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3 F
Los Angeles
월요일, 9월 23, 2019

‘취업이민 영주권’ 100만명 대기

연간 14만 명으로 발급 제한 최대 7% 국가별 쿼터 폐지시 한국 출신 대기기간 늘어나 취업이민 영주권 발급 대기자가 매년 100만 명까지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의 지난 7일 보도에...

‘군입대 시민권’ 어려워졌다…WP “트럼프 반이민정책 탓”

기각 건수·기각률 모두 증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미군 입대를 통해 시민권을 취득하는 이민자들에 대한 규제가 더욱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행정부가 새로운...

“DACA 구제 용의” 트럼프, 트윗 올려

이민개혁안 빅딜용 분석 오는 11월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 프로그램(DACA) 폐지 관련 소송에 대한 연방대법원의 심리가 본격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DACA 수혜자들을 구제할 용의가...

영주권·시민권 신청자 SNS 정보 제출 의무화

내년부터 5년 기록 내야 미국내에서 영주권이나 시민권을 신청하는 이민자들은 내년부터 지난 5년간의 SNS 관련 정보를 이민당국에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한다. 연방 국무부가 이미 지난 6월부터 이민 및...

민주당 “예산 봉쇄로 공적부조 시행 막을 것”

예산지출 금지법안 상정 복지수혜 이민자들의 영주권 및 비이민비자 취득을 제한하는 새로운 ‘공적부조’(public charge) 개정안이 오는 10월15일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과 이민자 단체들이 강력한 반대...

10월 15일부터 적용되는 “공적부조 개정 내용 정확히 파악해야”

지난 달 “공적 부조” 시행정책이 공표됨에 따라 이민자들의 불안감이 증폭되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바뀐 규정은 유색인종 중 특히 아시안과 무슬림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며 개정된...

SNS 가짜 계정으로 이민 단속

"영주권·시민권·비자 신청자 신원 조사·검열에 사용" 논란 이민서비스국(USCIS)이 '가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만들어 이민·비자 신청자들을 감시하겠다고 밝혀 논란을 빚고 있다. 최근 USCIS는 지난 7월의 지침내역을 공개하고 SNS 가짜 계정을...

‘그린라이트법’ 대상 소송에서 8개주, 뉴욕주정부 지지 표명

서류미비자들에게도 운전면허증 발급을 허용하는 뉴욕주 '그린라이트법'(Green Light Law)에 대한 소송에서 워싱턴DC와 8개주가 뉴욕주정부를 지지하고 나섰다. '그린라이트법'은 지난 6월 주의회를...

‘메디컬 추방유예’ 폐지 “없던 일로”

USCIS, 여론 악화에 한 발 물러서 "공식적 완전 복원 여부는 검토 중" 친구 SNS 때문에 입국 금지됐던 하버드 신입생 마침내...

미국투자이민 통한 미국영주권 취득, 더 이상 미루면 접수조차 어려워진다

다가올 2019년 11월 21일부터 미국투자이민 투자금 인상이 확정된 가운데, 수요자들의 문의가 쇄도를 넘어 폭주하고 있는 실정이다. 투자금 인상안의 주된 내용은 TEA 지역...

환율정보

0
Connecting
Please wait...
Send a message

Sorry, we aren't online at the moment. Leave a message.

Your name
* Email
* Describe your issue
Login now

Need more help? Save time by starting your support request online.

Your name
* Email
* Describe your issue
We're online!
Feedback

Help us help you better! Feel free to leave us any additional feedback.

How do you rate our suppo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