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체자 단속에 ‘셀폰 위치추적 ‘이용 추진

2년간 행적으로 대상 선정

트럼프 행정부가 랩탑, 셀폰, 그리고 셀폰 탑재 앱 등 불법체류 이민자들이 사용하는 IT 기기를 추적해 단속 대상 이민자들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최첨단 방식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온라인 매체 ‘디펜스원’은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세관단속국(ICE)이 불법체류 이민자 단속을 위해 이들이 사용하는 IT 기기의 현재 사용 위치와 과거 사용 위치를 추적해, 정확히 단속 대상 이민자의 위치를 짚어내는 단속 방식 도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같은 기술을 보유한 업체들을 물색 중이라고 지난 22일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ICE는 최근 20일 연방 정부의 ‘페드비즈옵스’(FedBizOpps)에 이같은 IT 기술요구사항을 포스팅해 해당 기술 보유 업체와의 계약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디펜스원’은 클라우드 시스템이 기반으로 될 것으로 보이는 이 추적기술이 이민단속에 적용되면, ICE 요원들은 표적이 된 셀폰, 랩탑을 비롯해 다른 인터넷기반 전자기기들의 정확한 현재 사용위치는 물론 과거 2년간의 사용 위치도 추적이 가능해진다고 지적했다.

ICE는 페드비즈옵스에 올린 포스팅에서 해당 기술을 보유한 업체들로부터 다음 달 17일까지 입찰을 받아 빠른 시일 내에 계약을 체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 (213) 387-4800
카카오톡 imin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