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트럼프 행정부와 ‘맞대결’ 채비

<라디오코리아 문지혜 기자> = 대선 이후 연방으로부터 독립한다는 ‘칼렉시트’(Calexit) 움직임까지 일었던 캘리포니아 주가 도널드 트럼프 차기 행정부에 맞설 준비를 하고있습니다.

환경문제와 이민, 여성·인권, 선거권에 이르기까지 각종 정책에서 ‘전면전’을 치를 전망입니다.

캘리포니아 주가 오는 20일 출범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맞서 ‘전면전’을 각오하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기후변화를 비롯한 환경문제와 이민, 여성·인권, 선거권에 이르기까지 각종 정책에서 연방정부와 지방정부 간 갈등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의회는 오늘(4일) 트럼프 행정부와의 법적 분쟁에 대비해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을 지냈던 에릭 홀더를 법률 고문으로 영입했습니다.

가장 첨예하게 부딪칠 지점은 기후변화 정책입니다.

트럼프 당선자는 대선 기간 파리기후협약 탈퇴를 공언하면서 화석에너지 개발과 사용을 활성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제리 브라운 주지사는 캘리포니아 주가 지난 60여년간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한 정책을 시행해왔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이에 역행하고자 한다면 모든 조치를 취할 준비가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민 문제에서도 캘리포니아 주의회는 추방에 직면한 서류미비자에 대해 무료 법률 서비스를 제공하기로했습니다.

또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자의 반동성애 성향과 달리 민주당 텃밭인 캘리포니아 주는 인종 다양성과 성소수자(LGBT) 정책에 가장 선진적입니다.

캘리포니아 주의 독자적인 행보는 자칫 거센 역풍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보조금 지원액을 대폭 삭감할 공산이 높기 때문입니다.

이에더해 기업들이 캘리포니아 주를 빠져나갈 가능성도 점쳐졌습니다.

하지만 주류 언론들은 캘리포니아 주가 국내총생산(GDP)의 13%를 차지하고있으며 페이스북, 구글 등 세계적인 기업들의 본사가 집중돼 트럼프 행정부가 좌지우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 (213) 387-4800
한국 (050) 4510-1004
카카오톡 imin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