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이민과 미국내 미국 태생의 미국인의 인구 증가와 감소율의 상관관계를 얘기 해보려고 한다.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또 이미 체감하고 있고,그리고 Pew Research Center의 새로운 분석 결과를 보면 확인 할 수 있듯이,최근 미국내 미국 태생의 미국인은 이민자 증가율에 비교했을때  꾸준히 감소해왔다.그리고, 전문가들은 일련의 있었던 이민법 개정과 앞으로 공화당에서도 내놓을 새로운 이민법등으로 인해25년내 미국내 이민자들의 증가율에 있어 주요한 원인이 될것이며,그 수는 앞서 있었던 증가율 보다 훨씬 많아 질것으로 내다봤다.그도 그럴것이, 수치상으로는 기존의 음지에 있었던 불체자들이 양지로 나올 수 있게 되면서 그럴테고,또 일련의 있었던, 또 앞으로 다음 정권에서 시행될 이민개혁에 관한 기대심리가 반영 되지 않았나 추측해 본다.미국 인구통계 조사국은 2027나 2038즈음이면, 출생율들과 같은 다른 여타의 이유보다는,오로지 이주민에 의해서 미국내 인구증가율이 변동 될 것으로 예측했다.특히 California, Florida, Illinois, New Jersey, New York and Texas는이민율 증가의 Gateway 역활을 하고 있다.최근엔 Nevada, North Carolina and Washington도 이민율 증가 추세이고,그 통계엔 불법이민도 포함되어 있다.최근 '이민'은 특히 미국 중부지역의 인구 감소를 둔화시켰다.즉 다시말해, 꾸준히 감소해온 미국 중부의 인구 감소율이,이주민 유입으로 인구 감소율이 둔화는 물론 증가까지 야기했기했기 때문이다.Pew Research Center는외국태생의 이주민유입 증가율이 꼭 미국내 미국 태생의 미국인감소율과 정확히 일치하는건 아니지만,이민자 증가율이 아니라면, 미국태생의 미국인, 특히 중부와 중북부의 인구 증가율 감소는 다시 야기 될것이라고 밝혔다.끝으로, 기억하시는 분들도 여럿 계시겠지만,수년전에 학자들이 2020년까지 꾸준이 미국내 인구 증가율은 계속 감소할것이라는 목소리를 내왔는데,이민법 개정과 완화등의 최근 변한 정책과 추세, 그리고 여럿 변수들로 인해,미국 이민자들은 물론, 그들로 인해 출생한 미국 태생의 미국국민 인구 증가율의 수치가 다시 증가할 것이라고 예측할 수 있다. 
범죄혐의 없이 차량 수색·장시간 억류… 주민 불만 고조 미 국경수비대의 고압적인 검문검색이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샌디에고 일간지 유니언 트리뷴지(UT)지는 샌디에고 카운티에 남북을 연결하는 5번과 15번과 동서를 연결하는 8번 고속도로에 있는 국경수비대 요원들이 마구잡이식으로 일반 시민들을 검문검색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상당히 고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이로 인한 주민들의 불만이 점차 고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샌디에고에 거주하고 있는 돈 트란과 차드 아이비는 “지난해 11월 유마 지역을 여행하다 국경수비 대원들로부터 아무런 이유 없이 정차신호를 받고 1시간동안 차량수색을 당했다. 그러나 이들은 아무런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며 “당시 (우리들은)말로 표현할 수 없는 불쾌감을 느꼈다”고 말했다.IT업계에서 엔지니어로 활동하고 있는 트란은 “그들은 불법으로 내 차를 수색했다”며 불만을 제기했다.이 같은 주민들의 반발에 샌디에고 소수 정당인 자유당 마이크 벤 대표는 “주민들은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고 있다”며 “더 이상 주민들의 권리가 침해되는 행위는 근절되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국경수비대의 검문태도나 방법만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아니다. 검문과정에서 특별한 이유 없이 장시간 억류하는 사례도 빈발하게 일어나고 있어 이로 인한 주민 불만도 상당수에 달하고 있다.지난 2010년 안자 보레고 지역을 여행하던 마이크 스미스가 그 대표적인 한 예다. 스미스는 당시 국경수비대 검문에 순순히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같이 동승한 여자 친구와 함께 2시간 가까이 억류됐다 풀려났고 이를 문제 삼아 법원에 ‘공권력 남용’ 등으로 소송을 제기했다.스미스는 “여자 친구와 여행 도중 국경수비대 요원이 차량을 멈추게 하고 검문하는 과정에서 시민권자냐고 물어봤을 때 나는 대답하지 않겠다 라고 말한 후 강제로 연행돼 2시간 가까이 억류됐다 풀려났다”며 “나는 어떤 범죄와도 연관이 없다는 것을 그들도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식으로 처리한 것은 시민의 권리와 인권을 침해한 행위”라고 말했다.법원에서는 판결문에서 “시민이 범죄행위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사유로 억류해서는 안 된다”며 스미스의 손을 들어줬다.국경순찰대는 국경과 최대 100마일 이내 거리에서는 운전자들의 운행을 정지시키고 차량을 수색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으며, 미 대법원은 지난 76년 현재 국경수비대가 하고 있는 일들이 합법적이라는 판결을 내린 바 있다.< 미주한국일보 이태용 기자>
