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트럼프 "지능 낮은 불법이민자만 법원에…" 비하 논란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20-10-23 07:04
조회
266


과거 '잡았다 놔주기' 관행 겨냥 "재앙" 재차 비판…WP "거짓 주장"
이민자 아동·부모 격리정책 놓고 "범죄" vs "업자가 데려온 애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마지막 대선 토론에서 불법이민자 비하 논란에 휘말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테네시주(州) 내슈빌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와 TV토론에서 이민정책과 관련해 '잡았다가 놔주기'(Catch and Release) 관행을 비판하다가 불법이민자의 지능지수(IQ)까지 거론했다.

'잡았다가 놔주기'란 불법이민자를 체포한 뒤 수용소가 부족하다는 등의 이유로 추후 이민법원 재판에 출석하라고 한 다음 구금하지 않고 풀어주는 것을 말한다. 이민자가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도주할 수 있다고 비판받았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를 폐지하고 '무관용 정책'을 추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토론에서도 '잡았다가 놔주기'를 "재앙"이라고 불렀다.

그는 "살인범과 강간범 등 매우 나쁜 사람이 (미국에) 들어올 수 있다"면서 "('잡았다가 놔주기' 관행이 유지됐다면) 우리는 그들의 이름이나 적어두고 나라 안에 풀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불법이민자가 풀려난 뒤) 재판을 받으러 돌아오지 않겠느냐고 할 수 있지만 1% 미만만 돌아온다"면서 "그들을 찾고자 이민세관단속국(ICE)과 국경수비대를 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실이 아니다'라는 바이든 후보의 반박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절대 돌아오지 않는다"면서 "이렇게 말하긴 싫지만, 지능지수가 가장 낮은 이들만 돌아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대부분 거짓"이라고 평가했다.

WP는 "일부 예외를 제외하면 어린이와 망명 시도자만이 '잡았다가 놔주기' 적용대상"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범죄자는 풀려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 풀려난 불법이민자의 1% 미만만 재판을 받으러 온다는 것도 거짓이라면서 2018년 회계연도에 재판 불출석 상태서 추방 명령을 받은 비율이 14%에 그쳤다는 통계를 인용했다. 나머지 86%는 재판에 출석했다는 것이다.

NBC방송은 불법체류자 지능지수까지 거론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하는 글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쏟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흑인 여성 하원의원인 맥신 워터스를 가리켜 "지능지수가 극히 낮다"고 비난하거나 자신과 사이가 벌어진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에게 "지능검사를 해보자"고 제안하는 등 지능지수를 가지고 남을 비난하는 모습을 보인 적이 많다.

이날 토론에서는 트럼프 행정부의 불법이민자 가족분리정책으로 부모와 헤어진 어린이 500여명이 아직 부모를 못 찾았다는 최근 언론 보도와 관련해 설전도 벌어졌다.

바이든 후보는 "그 아이들은 홀로 남겨졌고 아무 데도 갈 곳이 없다"면서 가족분리정책을 범죄로 규정하고 "국가로서 모든 개념을 위반한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 아이들은 '코요테'나 카르텔이 미국에 데려왔다"면서 "(코요테나 카르텔이) 아이들을 미국에 오는 수단으로 이용했다"고 반박했다. 코요테는 이민자들에게 돈을 받고 국경을 넘게 해주는 업자를 지칭하는데,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요테라는 속어를 사용한 데 주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아이들을) 아주 잘 돌봐주고 있다"고도 했다.

한편 바이든 후보는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 제도(DACA·다카)가 폐지되면서 미국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한 '드리머'(Dreamer)들에게 시민권 획득 기회를 열어주기 위한 법안을 취임 100일 안에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공약했다.

<연합뉴스>







.
전체 0

전체 61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15
바이든 정부 ‘캐러밴 행렬’에 문 열까
그늘집 | 2021.01.16 | 추천 0 | 조회 182
그늘집 2021.01.16 0 182
614
‘캐러밴 행렬’ 미 입국 못 한다
그늘집 | 2021.01.11 | 추천 0 | 조회 305
그늘집 2021.01.11 0 305
613
민주 정권·의회 장악에 최고령 대법관 은퇴 요구 직면
그늘집 | 2021.01.09 | 추천 0 | 조회 186
그늘집 2021.01.09 0 186
612
트럼프 더 궁지로…의회폭동 진압 나선 경찰관도 숨졌다
그늘집 | 2021.01.07 | 추천 0 | 조회 203
그늘집 2021.01.07 0 203
611
미국 민주주의가 짓밟혔다
그늘집 | 2021.01.07 | 추천 0 | 조회 204
그늘집 2021.01.07 0 204
610
국경에 몰려드는 난민 신청자들
그늘집 | 2021.01.04 | 추천 0 | 조회 186
그늘집 2021.01.04 0 186
609
민주 펠로시, 하원의장에 재선출…2년 더 이끈다
그늘집 | 2021.01.03 | 추천 0 | 조회 191
그늘집 2021.01.03 0 191
608
미국 땅 눈앞에 두고…국경 다리서 출산한 온두라스 여성
그늘집 | 2021.01.03 | 추천 0 | 조회 222
그늘집 2021.01.03 0 222
607
미 법원, '부통령에 대선결과 번복 권한 달라' 소송 기각
그늘집 | 2021.01.02 | 추천 0 | 조회 167
그늘집 2021.01.02 0 167
606
트럼프, 새해 앞두고 '자화자찬' 연설…"모두가 내게 감사"
그늘집 | 2021.01.01 | 추천 0 | 조회 218
그늘집 2021.01.01 0 218
605
'레임덕' 트럼프의 막판 정책, 바이든 취임 당일 '올스톱'
그늘집 | 2020.12.30 | 추천 0 | 조회 301
그늘집 2020.12.30 0 301
604
“부통령에 대선결과 번복 권한을” 공화 하원의원 소송
그늘집 | 2020.12.28 | 추천 0 | 조회 219
그늘집 2020.12.28 0 219
603
트럼프 부양책 불만 속 미 하원 ‘현금지급 상향’ 대체안 추진
그늘집 | 2020.12.27 | 추천 0 | 조회 194
그늘집 2020.12.27 0 194
602
바이든·멕시코 대통령, 첫 통화…이민문제 협력 약속
그늘집 | 2020.12.20 | 추천 0 | 조회 327
그늘집 2020.12.20 0 327
601
이방카 vs 해리스 조지아 동시 출격…’상원 쟁탈전’ 지원사격
그늘집 | 2020.12.19 | 추천 0 | 조회 206
그늘집 2020.12.19 0 206
600
"MS도 러시아 추정 해커에 뚫렸다"…미 해킹피해 비상
그늘집 | 2020.12.18 | 추천 0 | 조회 248
그늘집 2020.12.18 0 248
599
플로리다 주민들 “트럼프 오지마”
그늘집 | 2020.12.17 | 추천 0 | 조회 339
그늘집 2020.12.17 0 339
598
바이든 '상원 장악 승부처' 조지아 출격…대선승리 후 첫 유세
그늘집 | 2020.12.15 | 추천 0 | 조회 288
그늘집 2020.12.15 0 288
597
트럼프 위스콘신주 투표 무효 소송 연방법원서 기각
그늘집 | 2020.12.13 | 추천 0 | 조회 256
그늘집 2020.12.13 0 256
596
‘안보통’ 라이스, 바이든 백악관 王수석으로 컴백
그늘집 | 2020.12.11 | 추천 0 | 조회 237
그늘집 2020.12.11 0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