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이민(EB-5) 수요 증가

미국 연방의회가 투자이민 최소 투자금액을 상향 조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최소 투자금액 인상 전 영주권을 신청하려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미국 연방의회는 투자이민 최소 투자금액을 현행 50만 달러에서 92만5000달러(약 10억3500만원)로 올리는 신규 법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미국 국토안보부도 135만달러(약 15억1000만원)로 상향 조정하는 안을 제시했으나 일부 공화당 의원들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습니다.

1993년 처음 도입된 미국 투자이민은 고용촉진지구(TEA)에 50만달러, 그 외 지역에 100만달러를 투자하고 2년간 10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하면 영주권을 부여하는 제도입니다.

5년마다 미국 연방의회의 재승인을 거쳐 시행됐지만 투자금 현실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2015년 9월부터는 의회 승인 없이 수차례 임시 연장조치로 연명하고 있습니다.

현재도 임시 연장조치로 오는 9월 말 만료되는데 이 시기 최소 투자금액 상향조정 여부가 판가름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국무부가 지난 11일 발표한 8월중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 1~3순위는 비자발급 우선일자가 모두 2~3년 가까이 후퇴로 취업이민을 진행하려던 신청인들을 불안하게하고 있는것도 투자이민 수요를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작용되고 있습니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가 반이민 정책을 펼치면서 취업이민 등 다른 이민 루트가 점점 좁아지고 있고 국가별 영주권 쿼터 상한제 철폐 법안 통과로 한인 영주권 대기자들의 우려가 점차 커지면서 투자이민을 알아보는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그늘집>
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 (213) 387-4800
카카오톡 imin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