상하원 장악 공화당과 타협가능 국정과제 협력 모색공화당 이민행정명령 무력화 시도시 반드시 지킬 것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공화당이 상하원을 동시 장악하는 새 연방의회에서 이민개혁을 포함한 국정과제들을 놓고 협력을 모색해 재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공화당의회가 무력화를 계속 시도하더라도 이민개혁 행정명령을 단호히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4년을 마무리하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공화당 의회로 바뀌는 2015년 새해에도 협력정치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지만 당파적인 도전에는 단호히 맞설 것임을 다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19일 백악관에서 가진 송년기자회견에서 “2014년은 일자리와 경제등에서 돌파구를 찾은 한해였다”고 평가하고 “2015년 새해에도 미국민들을 위한 국정에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2015년 새해 1월 6일부터 개막하는 114차 연방의회를 장악하는 공화당과 협력을 계속 모색할 것이며 양당의 공감대와 타협점을 찾아 입법성과를 낼 수 있을 것 으로 기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공화당과의 타협으로 입법에 성공할 수 있는 분야로 세법개혁과 무역, 이민개혁 등을 꼽았다. 이민개혁과 관련해 오바마 대통령은 “내가 이민행정명령을 단행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은 고장난 미국의 이민제도가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데도 의회가 아무런 행동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거듭 옹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상하원 다수당이 되는 공화당이 나의 이민행정명령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아주 간단한 해결책이 있다”면서 “그것은 공화당 의회가 새해에 이민개혁법을 추진해 내가 서명 할 수 있는 법안을 통과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공화당 의회가 새해에도 이민개혁 행정명령을 무력화시키려 시도한다면  합법적인 권한으로 미국의 이민제도를 개선시키기 위해 취한 이민행정명령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 고 다짐했다.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당 진영은 공화당도 2016년 차기선거를 겨냥해 대선캠페인이 시작되는  2015년 새해 초반부터 독자적인 이민개혁 법안들을 추진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실제로 연방하원 법사위원장을 계속 맡게 된 공화당의 밥 굳래트 하원의원은 최근 “공화당은 새해 초반부터 이민개혁법안들을 여러개로 나눠 단계별로 진행하는 피스밀 방식으로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화당은 이미 국경안전강화, 내부이민단속, 고숙련 합법이민 확대 등 세가지 개별이민개혁법안 들을 새해 초반부터 추진한 다음 서류미비자 구제법안을 논의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행동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공화당 지도부는 2016년 차기 선거에서 상하원 다수당을 수성하는 동시에 백악관을 탈환하려면 30% 아래로 추락해 있는 라티노와 아시아계 등 이민자 표심을 40%대로 끌어올려야 하며 이를 위해선 이민개혁법안들을 추진해야 한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NILC, 연방 법원에 소송운전면허 신상정보 데이터베이스가 이민단속에 사용되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연방 정부기관들의 운전면허 신상정보 이용실태 공개를 요구하는 소송이 제기됐다.LA에 본부를 두고 있는 ‘내셔널 이민법센터’(NILC)는 17일 국토안보부와 이민세관단속국이 이민자들의 운전면허 신상정보 데이터베이스 사용실태를 공개할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LA 연방 법원에 제기했다.