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민 절반 ‘소득은 제자리, 세금은 늘었다’

부유층 1% 소득이 하위 50% 보다 81배
감세혜택 부유층 편중, 서민들은 의료비와 학비 가중

(KORUS NEWS 한면택 특파원) = 미국민들의 절반인 1억 1700만명은 지난 40년간이나 소득은 정체된 반면 세금은 더 내고 있어 연소득 1만 6000달러의 빈곤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 부자 1%의 소득은 하위 50%보다 무려 81배에 달해 빈부차가 극심해진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미국경제에서 가장 큰 문제로 부상해 있는 빈부 차가 해소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미국 성인들의 절반인 1억 1700만명은 1970년대 이래 무려 40년간이나 경제성장의 혜택을 전혀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CBS 뉴스가 보도했다.

특히 하위 50%의 미국민들은 소득이 거의 늘리 않은 정체에 빠진 반면 세금은 오히려 더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80년에 톱 1%의 최고 부유층의 연소득은 42만 8000달러 였던 데 비해 하위 50%는 고작 1만 6000달러에 그쳐 27배의 차이가 났었다.

그런데 가장 최근인 2014년에는 최고 부유층이 한해에 130만달러를 버는 반면 중산층과 저소득층 50%는 1만 6000달러로 제자리 걸음해 그 격차가 81배로 대폭 확대됐다.

심지어 지난 40여년간 부유층 위주의 감세조치로 부자들보다 서민들이 더 세금을 내는 바람에 빈부차는 분노로 터질 시한폭탄이 되버린 것으로 경고되고 있다.

톱 1%의 최고부유층은 1950년에는 40~45%의 높은 세금을 냈으나 현재는 30~35%를 부담하고 있다.

이에 비해 하위 50%의 서민들은 50년대 20%이하의 세금을 냈지만 지금은 25%로 세부담이 높아졌다.

게다가 2000년이후에는 자본투자에 각종 혜택이 몰리면서 부유층에게 편중되는 결과를 가져온 것으로 나타났다.

부유층은 투자할 여력이 있기 때문에 자본투자에 집중하며 세제혜택도 누려 부를 대폭 늘린 반면 서민 들은 투자할 돈이 없기 때문에 자본투자를 하지 못하고 세제혜택도 받지 못해 소득과 자산은 제자리 걸음하거나 뒷걸음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여기에 서민들은 헬스케어와 교육비 등이 해마다 대폭 올라가 가처분 소득은 오히려 감소해 빈곤층의 생활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