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 폐지론자 앞세운 트럼프 내각 ‘대박일까 쪽박일까’

내정 각료 상당수 부처 폐지론 또는 무용론자가 장관
정부혁신 가져올 대박, 공조직 망쳐놓는 쪽박일지 주시

(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첫 내각을 구성하는 조각을 완료한 결과 부처 폐지론자들을 해당부처 장관으로 기용하는 파격을 선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용인술이 연방 정부의 혁신을 가져올 대박을 칠 것인지, 아니면 정부 공조직을 망쳐 놓는 쪽박을 차게 될지 주목을 끌고 있다.

트럼프 새 행정부의 첫 내각에서는 부처 폐지론자 또는 무용론자들이 해당 부처 장관으로 기용되는 파격 을 선보여 충격파를 가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폐지론자를  바로 그 부처를 이끌 장관으로 기용해 워싱턴 연방정부를 뒤흔들어 놓겠다는 충격 요법을 시도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전례없는 충격요법으로 과연 연방정부 주요 부처들을 혁신하는 대박을 칠 것인지, 아니면 공조직과 공무원들의 복지부동에 막혀 실패하는 쪽박을 찰지 주목을 끌고 있다.

에너지부 장관에 지명된 릭 페리 전 텍사스 주지사는 2011년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에너지부를 폐지하겠다고 공약했던 인물인데 없애려 했던 부처를 이끌게 됐다.

당시 페리 지명자는 경선후보 토론에서 3개 부처를 없애겠다고 예를 들다가 정작 에너지부는 이름을 기억하지 못해 “웁스”라고 말해 망신을 당한바 있다.

샴 쌍둥이 분리수술에 최초로 성공해 유명해진 외과의사출신 벤 카슨 지명자는 의료복지 전담부서인 보건 복지부가 아닌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에 지명돼 복잡한 주택지원정책을 과연 다룰수 있을지 논란을 사고 있다.

더욱이 벤 카슨 지명자는 “주택지원 사업은 정부가 해야 할 일이 아니다”면서 주택건설부의 무용론을 소신으로 밝혀왔다는 점에서 충격을 주고 있다.

연방교육장관에 지명된 벳시 디보스 지명자는 공교육 예산으로 사립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허용하는 스쿨바우처를 앞장서 주장해온 인물이라는 점에서 공교육을 약화시킬 장본인이 교육부 장관에 기용 됐다는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오바마 케어 폐지에 앞장서온 공화당의 톰 프라이스 하원의원이 오바마 케어를 관할하는 보건복지부 장관에 지명돼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될 것으로 경고받고 있다.

환경보호청(EPA) 장관으로 기용된 스콧 프루이트 오클라호마 주 검찰총장은 파리기후협약에 반대하는 반 환경보호론자로 지목되고 있어 아이러니를 보여주고 있다.

노동장관에 지명된 앤디 푸즈더 지명자는 칼스 주니어, 하디스 라는 패스트 푸드 체인점의 사장 출신인데 노동자들이 가장 원하고 있는 최저임금 인상에 반대하고 있고 자신의 회사에선 초과근무수당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아 고발된 상황이어서 노동법 위반 혐의자를 장관에 기용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 (213) 387-4800
한국 (050) 4510-1004
카카오톡 imin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