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민주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부통령 후보로 낙점한 팀 케인(버지니아) 상원의원에 대해 "낙관론자이자 클린턴 전 장관과 같은 진보적 투사"라고 치켜세웠다.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클린턴 전 장관과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의 공동 후원금 모금 기구인 '힐러리 승리 펀드'가 지지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그는 교사와 철강노동자의 아들이어서 노동자 가정이 늘 그의 정신 속에 존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또 "그는 지난 20년간 인종적 이유나, 장애가 있다는 이유 등으로 주택 소유에 대한 공정한 접근을 거부당한 사람들을 대변하는데 보냈다"고 강조했다.오바마 대통령은 "총격범이 버지니아텍 캠퍼스에서 32명을 쏴 죽였을 때 팀은 주지사로서 자신이 애도하는 지역사회에 마음과 기도 이상의 어떤 것을 제공해야 한다는 의무감을 가졌다"며 "그는 총기 로비에 맞섰다"고 말했다.그러면서 그는 "팀은 진정한 진보주의자"라며 "그가 위대한 부통령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케인 의원은 오바마 대통령이 첫 대선에 나선 2008년에도 그의 부통령 러닝메이트로 거론된 바 있다.그늘집http://www.shadedcommunity.comshadedusa@gmail.com미국:(213)387-4800한국:(050)4510-1004카톡: iminUSA
<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 이민자로 추정되는 운전자가 교통신호에 정차했다 연방 이민 수사관으로부터 총격을 받고 부상을 당했다.특히, 총격사건 당시 이민 수사관은 이 운전자와 의사소통을 시도했으나 운전자가 영어나 스패니시를 알아듣지 못하자 총격을 가했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미시시피주 지역 언론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9시께 미시시피주 로렐 지역에서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 소속 이민 수사관이 교통신호에 정차한 상태에서 지역 경찰관으로부터 검문을 받고 있던 한 운전자를 향해 총격을 가했다. 당시 이 운전자는 정차 중이다 경찰관의 검문을 받고 있는 중이었다.로렐시 경찰국 측은 이 사건이 발생한 장소와 경위를 정확히 밝히지 않고 있으나, 경찰 측은 총격사건이 발생할 당시 검문을 받던 운전자가 비협조적인 자세로 저항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사건당시 현장에 있었던 이민 수사관은 경찰로부터 도움을 요청받고 출동했던 것으로 보아 현장 경찰관은 이 운전자를 불법체류 신분 이민자로 간주했던 것으로 보인다.경찰의 지원요청을 받고 출동한 ICE 소속 이민 수사관은 이 운전자에게 영어와 스패니시로 의사소통을 시도했으나, 의사소통이 잘 이뤄지지 않았고, 이 운전자가 자신의 옷에 손을 뻗치려하자 이민 수사관이 총격을 가하게 됐다는 것이 경찰 측의 설명이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 이민국, 영어능력 충족 등 발급기준 강화<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 ‘조건부 입학허가’(contional admission)를 받은 외국인 학생에게는 미 대학이 I-20를 발급할 수 없다는 새로운 가이드라인(policy guidance)이 발표돼 영어미숙 학생 등 조건부 입학허가를 받은 외국인 학생은 학생비자(F-1) 취득이 사실상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연방 이민세관단속국 산하 ‘학생 및 교환방문자 프로그램’(SEVP)이 지난 13일 I-20 발급기준을 대폭 강화한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이 가이드라인에서 SEVP는 외국인 학생을 입학시키고 있는 미 대학은 ‘조건부 입학허가’를 내준 학생에게 I-20를 발급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SEVP는 이 가이드라인에서 ‘I-20양식 발급금지’(Prohibition of Form I-20 Issuance) 조항을 명시해, SEVP 규정은 ‘조건부 입학허가’를 근거로 I-20 발급을 금지하며, 학교 담당자들은 입학신청을 한 외국인 학생이 I-20에 명시된 프로그램의 입학기준을 모두 충족한 경우에만 I-20를 발급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특히, SEVP는 이 입학기준에는 영어능력 기준도 포함된다고 밝히고 있다.이어 SEVP는 학교 입학 담당자들은 학생에게 발급하는 I-20에 영어능력 검증 등을 포함해 서면으로 된 입학 신청서, 성적표, 재정능력 입증서류 등 관련서류들을 모두 평가, 검토한 후 입학기준을 충족시킨 경우에만 I-20를 발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또, 학교 측은 영어능력을 포함해 외국인 학생의 입학자격을 입증하는 모든 서류를 보관해야 하며, SEVP가 관련기록을 요구할 경우, 언제든지 이를 제시할 수 있어야 하며, 각 학교별로 정해진 입학허가 기준을 사전에 SEVP에 제출해야 한다고 밝혔다.SEVP가 새로운 가이드라인에서 I-20 발급금지 조건으로 명시한 ‘조건부 입학허가’는 특정조건 이수를 전제로 대학이나 대학원의 입학을 허가하는 것으로 대체로 영어능력이 미숙하거나 영어능력을 입증하는 관련 시험성적이 기준에 미달하는 외국인들에게 ESL 수강 등 영어능력을 갖추는 조건으로 정규과정 입학을 허가해 주는 제도이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 DMV 홍보소홀 헛걸음(한국일보 최현규 기자) = 최근 캘리포니아주 차량국(DMV)의 규정이 변경돼 운전면허 신청 때 그동안 서류미비자들에게만 제출이 요구되던 거주증명 서류가 합법 체류자들은 물론 시민권자 등 모든 신청자들에게 요구되고 있으나 이에 대한 홍보가 제대로 안 돼 이를 잘 모르고 DMV를 찾았다가 발걸음을 돌리는 한인들이 늘고 있다.