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고용인증 의무화 재추진

쿠슈너 새 이민법안에 포함
민주당 이민적체 조사 요청

백악관이 구상 중인 새 이민법안에 ‘전자고용인증(E-Verfy)’ 의무화 방안이 포함될 전망이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이자 백악관 선임고문으로 활동 중인 제러드 쿠슈너가 발표한 새 이민정책에 고용주가 종업원들의 체류 신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온라인 신원조회 시스템인 ‘전자고용인증’ 사용을 전면 의무화하는 정책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쿠슈너 선임고문이 발표한 새 이민정책은 전체 이민자의 수를 줄이지는 못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데 매체는 “전자고용인증 의무화 방안이 이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연방하원 공화당 지도부는 작년 6월 ‘전자고용인증’ 의무화 방안이 포함된 ‘국경 안보와 이민 개혁 법안(HR 6136)’을 표결에 부쳤으나 부결됐었다.

<중앙일보 박다윤 기자>

<그늘집>
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 (213) 387-4800
카카오톡 imin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