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바이든 “남편, 이번 선거에 다 걸었다…나도 다 걸 것”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물로 꼽히는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사퇴 없이 대선 레이스를 완주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현지시간 8일 AP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여사는 이날 사우스캐롤라이나 윌밍턴에서 열린 유세에서 마이크를 잡고 “이런저런 말들이 있지만, 남편은 이번 선거에 ‘다걸기'(all in)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바이든 여사는 “남편이 지금껏 나를 지원해준 것처럼 나도 남편의 선거에 다걸기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선 후보 첫 TV토론 이후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인지력 저하 논란이 커지고 있지만, 스스로 후보 자리에서 물러날 생각이 없다는 점을 재차 확인한 셈입니다.

바이든 여사는 지금껏 바이든 대통령이 중요한 결정을 내릴 때마다 가장 가까운 자리에서 조언을 한 인물입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바이든 여사는 고위급 참모 인선에 직접 관여하고, 대통령이 주재하는 정치 관련 회의 대부분에 참석합니다.

이런 바이든 여사에 대해 ‘문고리 권력’이라는 평가도 제기됩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TV토론 참패 직후 사퇴론에도 완주 입장을 결정한 것도 바이든 여사 등 가족들의 강경한 사퇴 불가론 때문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로 바이든 여사는 토론 다음날인 28일 ‘VOTE'(투표하라)라는 글자가 도배된 원피스를 입고 유세장에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바이든 일가가 연임 도전을 이어 나가겠다는 입장을 고수함에 따라 후보 교체에 대한 당 안팎의 여론이 어떤 식으로 흘러갈지 주목됩니다.

한편 바이든 여사는 이날 플로리다주의 군기지에서 열린 유세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공격하기도 했습니다.

바이든 여사는 “남편은 군 통수권자로서 매일 아침 여러분을 위해 일할 준비가 돼 있지만, 트럼프는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 행동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늘집은 케이스를 검토하고 성공 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제시 해 드릴수 있습니다. 다음 계획을 수립하고 추가 사전 조치를 제안할 수도 있습니다. 양식 작성부터 프로세스의 모든 단계에 대해 맞춤형 계획을 세우도록 도와드립니다.

그늘집은 신뢰할 수 있는 변호사분들과 실무 경험이 풍부하시고 실력있는 법무사들이 함께 케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습니다.

그늘집은 극히 어렵거나 실패한 케이스이더라도 성공으로 이끈 경험이 있습니다. 오랜 동안 축적해온 수 많은 성공사례를 슬기롭게 활용해서 케이스를 승인 받아 드립니다.

이민법에 관해 궁금하신점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요.

<그늘집>
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 (213) 387-4800
카카오톡 imin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