한국에서 1년간 인턴을 하기 위해 J-1비자로 미국에 온 한인 박모씨(24)는 지난 21일 운전면허를 취득하기 위해 DMV를 방문했다가 거주증명 서류를 지참하지 않아 신청을 하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와야만 했다. 박씨는 “지난 6월 먼저 운전면허증을 발급받은 친구 말을 듣고 모든 서류들을 챙겨 아침 일찍 DMV에 들렀는데 서류가 부족해 운전면허를 신청할 수 없으니 다시 오라고 해 왔다갔다 하느라 3시간 이상을 허비했다”며 DMV 직원은 ‘법이 바뀌어 7월1일부터 거주증명 서류 2개를 반드시 첨부해야 운전면허를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한인 유학생 김모씨(21)도 최근 운전면허증을 발급 받기 위해 DMV를 방문했다가 거주증명 서류 중 아파트 호수가 적혀 있지 않다는 이유로 발급신청을 거부당했다. 김씨는 “다른 서류들은 대충 보는 것 같더니, 유독 거주증명 서류 하나만 꼼꼼히 보며 아파트 유닛 번호가 적혀 있는 다른 서류를 가지고 오지 않으면 발급 받을 수 없다고 하더라”며 결국 다음 날 다시 DMV를 방문해 신청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DMV 측은 7월1일부터 운전면허증을 처음 신청하는 시민권자를 포함 모든 신청자들에게 운전면허증에 표기될 주소에 본인이 실제 거주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실제 거주 여부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 2가지를 요구하고 있다. DMV에 따르면 거주증명을 하기 위해서는 집 렌트 계약서, 재산세 고지서, 집융자 고지서, 각종 유틸리티 고지서, 보험증서, 세금보고서, 은행서류, 학교 재학 중인 증명서류, 직장 편지 또는 월급 명세서 등 가운데 거주지와 자신의 이름이 명시되어 있는 서류 두 가지를 동시에 제출해야 한다.이와 관련 유니온 트래픽 스쿨의 이석범 원장은 “이번 달부터 캘리포니아 DMV는 법적으로 모든 신규 운전면허증 신청자에 한해 거주 증명 서류를 요구하고 있으며, 재발급 받는 경우에는 운전면허증에 이미 주소가 나와 있기 때문에 거주 증명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노동자 가정 출신 가톨릭교도…스페인어도 유창해 표심 잡기에 (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팀 케인(버지니아·58) 상원의원을 부통령 후보로 확정했다.클린턴은 22일(현지시간) 지지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팀 케인을 러닝메이트(부통령)로 결정했다"며 "이 같은 사실을 여러분에게 알리게 돼 흥분된다"고 말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클린턴은 트위터 계정을 통해서도 "케인은 평생 다른 사람을 위해 싸우려고 헌신하는 인물"이라며 러닝메이트 지명 사실을 알렸다.케인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방금 힐러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며 "힐러리의 러닝메이트가 돼 영광"이라고 화답했다.클린턴은 부통령 후보 낙점을 두고 장시간 고민을 거듭해왔다.톰 페레스 노동부 장관과 손잡고 최초의 히스패닉 부통령 후보를 내세우는 방안과 코리 부커(뉴저지) 상원의원을 내세워 최초의 흑인 부통령 후보와 대선에 나서는 것을 고려하기도 했다.케인 상원의원은 외교·교육·사법정의 등의 분야에서 중도주의적 관점을 고수해 지루하다는 평가를 받는 점이 단점으로 꼽혔다.하지만 1998년 버지니아주 리치먼드 시장을 거쳐 20년 가까이 정치경력을 탄탄하게 쌓아왔다는 것이 장점이다. 버지니아 부지사, 주지사를 역임했으며 2009년부터 3년 동안은 민주당 전국위원회 위원장으로 일했다.자신과 비슷한 중도주의적 관점을 갖고 있고 스페인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가톨릭교도라는 점이 히스패닉 등 민주당 지지층을 고려한 클린턴의 입맛에 맞았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클린턴은 앞서 미국 공영방송 PBS와의 인터뷰에서 케인 상원의원이 지루한 이미지라고 생각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의 그런 점을 사랑한다. 케인은 한 번도 선거에서 지지 않았다"고 답했다.클린턴 측은 케인 상원의원이 스페인어 능통자라는 점을 벌써 십분 활용해 트위터에 스페인어로 러닝메이트 지명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케인 상원의원은 23일 플로리다 유세 현장에서 클린턴과 함께 부통령 후보 활동을 시작할 전망이다.앞서 공화당이 전당대회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와 마이크 펜스 부통령 후보를 공식 지명한 데 이어 민주당도 정·부통령 후보를 확정하면서 양당의 본선 대결이 본격적으로 펼쳐지게 됐다.민주당의 오는 25∼28일 필라델피아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클린턴과 케인을 공식 지명할 예정이다.그늘집http://www.shadedcommunity.comshadedusa@gmail.com미국:(213)387-4800한국:(050)4510-1004카톡: iminUSA