소장에서 NILC는 국토안보부와 이민세관단속국이 지난 4월 정보공개법에 따라 요구한 이민자 운전면허 신상정보 데이터베이스 사용실태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이민단속을 담당하는 연방정부 기관들이 이민자들의 운전면허 데이터베이스에 어떤 경로를 통해 접근해 어떤 방식으로 사용하고 있는지를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이번 소송은 캘리포니아주가 내년 1월부터 불법체류 이민자들에게 특별 운전면허증을 발급할 예정인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불법체류 이민자 주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NILC에 따르면, 이민세관단속국은 일부 지역에서 이민자 추방 목적을 위해 운전면허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메릴랜드에서는 올 초 운전면허증에 사용된 사진과 차량정보를 통해 수명의 이민자들을 체포해 추방한 사례가 있다는 것이 NILC의 주장이다.<미주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18일 아시안아메리칸정의진흥협회의 스튜어트 쿼 대표가 불법체류자 운전면허증 발급 절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가주 불체자 운전 면허증 '세부 주의사항'신분·거주 증명 서류 필요소셜번호 있으면 기입해야"과거 교통위반 기록은 해결해야 합니다." 아시안아메리칸정의진흥협회, 민족학교, 한인타운노동연대 등 가주 내 30개 비영리단체가 연합한 '드라이브CA 연합회'는 1월 시작되는 가주의 불체자운전면허증 발급(AB 60)앞두고 18일 세부 주의사항 등을 소개했다. 주목되는 사항은 과거 운전면허증을 소지했던 신청자들은 미납된 교통위반 티켓에 대한 벌금을 신청 전 완납해야 한다. 가까운 DMV를 방문, 교통 위반 당시 사용한 이름과 주소를 제시하면 된다. 만약 운전 기록에 우려할 만한 사항이 있는 신청자들은 변호사와 상의해야한다. 또 면허시험 예약은 DMV 전화(1-800-777-0133)나 웹사이트(http://www.dmv.ca.gov/portal/dmv/detail/portal/foa/welcome)를 통해 할 수 있다. 직접 방문(워크인)의 경우에는 가주 내 새로 오픈한 AB 운전면허증 프로세스 센터(DLPC)에서만 가능하다. DLPC는 스탠턴(12645 Beach Blvd. Stanton, CA 90680), 그라나다 힐스 (16201 San Fernando Mission Blvd LA, CA 91344), 롬폭(1601 North H Street Lompoc, CA 93436), 샌호세(2222 Senter Rd. San Jose, CA 95112) 등 4곳이다.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북가주 지부와 드라이브CA의 스테이시 서 담당자는 "AB 60에는 인종과 성, 피부색, 외모와 장애, 정치적인 신념, 출신 지역을 이유로 부당한 행위를 금지하는 가주 '언러 민권법(Unruh Civil Rights Act)'이 포함돼 있어 안심하고 운전면허를 신청할 수 있다"며 "정부 당국은 이를 감시하기 위해 AB 60 면허증 소지자에 대한 차별 사례를 수집, 주의회와 주지사에게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규정도 두고 있다. 드라이브 CA 연합회 역시 주 전역에서 발생하는 차별 사례를 이메일(driverslicense@caimmigrant.org)로 접수받는 등 확인 감시하는 활동을 적극 펼칠 것이다"고 밝혔다. AB 60 운전면허증은 일반 면허증과 달리 앞면 오른쪽 상단에 'Federal limits apply', 뒷면에 'not valid for official federal purposes'라는 문구가 삽입돼 있다. 다시 말해 타주나 항공기 이용, 이민세관단속국, 세관국경단속국 등 연방 기관이 관할하는 곳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모든 신청자들은 신분증명과 가주 거주 증명 서류가 필요하다.〈본지 12월6일자 A-1> 신청서는 DL-44로 일반 신청자와 같다. 유효한 사회보장번호(SSN)가 있는 신청자는 반드시 신청서에 기입해야 하며, 없다면 해당란에 체크해야 한다. 