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전 불체이민자 보호장치 마련 촉구

▶ 뉴욕시 등 31개도시 시장들, 오바마에 청원서 발송

<한국일보 김소영 기자> = 뉴욕시를 비롯한 31개 도시 시장들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임기를 마치기 전 불법 체류 이민자를 보호하기 위한 법적 장치 마련을 촉구했다.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를 포함한 31개 도시 시장, 이민자 단체들은 지난 29일 오바마 대통령에게 불법체류자 보호 장치 강화를 요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청원서 ‘시티스 포 액션’(Cities for Action)을 발송했다.

이 서한은 반이민 정책을 앞세운 도널드 트럼프 차기 행정부가 들어서는 데까지 3주 가량이 남은 가운데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사회를 보호하기 위한 법적 조치를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우선 오바마 대통령의 대표적인 이민보호 정책인 청소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을 시행한데 대해 지지를 보내면서 이미 이 프로그램을 신청해 혜택을 받고 있는 불체 청소년들에게 불똥이 튀지 못하도록 개인정보를 보호하는 장치를 만들 것을 촉구했다.

또한 아이티와 같이 전쟁이나 재난으로 피난 온 외국인들이 미국에서 거주하면서 일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임시 보호 법안도 연장할 것을 요구했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이민자들은 뉴욕시를 훌륭한 도시로 만드는데 원동력이 된다”며 “대통령이 임기를 그만두기 전에 이민자들을 보호하는 추가적인 법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 (213) 387-4800
한국 (050) 4510-1004
카카오톡 imin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