공화당의 공식 대선 후보가 된 도널드 트럼프는 이제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 후보인 힐러리와 본격적인 본선 대결에 나섭니다.   이번 대선은 첫 여성과 정치 경험이 없는 부동산 재벌 출신 간의 `세기의 대결`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미국의 첫 여성 대통령이 탄생하느냐,  정치권과 무관한 부동산 재벌이 백악관의 주인이 되느냐가 관건인 이번 대선, 아웃사이더 간에 붙는 `세기의 대결`로 불립니다.   또 `부정직한 힐러리`와 `막말파 클린턴`이라는 역대급 비호감 후보 간의 경쟁으로도 평가됩니다.   공화당의 공식 대선 후보가 된 트럼프에 이어 이제 힐러리도 오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펜실베니아 주 필라델피아에서 열리는 전당대회를 통해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됩니다.   여기서 힐러리는 엘리자베스 워런과 팀 케인 상원의원 가운데 한 명을 자신의 러닝메이트로 지명합니다.   이후부터 트럼프와 힐러리는 전국 곳곳을 돌며 본격적인 본선 선거 유세에 돌입니다.   무엇보다 두 후보는 9월 26일을 시작으로  10월 9일과 10월 19일 등 3차례에 걸친 TV 토론에 나섭니다.   미국 선거 역사상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한 지미 카터와 로널드 레이건의 대결을 앞서는 TV 토론회가 될 전망입니다. 이후, 운명의 날인 11월 8일, 미국 전역에서 대통령을 뽑기 위한 투표가 시작되는 겁니다.   직선제가 아닌 간선제로 치러지는 미국 대선에서 유권자들은 대통령을 직접 선출하는 것이 아니라,  경선에서 선출된 선거인단 538명에 대해 투표 합니다.   여기서 적어도 270명을 얻는 당 후보가 45대 미국 대통령으로 탄생하게 됩니다.   그늘집http://www.shadedcommunity.comshadedusa@gmail.com미국:(213)387-4800한국:(050)4510-1004카톡: iminUSA
WASHINGTON — Melissa Padilla was doing research on immigration in her university library at Dartmouth College when she noticed the term “illegal aliens” popping up again and again. The more she saw it, the angrier she became. “This term, and the way people used it to criminalize the choices our parents made in order to provide us with better lives, completely detracts from the brave choices and obstacles we overcame in order to survive,” said Ms. Padilla, 26, who was an undocumented immigrant for 15 years, after her parents brought her to the United States from Mexico when she was 7. “I’m not illegal. I’m a survivor that continues to work toward a better future.” Ms. Padilla joined with Dartmouth students at the Coalition for Immigration Reform, Equality and Dreamers, and they have spent more than two years petitioning the Library of Congress to remove “illegal alien” from its subject headings. In March, the library said it would make the change, after agreeing with Ms. Padilla’s argument — bolstered by an American Library Association resolution — that “alien” and “illegal alien” are pejorative terms. The library, which is now taking public comments on the change, has said it will replace the term with “noncitizens” and “unauthorized immigration,” setting a precedent that may be followed by other libraries on a global scale. But that decision — at a time when immigration has become a big topic in the presidential campaign and at the Supreme Court — has ignited an angry response from conservative lawmakers who accuse the library of abandoning the letter of the law to pander to immigrant rights’ advocates. “There is no other way to put this: the library has bowed to the political pressure of the moment,” Republicans wrote in a May 10 letter to David S. Mao, the acting librarian of Congress. The letter was written by Representatives Lamar Smith and John Culberson, both of Texas, and Senators Ted Cruz of Texas and Jeff Sessions of Alabama, Republicans who have long advocated stricter enforcement of immigration laws. The House added a provision on June 10 to the legislative branch appropriations bill that would require the library to retain terminology used in federal law, including “alien.” Congress will move forward with the appropriations process when it reconvenes in September. In the meantime, the library is set to stop using “illegal alien,” although library officials are aware they may have to reverse their changes if the provision becomes law. Gayle Osterberg, the communications director of the Library of Congress, said this was the first time Congress has intervened with the routine relabeling, which the library does every year to keep