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체자 212명 체포…ICE, LA지역 업체 급습

강력 범죄 전과자 다수

이민단속국(ICE)이 LA 일반 사업체를 급습해 불법 체류자 212명을 체포했다.

이번 단속은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5일 동안 LA지역 122개 사업체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특히 단속은 LA와 카슨시티 등 남가주 일대 물류회사와 일반 사업체 등을 대상으로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졌다. 16일 LA타임스에 따르면 ICE는 이번 단속으로 212명을 체포했다. 업체별로 2명 꼴이다. 그 가운데 92%인 195명은 각종 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았거나 추방 명령을 받고도 떠나지 않은 신분이었다.

토머스 호먼 ICE 국장대리는 “체포자 가운데 55%는 아동 성범죄나 무기 관련 범죄, 폭행과 같은 중범죄로 체포된 전력이 있는 사람”이라며 “그 밖에 과거에 여러 차례 경범죄를 저지른 사람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ICE의 이번 단속은 두 가지 방향으로 진행됐다.

첫째 법률을 어기고 불법으로 이민자를 채용한 고용주에 대한 처벌이다. 두 번째는 합법 거주민과 미국 시민들이 일자리를 빼앗는 불법 체류자를 추방하고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ICE는 2017년 회계연도 기준으로 미 전역에서 1360곳의 사업체를 감사했다. 법률을 어긴 업체들에 대해 벌금을 부과하거나 기소했다.

<중앙일보 황상호 기자>

<그늘집>
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 (213) 387-4800
한국 (050) 4510-1004
카카오톡 imin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