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그 입 좀 다물라”

▶ “선동적 발언으로 정권이양 순탄치 못해”
▶ 트럼프 불편한 심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가 연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향한 불편한 심기를 여과 없이 드러내고 있다.

트럼프 당선자는 28일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오바마 대통령의 선동적인 발언과 걸림돌을 무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순조로운 정권 이양이 될 것으로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의 ‘선동적인 발언’과 ‘걸림돌’이 뭔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26일 오바마 대통령이 만약 규정상 불가능한 3선에 도전할 수 있었다면 트럼프 당선자를 누르고 승리했을 것이라고 한 인터뷰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당선인은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이 알려지자 트위터에 “오바마 대통령이 나를 상대로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절대 아닐 것”이라고 받아치며 “일자리 이탈, 이슬람국가(IS), 오바마케어 등”이라고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이 펼친 정책이나 현안 등 ‘약점’ 때문에 자신과 맞붙었더라도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 (213) 387-4800
한국 (050) 4510-1004
카카오톡 imin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