thousands of catalogs current. Ms. Osterberg noted that there was no legislative opposition, for example, when “Negro” and “retard” were removed from subject headings. Ms. Padilla, who became a permanent resident in 2012 after her father became a naturalized citizen, said she believes that “illegal alien” is used to demean Mexican immigrants specifically, regardless of legal status. Representative Joaquin Castro, Democrat of Texas, agreed with her. “When ugly, belittling names are used to describe groups of people, those terms can make discrimination seem O.K.,” Mr. Castro said on the House floor on June 9, in an effort to stop the provision from being included in the bill. Mr. Castro, whose grandmother was a Mexican immigrant, also helped write a letter, along with the Congressional Hispanic, Black and Asian Pacific American Caucuses, that was sent to the House Appropriations Committee expressing disappointment with the provision. “Even if they aren’t American citizens, they are still human beings and should be respected as human beings,” Mr. Castro said in an interview after the provision was approved. “Alien” is an inaccurate term, he said, because it does not fairly describe hard-working people who contribute to the national economy. But Mr. Culberson said that any term other than “alien” would be legally inaccurate and that the Library of Congress was obligated to disseminate accurate information. “Such an action is beneath the dignity of the Library of Congress,” the Republican lawmakers wrote in their letter to Mr. Mao. “Rather than engage in revisionist history, the library should base its decisions on sound judgment, taking actual history, present facts and future research efforts into account.” Mr. Culberson said in an interview that those who oppose the provision have no basis in federal law. “Longstanding federal law mandates and it is clear that if you have entered illegally or legally you are an illegal alien or a legal alien,” he said. Many news media companies have made changes similar to the library’s. The Associated Press, which publishes a stylebook that guides hundreds of news outlets across the country, decided in 2013 to stop using “illegal” to describe a person, arguing that only actions are illegal. The New York Times does not use “alien,” but will use “illegal” to refer to immigrants without legal status as well as “undocumented” and “unauthorized.” The Times also seeks to use language that directly describes the specific circumstances of a person. Dan Stein, the president of the Federation for American Immigration Reform, which opposes any benefits or amnesty for immigrants here illegally, said that “undocumented,” “unauthorized” and “noncitizen” were all inaccurate terms. “At any point in time, people have developed terms to shape political discourse,” Mr. Stein said. “It’s a shame that Library of Congress bends its terminology for political reasons.” He said that using anything other than “alien” belittles immigration law, and he urged the Library of Congress to come up with a term that would not delegitimize federal regulations. While the debate continues, Ms. Padilla is enjoying her citizenship status, but she says she never feels far removed from the difficulty of life when she did not have legal status. When anyone challenges her opinion on terminology, she said, she quotesElie Wiesel: “No human being is illegal.” Correction: July 22, 2016  An earlier version of this article misstated the status of a plan by the Library of Congress to remove the term “illegal alien” as a subject heading. The relabeling process has not begun, because a public comment period was extended. This change came to light after the article was published.