거짓으로 SSN나 사회보장국에서 발급하지 않은 번호를 사용할 경우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거주증명서는 임대계약서나 유틸리티 고지서, 세금 보고서, 진료 기록, 학교 기록 등을 사용할 수 있는데, 운전면허 신청자의 배우자 이름으로 된 서류로도 사용할 수 있다. AB 60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DMV나 가주 운전 연합 웹사이트(www.driveca.org)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편 주는 사랑체-이민법률센터(CTE)에서는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 AB 60 관련 워크숍을 열고 신청자들을 도와주고 있다. ▶문의: 1(800)867-3640 AAAJ, (213)739-7888 CTE <미주중앙일보 이수정 기자>
이민변호사협회, 획기적인 조치 나올 가능성도 있어... 국무부 공식 입장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 행정명령이 합법 이민 대기자들의 영주권 문호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국무부의 공식 입장이 나왔다.하지만, 행정명령 시행과정에서 영주권 대기자를 위한 획기적인 행정조치가 나올 수도 있다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미 이민변호사협회(AILA)는 17일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 행정명령이 가족 및 취업이민 대기자들의 영주권 우선일자 진전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국무부 관계자와 논의 결과를 전했다.AILA에 따르면, 국무부 영주권 문호 담당자인 오펜하이머 과장은 이번 이민개혁 행정명령에는 쿼타제한 영주권 문호와 관련된 조항이 없어 영주권 문호 우선일자 진전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하지만, AILA는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밝힌 이민개혁 행정명령에서는 발표되지 않았지만, 행정명령 시행규칙을 입안하는 과정에서 이민 대기자들에게 희소식이 될 수 있는 획기적인 조치가 나올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특히, AILA는 당초 행정명령에 포함될 것으로 기대했던 ‘우선일자 이전 I-485 사전등록 허용안’이 시행될 수 있다는 기대 섞인 전망을 내놓았다.I-486 사전등록 조치가 시행되면, 이민청원 승인을 받았으나 ‘우선일자’로 인해 영주권 신청을 하지 못하고 있는 이민 대기자들이 자신의 ‘우선일자’에 앞서 I-485를 미리 접수할 수 있게 된다.I-485 사전접수가 가능해지면, 이민 대기자 들은 비이민비자 없이도 체류신분 유지가 가능해지고, 동반가족들의 합법 취업도 가능해지는 혜택을 받게 된다.‘I-485 사전등록 허용안’은 의회의 승인이 필요한 영주권 쿼타 확대 없이 행정조치만으로도 시행이 가능해 장기간 대기 중인 이민 신청자들의 고통을 덜 수 있는 개혁조치 가운데 하나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이민 전문가들은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 행정명령은 국토안보부와 법무부 등 관계부처에 이민행정에 대한 개혁안을 마련토록 지시하고 있어 행정명령이 구체화되는 과정에서 ‘I-485 사전등록제’와 같은 개혁조치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고 있다.< 미주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가뭄 끝에 내린 단비처럼 오랜 기다림과 조바심 끝에 나온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 행정명령은 수많은 불법체류 이민자들에겐 천길 낭떠러지 앞에서 만난 생명줄과도 같았다.오바마 대통령이 오랜 기다림 끝에 마침내 지난 11월20일 수백만 불법체류 이민자 구제를 골자로 한 이민개혁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연방 상원이 1,100만 불법체류 이민자 합법화를 주 내용으로 한 포괄이민 개혁법안을 통과시킨 지 1년5개월 만에 나온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 행정명령은 비록 포괄이민 개혁법안에는 크게 미치지 못하는 내용이었지만 500만 불법체류 이민자들에게 합법적인 체류신분과 취업을 허용한 획기적인 개혁 조치였다.오바마 대통령의 이날 행정명령 발표에 따라 시민권자나 영주권자 신분의 자녀를 둔 성인 불법체류 이민자 약 400만명이 구제돼 임시 체류신분과 취업이 가능해졌다. 