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계 불체자들 권리찾기에 소극적”

<한국일보 박지혜 기자> = 미국에서 한인 등 아시아계 불법 이민자 수가 늘고 있지만, 이민 문제에 관해 목소리를 내는 것에는 타 이민자 그룹보다 다소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LA 타임스(LAT)는 많은 아시안계 불법 이민자들이 권리를 찾기 위해 거리로 나서거나, 목소리를 내는 것을 불편해 하며 ‘그늘 속’에 숨어 지내는 것을 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LAT에 따르면 미국 내 아시안 불법 이민자의 수는 약 150만명으로 멕시코와 중미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그룹이다. 가주에서는 41만6,000명의 불법 이민자가 거주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상당수가 비자를 받아 합법적으로 입국한 뒤 떠나지 않은 ‘오버스테이’ 이민자로 고국에서 중산층 이상의 고학력자가 많지만 불법 이민에 관해 나서는 것은 꺼려한다는 것.

LAT는 한인 미치 조(31)씨의 사례를 들어, 그가 “신분을 드러내지 않으면 합법적인 신분 없이 어떻게 생활이 가능하냐는 등의 질문을 받지 않아도 되고, 가족의 이름에 먹칠하는 것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 (213) 387-4800
한국 (050) 4510-1004
카카오톡 imin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