이해당사국 멕시코와 정상회담…트럼프에 축하 대신 우회 비판  (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 국경장벽' 설치를 주장해온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를 상대로 '묵직한 견제구'를 날렸다.   오바마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을 워싱턴DC 백악관으로 초청해 정상회담을 열고 전날 공화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트럼프를 향해 축하 메시지를 보내는 대신 목청을 높여 양국 간 관계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정상회담 이후 연 기자회견에서 트럼프를 직접 거론하지 않았지만 "미국은 멕시코와의 지속적인 동반자 관계에 대단한 가치를 두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수백만 명의 관광객과 사업가, 가족들이 양국 국경을 매년 합법적으로 오간다"면서 "멕시코가 건강한 경제와 미국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함으로써 중미 지역의 안보와 안정성을 구축하려는 미국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양국 관계가 이민 위기나 마약밀매 문제를 해결하는데 장벽보다 훨씬 도움이 된다"며 "이웃 국가와 형성해야 할 관계는 더욱 호혜적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상회담에서 환담 나누는 버락 오바마(오른쪽) 미 대통령과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 [AP=연합뉴스]   오바마의 이런 발언은 멕시코에 대해 극도의 반감을 드러내 온 트럼프를 우회적으로 비꼰 것으로 읽혀진다.   니에토 대통령은 트럼프가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 기간에 주창해온 멕시코 국경장벽 설치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폐기 주장의 대척점에 서 있는 인물이다.   트럼프는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 초기부터 멕시코인들을 마약 범죄자와 강간범 등으로 묘사하며 이들의 불법이민을 막기 위해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 장벽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타국 정치 불개입 원칙을 고수해온 멕시코의 니에토 대통령은 참다못해 지난 3월 트럼프의 "공격적 어조"를 히틀러와 무솔리니에 비유하며 트럼프가 복잡한 문제에 단순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대중을 선동하고 있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트럼프는 한술 더 떠 장벽 설치 비용을 멕시코에 부담시키겠다고 공언했지만, 니에토 대통령을 비롯한 멕시코 정부는 비용을 전혀 대지 않겠다며 반발했다.   니에토는 최근 CNN과 인터뷰에서 "멕시코는 장벽을 건설하는데 돈을 내지 않을 것"이라고 거부 방침을 재확인한 바 있다.   트럼프는 지난달 28일에는 NAFTA를 비롯한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 등 보호무역주의 공약을 전면에 내걸기도 했다.   그러나 트럼프의 신고립주의와 보호무역주의 주장은 NAFTA 회원국 수반들로부터 난타를 거세게 당했다.   오바마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니에토 대통령은 다음날 캐나다 오타와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이른바 '세 친구(Three Amigos) 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트럼프의 주장을 '선동정치가'의 '잘못된 처방'으로 몰아붙이면서 일제히 질타했다.   멕시코는 수출의 85%가 미국으로 향할 정도로 미국에 대한 경제 의존도가 높다.   미-멕시코 정상회담 시기도 여러 해석을 낳을 만하다.   트럼프가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대선후보 수락 연설을 한 다음 날 이뤄진 데다가, 양국 정상이 지난달 29일 북미 정상회담에서 만난 지 한 달이 채 되지 않아 다시 얼굴을 맞댔다.   백악관은 지난 14일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양국 정상이 지난달 미, 캐나다, 멕시코 정상회담에서 수립한 '중대한 진전'의 진행 상황을 살펴보고 다양한 이슈들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공화당 전당대회 일정을 의식한 일정 조율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정상회담 소식이 8일 전에 대외적으로 알려진 점은 이런 분석을 뒷받침한다.   통상 국가 수반 간의 정상회담은 의제 등을 놓고 오랜 기간의 준비와 사전 조율을 거치기 때문에 회담에 앞서 여유 있게 시차를 두고 발표된다.   그늘집http://www.iminusa.comhttp://www.shadedcommunity.comshadedusa@gmail.com미국:(213)387-4800한국:(050)4510-1004카톡: iminUSA