구제대상 이민자들은 미국 5년 이상 거주사실을 입증하고, 범죄전력 유무를 검증하는 신원조회를 거쳐 등록절차를 마치게 되면 3년간 유효한 체류신분과 취업카드가 발급된다. 서류미비 청소년들에 대한 추방유예 대상도 크게 확대됐다. 31세 미만으로 제한된 연령 규정을 철폐하고, 2007년으로 제한하고 있는 미 입국시기를 2010년으로 연장해 추방유예 프로그램에서 배제됐던 50만명에 달하는 서류미비 청소년들이 구제를 받을 수 있게 됐다.또, 행정명령에는 ▲취업비자 소지자의 배우자에 대한 제한적 취업허용 ▲투자이민 개선 ▲스템분야 전공 유학생을 위한 OPT 확대 ▲불체 전력을 가진 영주권 신청자에 대한 입국 금지기간 유예 ▲이민적체 해소를 통한 신속한 이민서류 처리 개선 등의 개혁 조치들과 국경경비 강화 및 중범전과 이민자에 대한 최우선 추방정책 등도 포함됐다.공화당과 보수세력의 격렬한 반대와 정치적 부담에도 불구하고 오바마 대통령이 큰 폭의 구제조치를 단행하게 된 것은 수백만명에 달하는 불법체류 이민자들을 모두 추방한다는 것은 가능하지 않고, 이들이 가족들과 함께 미국에서 살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해야 한다는 인도적 측면과 이민자의 나라 미국의 전통과 역사를 지켜야 했기 때문이라고 백악관은 그 배경을 설명했다.500만 불법체류 이민자를 구제하게 될 행정명령은 국토안보부와 법무부 등 관계기관의 시행규칙 마련 절차를 거쳐 내년 5월 중에 시행된다.               < 미주하국일보 김상목 기자>               
올해 통과될 것으로 예상했던 이민개혁안이 결국 오바마 대통령의 추방유예 행정명령(DADP)으로 끝났다. 일단 환영하지만 늦은 감이 있고 미약하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번 '선물'은 한정된 사람들만 받았다. 시민권자나 영주권자 자녀를 둔 부모다. 아울러 나이 제한의 철폐로 추가된 청소년 추방유예 해당자들이다. 이들 청소년의 부모는 제외됐다. 이민서비스국이 추산한 수혜자는 490만 명이다. 전체 서류미비자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자격이 돼도 신청을 못할 수도 있다. 범죄경력 거주기록 미보유 등이 원인이다. 지금까지의 상황을 복기해 보자. 2008년 오바마는 희망의 아이콘이었다. 당시 그는 '어음'을 발행했다. 취임 후 100일 내 이민개혁 추진 약속이다. 이민자 커뮤니티는 전폭 지지로 화답했다. 어음은 부도났다. 집권 전반기엔 행정부와 의회를 모두 장악했다. 그러고도 이민개혁에 실패했다. 오바마는 정치력을 모두 쏟아붓지 않았다. 건보개혁처럼 정성을 들이지 못했다. 건보개혁은 많은 논란을 동반했다. 이민개혁은 여론이 훨씬 호의적이었다. 이후 과정은 지지부진했다. 오바마는 같은 태도로 일관했다. 의회에 모든 책임을 떠넘겼다. 상원법안 통과 후 하원 공화당 지도부는 시간을 끌었다. 오바마는 무기력하게 대응했다. 사실상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 결국 중간선거가 끝나고서야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선거에서 패배하고 레임덕이 시작된 시점이다. 정치환경이 가장 불리한 상태에서 내민 약한 카드다. 그것도 수혜자가 대폭 축소된 형태다. 이민개혁 추진은 용두사미로 그쳤다. 이민자 커뮤니티의 심정은 복잡하다. 기쁨과 아쉬움이 교차한다. 행정명령은 계륵과도 같다. 앞으로의 상황을 유추해 보자. 행정명령은 최종 해결책이 아니다. 설혹 모든 서류미비자가 포함되었어도 그렇다. 현실적으로 서류미비자를 전부 추방하긴 힘들다. 산업계의 이민 노동력 수요는 높아진다. 이민개혁은 그래서 죽지 않은 이슈다. 어떤 식으로든 결판이 나야 한다. 당분간은 공화당에 달렸다. 그들은 중요한 질문에 직면해 있다. 과연 이민개혁 없이 대선에 임할 것인가. 지금 상태로는 그럴 가능성이 있다. 공화당은 한때 이민개혁 추진 시늉을 한 적도 있다. 작년에 이민개혁 요구가 한창 높아졌을 때였다. 사실 이민개혁은 금년 중간선거의 주요 쟁점이 아니었다. 이민개혁 찬성파 의원들이 대거 낙마하지도 않았다. 그럼에도 선거 승리는 공화당을 고무시켰다. 그들은 이민개혁을 다룰 필요성을 지금은 못 느낀다. 지난 두 번의 대선 패배도 별로 개의치 않는다.공화당 대선 후보들은 어떨까. 다수는 이민개혁 반대가 유력하다. 그들 앞엔 예비선거 관문이 놓여있다. 보수 당원들을 의식할 수밖에 없다. 2008년의 존 매케인이 연상된다. 그는 자타 공인 이민개혁 전도사였다. 공화당 예비선거를 앞두곤 갑자기 태도를 바꿨다. 이민자 커뮤니티에겐 새로운 시작이다. 정치력을 극대화해야 한다. 대규모 선거참여가 요구된다. 다시 한 번 캐스팅 보트로서의 위력시위다. 그러면 모든 정치세력에게 경고장이 된다. 이민개혁을 외면할 수 없는 환경이 조성된다.행정명령은 작은 성과다. 이민개혁을 둘러싼 쟁투는 계속된다.차주범/민권센터 교육부장
 
