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유죄 평결 속 초박빙 구도 확연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달 말 ‘성 추문 입막음 돈’ 사건으로 유죄 평결을 받은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초박빙 대결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BS가 유고브와 함께 경합주를 포함해 미국 전역의 유권자 2063명을 대상으로 5~7일 실시해 9일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11월 대선에서 투표할 것으로 보이는 유권자 가운데 50%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이보다 1%포인트 낮은 49%를 기록(오차범위 ±3.8%포인트)했습니다.

그러나 애리조나, 조지아, 미시간, 네바다,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등 경합주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50%로, 트럼프 전 대통령보다 1%포인트 높았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난달 30일 유죄 평결이 투표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서는 55%가 ‘고려 요소가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주요 고려 요소’라는 응답은 28%, ‘약간의 고려 요소’라는 답변은 17%였습니다.

대선 투표에서 중요한 이슈가 무엇인지에 대한 답변(복수 응답) 중에는 경제(81%)가 가장 많았으며, 인플레이션(75%), 민주주의(74%), 범죄(62%), 남부 국경(56%) 등의 순이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죄가 대선 투표에서의 중요한 이슈라는 답변은 28%에 그쳤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 가운데 71%는 ‘유죄가 고려 요소가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죄 평결을 받은 성추문 입막음 사건에 대한 뉴욕 검찰의 기소에 대해서는 무당층의 42%가 연방 바이든 행정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답했으며 뉴욕 검찰의 자체 결정이라는 답변은 58%를 기록했습니다.

유권자 그룹별로 ▲ 흑인은 바이든 81% 대 트럼프 18% ▲ 여성은 바이든 54% 대 트럼프 45% ▲ 무당층은 바이든 50% 대 트럼프 48%를 각각 기록했다. 전체적으로 2020년 대선에는 못 미치지만, 자사의 3월 조사 때보다는 흑인, 여성, 무당층에서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이 다소 상승했다고 CBS는 밝혔습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2020년 대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을 웃도는 지지를 받았던 히스패닉계 유권자 사이에서는 현재 의미 있는 우위를 점하지 못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여전히 65세 이상 유권자(58%), 고졸 이하 백인(64%) 등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크게 이기고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동안 각종 여론조사에서 전국적으로는 물론 경합주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상대로 박빙 우위에 있었습니다. 그러나 지난달 유죄 평결과 맞물린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간 대결이 초박빙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6일 자사가 지난 4∼5월에 진행한 여론조사에 참여한 유권자 1천897명을 유죄 평결 후 다시 접촉해 인터뷰한 결과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격차가 기존 3%포인트에서 1%포인트로 줄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늘집은 케이스를 검토하고 성공 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제시 해 드릴수 있습니다. 다음 계획을 수립하고 추가 사전 조치를 제안할 수도 있습니다. 양식 작성부터 프로세스의 모든 단계에 대해 맞춤형 계획을 세우도록 도와드립니다.

그늘집은 극히 어렵거나 실패한 케이스이더라도 성공으로 이끈 경험이 있습니다. 오랜 동안 축적해온 수 많은 성공사례를 슬기롭게 활용해서 케이스를 승인 받아 드립니다.

이민법에 관해 궁금하신점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요.

<그늘집>
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 (213) 387-4800
카카오톡 imin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