▶ ICE, 이민단속 활동도 감소▶ 추방자 72% 국경경비대 적발   <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 연방 당국의 이민단속이 올해 들어 급감하고 있어 추방실적이 2006년 이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민연구센터(CIS)는 21일 연방 이민서비스국(ICE)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민 당국의 단속과 추방실적이 급감하고 있어 회계연도 말인 9월까지 추방실적은 10년만에 최저 수준에 도달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CIS에 따르면, 2016회계연도가 시작된 지난해 10월1일부터 지난 6월18일까지 ICE가 추방을 완료한 이민자는 16만8,781명으로 집계됐으며, 이같은 추세가 이어질 경우, 오는 9월 말까지 추방 이민자는 23만명이 될 것이라고 추산했다.   추방 실적이 사상최대를 기록했던 지난 2012년의 거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이다. CIS는 ICE의 추방실적도 대부분 국경에서 붙잡힌 밀입국자들이며, 국내 이민단속을 통해 붙잡은 이민자를 추방한 사례는 소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16만여명에 달하는 추방 이민자의 72%가 국경경비대(BP)가 적발해 넘긴 밀입국 이민자들이며, ICE가 국내 이민단속을 통해 직접 붙잡아 추방한 이민자는 1%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이다.   또, CIS는 범죄전과 이민자 추방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연방 당국의 주장도 믿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2016회계연도 들어 ICE가 추방한 범죄전과 이민자는 4만3,005명으로 이는 2011년에 비해 60%가 줄어든 숫자라는 것이다.   ICE의 이민단속 활동도 감소하고 있다. CIS는 ICE가 체포한 이민자 수가 올해 들어 10% 감소했고, ICE가 적발해 이민구치소에 수감시킨 이민자 수도 16% 줄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ICE는 이민단속 실적이 저조하다는 CIS의 지적에 화답하듯 남가주 지역에서만 112명의 도주 이민자들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ICE는 LA, 리버사이드, 샌버나디노, 오렌지 등 4개 카운티 지역에서 4일간 도주 이민자 체포작전을 벌여 멕시코 국적자 89명을 비롯해 과테말라, 베트남, 필리핀 국적자 112명을 체포했다. 이들 중에는 1996년 리버사이드에서 경관 살해미수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은 멕시코 국적자 등 절반 이상이 추방을 피해 도주했던 중범 전과자들이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많은 사람들은 신분이 일단 불법이 되면 아예 가족초청이나 취업이민 신청자체가 불가능한 것으로 잘못 알고 있습니다. 미국내 서류미비 불법체류자의 신분복원이나 영주권 신청자격과 유의사항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현재의 이민법하에서도 불법 체류자도 이민신청이 가능합니다. 취업이민의 경우, 연방 노동국과 이민국은 현재 신분이 불법이라 할지라도 노동허가를 통한 취업이민 자체를 금하고 있는 것은 아니므로 불법 체류자라도 취업이민을 시작할수 있으며, 가족초청을 통한 이민도 마찬가지로 신분에 상관없이 가족초청 이민청원서 (I-130)를 미 이민국에 신청할 수 있습니다.합법적 신분을 가진 사람들과 불법 체류자들의 이민의 수속 과정에는 처음은 같고 마지막 단계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취업이민은 크게 노동국을 통한 노동허가서, 이민국을 통한 이민허가서, 그리고 마지막으로, 순위별 취업이민 문호가 풀리는 대로 이민국을 통한 영주권자로의 신분조정 신청을 하는 세 단계로 나뉘어 있습니다.이중 불법 체류자라 할지라도, 이민수속의 70%가 량을 차지하는 노동허가서와 이민허가서 과정을 허가해 주고 있는 것입니다. 또한 가족이민의 경우도 이와 마찬가지로 시민권자의 직계가족을 제외한, 시민권자의 21세 이상 미혼자녀, 영주권자의 배우자 등 이민문호의 제한을 받는 가족이민초청도 신분에 상관없이 이민청원서를 관할 이민국에 접수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단지 이민문호가 풀렸을 경우 합법적 비자상태를 유지한 신청인과, 불법 체류 기간이 총 180일을 넘지않은 신청인 만이 취업이민의 마지막 단계인 신분조정 신청서 (I-485)를 이민국에 접수하여 영주권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 불법체제 기간이 180일을 넘지 않으면 불법이라도 미국내에서 영주권 수속이 가능하다는 것은 연방이민 법 245(k) 조항에 미국 입국후 체제기간 만료 또는 불법 고용기간등의 불법기간을 합하여 총 180일 미만일 경우 비록 불법신분이 되었다 할지라도 영주권 신청서 (I-485)를 접수할 자격을 주게되어 있습니다.현재 불법체류신분의경우 시민권자나 영주권자 가족초청 대상이 있다면 이민문호가 열리기 까지 수년의 시간이 소요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가족초청 신청서를 미리 제출해서 우선순위 날짜를 확보하고 있는 것이, 앞으로 국회를 통과하게 될지도 모르는 사면이나, 245(i)조항의 혜택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이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불법체류자 신분으로서 이민문호 개방시 영주권을 바로 접수할 수 있는 Grandfathering Clause라고 불리는 이민법 조항, 245(i)의 수혜자란, 2000년 12월 20일 이전부터 미국내에서 체제하면서 2001년 4월 30일 이전에 가족초청이나 취업이민신청서 혹은 노동허가서를 접수한 기록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 입니다.