보충서) I-539 (비이민 신분의 변경/연장 신청)
I-526 (기업가에 의한 이민 청원) I-485A (245(i)신분조정 보충서) I-485 (영주권 및 신분조정 신청)
I-360 (어메라시안, 과부(홀아비), 특별이민자 청원) I-290B (항고 혹은 이의신청) I-212 (추방, 축출 후 재입국 허가신청)
I-192 (비이민자의 사전 입국허가신청) I-191(영주권자의 사전 귀국허가 신청) I-140 (취업이민 청원)
I-134 (부양 서약서) I-131 (여행 허가서 신청) I-130 (가족 초청)
I-129F (외국인약혼자(녀)를 위한 청원 I-129 (비이민 취업 청원) I-102 (I-94, I-95 재발급 요청)
I-90 (영주권 카드 재발급 요청) I-9 (노동자격 확인서) G-1145 (신청/접수의 전자통보요청)
G-884 (원본반환 요청) G-639 (개인정보 조회/사본 요청) EOIR-42B (추방의 취소신청)
EOIR-29 (이민국결정 항고신청) EOIR-26 (이민판사의 심판에 대한항소)
 
 
 
 
 
 
서비스 약관 | 광고문의및 후원업체 등록 | 건의사항 및 불법적인 내용의 신고 |

미국 이민법 전문포탈 "그늘집"

 

3600 Wilshire Blvd #1210

Los Angeles, CA. 90010

전화:(213)387-4800(미국) / (070)7885-5401(한국)

팩스:(213)365-8809

E-Mail : shadedusa@gmail.com

COPYRIGHT SHADED COMMUNITY ALL RIGHTS RESERVED SINCE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