제 아이가 내년에 시민권자 아이와 결혼 할예정이라고 ...
[12/17/2014]
안녕하세요. 여쭈어 볼게있어서 글을 씁니다.현재 ...
[12/16/2014]
시민권자와 결혼하면 얼마만에 영주권 나오나요?우...
[12/16/2014]
f1이 만료된 후 어느덧 3년이 다되어 가는데요, 은행...
[12/14/2014]
 
 
 
 
 
 
대통령 행정명령(2014년 11월20일) 개요 추방유예승인후 여행허가서 신청 SSN 신청서 작성 및 신청
추방유예 COVER LATTER 작성및 신청서 보내기 추방유예 신청서 (I-821d)작성요령 추방유예 신청에 필요한 서류
추방유예 노동허가 신청서 작성 요령 추방유예 시행 세칙 추방유예 신청 서류 준비
추방 유예의 의미 N-400 (시민권 신청) I-918 (U 비이민신분청원)
I-907 (신속처리 요청) I-864 (재정 보증서) I-829 (기업인의 영주권 조건제거)
I-824 (승인된 신청에 대한 행동요청) I-821 (일시적 보호신분 신청) I-817 (가족결합혜택 신청)
I-765 (노동허가 신청) I-751 (영주권 조건제거 청원) I-730 (난민/망명 가족 청원)
I-698 (245A 신분조정 신청) I-694 (210, 245A에서의 항고신청) I-693 (신체검사 및 백신기록 보고서)
I-690 (입국불허사유 면제신청) I-687 (245A 거주자 신분신청) I-612 (본국 거주의무 면제신청)
I-601 (입국불허사유 면제 신청) I-600A (입양청원 사전처리 신청) I-600 (입양 청원)
I-589 (망명 및 추방의 중지 신청) I-566 (A, G, NATO 노동허가 및 신분변경) I-539 a (비이민자의 보충서)
I-539 (비이민 신분의 변경/연장 신청) I-526 (기업가에 의한 이민 청원) I-485A (245(i)신분조정 보충서)
I-485 (영주권 및 신분조정 신청) I-360 (어메라시안, 과부(홀아비), 특별이민자 청원) I-290B (항고 혹은 이의신청)
I-212 (추방, 축출 후 재입국 허가신청) I-192 (비이민자의 사전 입국허가신청) I-191(영주권자의 사전 귀국허가 신청)
I-140 (취업이민 청원) I-134 (부양 서약서) I-131 (여행 허가서 신청)
I-130 (가족 초청) I-129F (외국인약혼자(녀)를 위한 청원 I-129 (비이민 취업 청원)
I-102 (I-94, I-95 재발급 요청) I-90 (영주권 카드 재발급 요청) I-9 (노동자격 확인서)
G-1145 (신청/접수의 전자통보요청) G-884 (원본반환 요청) G-639 (개인정보 조회/사본 요청)
EOIR-42B (추방의 취소신청) EOIR-29 (이민국결정 항고신청)
 
 
 
 
 
 
서비스 약관 | 광고문의및 후원업체 등록 | 건의사항 및 불법적인 내용의 신고 |

미국 이민법 전문포탈 "그늘집"

 

3600 Wilshire Blvd #1210

Los Angeles, CA. 90010

전화:(213)387-4800(미국) / (070)7885-5401(한국)

팩스:(213)365-8809

E-Mail : shadedusa@gmail.com

COPYRIGHT SHADED COMMUNITY ALL RIGHTS RESERVED SINCE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