신청일 당시 날짜를 기준으로 신청인의 배우자와, 21세 미만의 자녀 관계에 해당되는 가족들도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배우자인 경우, 현재 이혼을 했어도, 자녀의 경우는 현재 나이가 21세가 넘었다고 할지라도 각자 별도의 가족초청 또는 취업이민 신청시 일인당 벌금 $1,000씩을 내고 영주권 신청서를 접수할 수 있는 245(i) 조항의 혜택을 영구적으로 가지고 있습니다.불법체류 신분자라 하여 취업을 통하여 영주권자로 신분조정을 할 수 없는 것은 아닙니다. 불법체류자가 아닌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취업을 근거로 영주권자로의 신분조정을 신청하시되, 불법체류한 부분에 대해서는 이민법212(a)(9)(B)(v)에 따라 면제(waiver)를 받아야 합니다.즉, 불법체류자라 하더라도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자의 배우자나 자녀로서, 이민자 신분의 거절이 해당 시민권자, 영주권자인 배우자, 부모에게 극심한 곤란(extreme hardship)을 발생시키는 경우, 이민국에서는 불법체류에 대한 제한의 면제(waiver)를 부여할 수 있습니다.6개월 이상의 불법체류자의 경우, 이민비자(영주권)을 위해서는 이 면제(waiver) 없이는 신분조정이 절대로 되지 않습니다.연방노동부 노동허가(LC)승인후 이민국 취업청원허가( I-140) 승인 후, 우선일자가 열려, 영주권(I-485)을 신청할 수 있게 되면, 면제도 신청하여야 합니다.불법체류에 대한 면제의 신청은 I-601을 작성하여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물론 면제 자격이 되는 서류를 첨부하여야 합니다. 취업을 통한 영주권의 취득은 불가능한 것은 아니나, 취업제의, 노동허가, 면제 신청 등 넘어야 할 산이 많으므로 쉽지 않은 길입니다.불법체류 (unlawful presence) 와 불법신분 (unlawful status) 의 차이로 인해 혼동되는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불법체류 (unlawful presence)란 이민당국이 승인한 체류기간을 넘긴경우를 지칭합니다. 일반적으로 출-입국 허가서 (I-94) 에 적힌 날자를 어기는 경우 불법체류(unlawful presence) 가 시작됩니다. 그러나 미국내에서 I-94의 체류기간은 유효하지만 불법취업이나 학업을 중단하는등으로 합법적인 체류신분을 유지하지 못했다면 불법적인 신분(unlawful status) 의 상태가 됩니다. 예를들어 학생신분으로 공부하다 학업을 중단했다면 불법신분 (unlawful status)이고 신분변경등 신청이 거부된 시점의 다음날부터 불법체류 (unlawful presence) 가 시작됩니다. 미국에서 일정기간 불법체류를 한 다음 미국을 떠났다 다시 미국에 재입국하는 경우 불법 체류한 기간이 180일 초과 1년 미만인 경우 3년동안 입국이 금지되고 미국에서 불법체류한 기간이 1년 이상일 경우 10년동안 입국이 금지되는 조항의 날자 계산은 불법 신분(unlawful status)의 기간 이 아닌 불법체류(unlawful presence)의 기간으로 계산됩니다. 그러므로 불법신분(unlawful status)의 기간은 비록 몇년이 넘는다고 하여도 불법체류(unlawful presence)의 기간이 180일 미만이면 이민법에서 규정하는 3/10 year bar rule 에는 해당되지 않습니다.학생비자의 경우 일반 비 이민비자와 달리 체류기간이 명시된것이 아니라 학생 신분의 지속적 유지기간동안 체류신분을 주는 duration of status (D/S) 로 체류기간을 주기때문에 그 기간은 이민당국에서 신분의 위반을 적발하여 판단을 내린경우에만 체류기간이 만료가 되는 특수성이 있어 비록 학교에 등록을 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불법 신분(unlawful status)이므로 이민비자를 받을수 있습니다.마지막 미국내 체류신분이 학생신분자의경우 미국내에서 영주권 취득은 불가능하지만 불법체류기간이 180일이 넘지않는다는 것만을 잘 설명하면 입국금지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큰 문제없이 이민비자를 받을 수 있습니다.범죄 조직에 대한 정보를 경찰 혹은 법원에 제공하는 경우, 서류미비자의 경우에도 비이민비자인 제보자비자(S Visa)를 신청하여 일시적으로 미국에 체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범죄조직원에 대한 처벌이 있는 경우 영주권을 신청하여 영구적으로 미국에 체류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있는데 이것을 도와주는 것이 바로 S 비자입니다.이민법의 규정으로 법무부장관이 불법체류에 따른 입국 불허 사유에 대하여 면제(waiver)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S비자의 기간은 3년까지 가능하고 연장이 불가능하나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해 놓았습니다.인신매매(trafficking in persons, human trafficking)의 피해자로 하여금 신고하여 그 가해자를 처벌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TVPA(Trafficking Victims Protection Act)에서는 특별 규정을 두어 T-비자를 만들었습니다.다만, 모든 인신매매 피해자가 T 비자를 받을 자격이 되는 것이 아니라, 심각한 형태(severe form of trafficking)의 인신매매의 피해자만이 신청할 수 있도록 하여 자격을 한정시키고 있다. T 비이민 비자를 받는 경우, 주어진 기간 동안 미국에 체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정기간이 지난 후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불체자의경우 망명 신청을 할수 있습니다. 불체자 신분으로도 신청할 수있다는 의미에서 불체자들에게는 일종의 구제수단이라 할 수 있습니다.더이상 해결책이 없는 상황에서 마지막으로 신청해 볼수 있는게 개인사법(private bill) 있습니다. 이러한 개인사법을 통하여, 시민권을 받거나, 영주권 혹은 특정비자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행정적, 사법적인 구제방안을 전부 사용해 보았으나 구제를 받지 못한 경우, 형평을 위한 최후의 수단으로 사용됩니다.일단 발의가 되면, 추방이 연기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입법이 이루어져야 합법적인 신분이 부여되므로, 그 이전까지는 불안한 신분이라고 할 수도 있으나, 사실상 발의후에는 추방절차에 처할 수 없게 되므로, 합법적인 신분을 얻은 것과 같은 효과가 있습니다. 실상 구제를 위한 개인 사법은 발의가 된 이후, 하원이나 상원에서 잠을 자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이처럼 다양한 방법이 있습니다. 현재 불법체류신분으로 계신다면 상담을 통해 신분복원이나 영주권 취득이 가능한지 상담을 받아 보시기 바랍니다.그늘집http://www.iminusa.comhttp://www.shadedcommunity.comshadedusa@gmail.com미국:(213)387-4800한국:(050)4510-1004카톡: iminUSA
비숙련직 취업영주권 구인 취업이민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물론 스폰서 해주는 고용주입니다. 미국이민 오려는 사람은 많고, 미국 내 한국동포들이 운영하는 사업체는 한정되어있어서 고용주 구하기가 정말로 하늘에 별 따기라 할만큼 어려운게 사실입니다. 취업이민시 고용주의 법적인 자격은 첫째, 재정능력입니다. 보통 스폰서 사업체의 세금보고서가 그 기준이 됩니다. 꼭 한가지가 중요한데, 그것은 그 사업체의 순이익이 얼마이냐에 따라 자격이 되고 또는 안되고가 결정된다고 생각하면 거의 정확한 판단입니다. 마지막으로, 인간적인 자격입니다. 이것은 고용주가 성실하게 끝까지 잘 봐주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이민법상 취업이민이란 사업체주인이 직원이 필요해서 외국 노동자를 데려오는 것이라서, 수속도중 언제라도 사업체 주인이 직원이 더 이상 필요치 않는다고 하면, 이민국에서는 그러냐고 하면서 영주권 수속을 중단하고 그 자리에서 마감합니다. 세금보고 잘해주고, 사업체 중간에 팔지 않고, 인간적으로 잘 돌봐주는 스폰서를 연결해 드리겠습니다. -직종: Pizza Cook,Hamburger Cook, Food Service Worker, Dish Washer, Janitor, Grounds Maintenance Worker, Food Preparation Worker, Maid & Housekeeping,-근무시간: 하루 8시간 5일 근무 (주당 40시간) -급여수준: 시간당 USD 9~10.5/ 초과 근무시 1.5배 급여 -근무환경: 안전하고 쾌적한 작업환경 -근무조건: 취업이민 수속으로 영주권 취득후 1년간 일하는조건-복지혜택: 산재보험 및 가족 의료보험 제공 (입사 3개월 후 적용) -스폰서업체: House of Raeford, Defender Services, Pizza Hut, Burger King, Wendys, WISP RESORT, Harrison Poultry, Cleaners of America,  Wayne Farms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제가 6년전에 아는 동생 앞으로 새차 구입후 이번달에 ...
[07/23/2016]
제가 쪽지 확인을 할려고해도글이 깨져서 읽지 못...
[07/22/2016]
저번달 한국에서 H1B 스탬프를 받고 미국에 얼마전에 입...
[07/21/2016]
변호사님 안녕하세요?제아들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
[07/20/2016]
 
 
 
 
 
 
I-821D(청소년 추방유예 신청) I-601A (불법체류자 입국금지 임시유예) 대통령 행정명령(2014년 11월20일) 개요
I-131(추방유예승인후 여행허가서 신청) Form-SS-5(소셜카드 신청서 작성 및 신청) 추방유예 COVER LATTER 작성및 신청서 보내기
I-821D(추방유예 신청서) 추방유예 신청에 필요한 서류 추방유예 노동허가 신청서 작성 요령
추방유예 시행 세칙 추방유예 신청 서류 준비 추방 유예의 의미
N-400 (시민권 신청) I-918 (U 비이민신분청원) I-907 (신속처리 요청)
I-864 (재정 보증서) I-829 (기업인의 영주권 조건제거) I-824 (승인된 신청에 대한 행동요청)
I-821 (일시적 보호신분 신청) I-817 (가족결합혜택 신청) I-765 (노동허가 신청)
I-751 (영주권 조건제거 청원) I-730 (난민/망명 가족 청원) I-698 (245A 신분조정 신청)
I-694 (210, 245A에서의 항고신청) I-693 (신체검사 및 백신기록 보고서) I-690 (입국불허사유 면제신청)
I-687 (245A 거주자 신분신청) I-612 (본국 거주의무 면제신청) I-601 (입국불허사유 면제 신청)
I-600A (입양청원 사전처리 신청) I-600 (입양 청원) I-589 (망명 및 추방의 중지 신청)
I-566 (A, G, NATO 노동허가 및 신분변경) I-539 a (비이민자의 보충서) I-539 (비이민 신분의 변경/연장 신청)
I-526 (기업가에 의한 이민 청원) I-485A (245(i)신분조정 보충서) I-485 (영주권 및 신분조정 신청)
I-360 (어메라시안, 과부(홀아비), 특별이민자 청원) I-290B (항고 혹은 이의신청) I-212 (추방, 축출 후 재입국 허가신청)
I-192 (비이민자의 사전 입국허가신청) I-191(영주권자의 사전 귀국허가 신청) I-140 (취업이민 청원)
I-134 (부양 서약서) I-131 (여행 허가서 신청) I-130 (가족 초청)
I-129F (외국인약혼자(녀)를 위한 청원 I-129 (비이민 취업 청원) I-102 (I-94, I-95 재발급 요청)
I-90 (영주권 카드 재발급 요청) I-9 (노동자격 확인서) G-1145 (신청/접수의 전자통보요청)
G-884 (원본반환 요청) G-639 (개인정보 조회/사본 요청)
 
 
 
 
 
 
서비스 약관 | 광고문의및 후원업체 등록 | 건의사항 및 불법적인 내용의 신고 |

미국 이민법 전문포탈 "그늘집"

 

3600 Wilshire Blvd #1210.

Los Angeles,CA.90010

전화:(213)387-4800(미국) (050)4510-1004(한국)

팩스:(213)232-3246

E-Mail : info@shadedcommunity.com

COPYRIGHT SHADED COMMUNITY ALL RIGHTS RESERVED SINCE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