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해리스 '첫 흑인여성' 부통령후보 공식지명…"미국위해 싸우자"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20-08-20 06:14
조회
402

미국 민주당 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된 카멀라해리스 상원의원

미국 민주당이 19일(현지시간) 사흘째 전당대회에서 카멀라 해리스(55) 상원의원을 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했다.

조 바이든(77) 전 부통령이 전날 민주당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된 데 이어 러닝메이트 지명절차도 완료됨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및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맞대결을 벌일 민주당 정·부통령 후보 티켓이 확정됐다.


민주당 대통령·부통령 후보

민주당 전대 의장인 베니 톰슨 하원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화상으로 진행된 이날 전대에서 해리스 의원을 민주당 부통령 후보로 지명한다고 선언했다.

이로써 해리스 의원은 유리천장을 깨고 미 대선 역사상 첫 흑인 여성 부통령 후보 자리에 오르며 고지에 성큼 다가섰다.

당선되면 미 헌정사상 첫 여성 부통령이자 첫 흑인 부통령의 탄생이라는 역사적 기록을 세우게 된다.

워싱턴포스트(WP), CNN 등 미 언론은 해리스 의원의 지명에 대해 "역사적 지명", "역사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해리스 의원은 후보 지명 직후 수락연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우리의 비극을 정치적 무기로 삼는 대통령"이라고 직격, "도널드 트럼프의 리더십 실패가 생명과 생계를 희생시켰다"고 정면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변곡점에 놓여있다"며 모두를 한데 통합시킬 대통령이 필요하다. 조 바이든을 선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의원은 "이 선거에서 우리는 역사의 경로를 바꿀 기회를 갖고 있다. 우리는 모두 이 싸움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여러분과 나, 그리고 조가 함께"라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신념을 갖고 싸우자. 희망을 갖고 싸우자. 우리 스스로에 대한 확신과 서로에 대한 책무를 갖고 헌신을 갖고 싸우자"며 '미국을 위한 싸움'을 촉구하고 자신도 나라를 위해 싸워나갈 것을 다짐했다.

연설이 끝난 뒤 바이든 전 부통령도 무대에 깜짝 등장했으며 곧이어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해리스 의원의 남편인 더글러스 엠호프 변호사도 무대에 올랐다.

해리스 의원이 부통령이 되면 엠호프 변호사도 미 역사상 첫 세컨드젠틀맨이 된다.

이날 지명 직후 수락연설에 앞서 여동생 마야와 조카 미나,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 변호사가 첫 결혼에서 얻은 딸 엘라 엠호프 등 여성 가족 3인이 화상으로 등장, 축하를 건네며 기대를 표했다.

역시 법조인인 동생 마야는 "언니가 너무 자랑스럽다"며 "엄마가 비록 첫째딸이 역사속으로 내딛는 것을 보지 못했지만 나라 전체가 언니의 힘과 진실성, 지성, 낙관주의를 볼 것"이라고 축하했고, 딸 엘라는 '모말라'라는 애칭으로 부르며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날 첫 여성 부통령 후보 지명에 맞춰 4년 전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경선에 함께 참여했던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이 줄줄이 찬조연설자로 나서 '여성파워'를 과시했다.

지난 11일 바이든 전 부통령의 러닝메이트로 낙점된 해리스 의원은 검사, 캘리포니아주 법무장관 출신으로, 자메이카인 아버지와 인도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아시아계로도 첫 여성 부통령 후보라는 타이틀도 갖게 됐다.

해리스 의원은 낙점 후 트럼프 저격수를 자임, 심판론과 정권교체론을 부각하며 돌풍을 일으켜왔다.

민주당이 대통령·부통령 후보를 공식 확정지음에 따라 11월3일 대선을 앞두고 내주 열리는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트럼프 대통령·펜스 부통령이 공식후보로 지명되면 남은 70여일 동안 본격 맞대결이 막을 올린다.

이날 진행된 사흘째 전대는 해리스 상원의원의 수락연설로 막을 내렸다.

민주당은 이어 20일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선후보 수락연설을 듣는 것으로 대미를 장식하며 나흘간의 전대 일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미국 민주당 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된 카멀라해리스 상원의원

<연합뉴스>







.
전체 0

전체 61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17
공화당 장악 텍사스, 바이든 이민 정책에 반기…첫 소송 제기
그늘집 | 2021.01.23 | 추천 0 | 조회 103
그늘집 2021.01.23 0 103
616
멀고 험한 미국 가는 길…중미 이민자들, 과테말라서 발 묶여
그늘집 | 2021.01.18 | 추천 1 | 조회 184
그늘집 2021.01.18 1 184
615
바이든 정부 ‘캐러밴 행렬’에 문 열까
그늘집 | 2021.01.16 | 추천 1 | 조회 226
그늘집 2021.01.16 1 226
614
‘캐러밴 행렬’ 미 입국 못 한다
그늘집 | 2021.01.11 | 추천 0 | 조회 340
그늘집 2021.01.11 0 340
613
민주 정권·의회 장악에 최고령 대법관 은퇴 요구 직면
그늘집 | 2021.01.09 | 추천 0 | 조회 218
그늘집 2021.01.09 0 218
612
트럼프 더 궁지로…의회폭동 진압 나선 경찰관도 숨졌다
그늘집 | 2021.01.07 | 추천 0 | 조회 231
그늘집 2021.01.07 0 231
611
미국 민주주의가 짓밟혔다
그늘집 | 2021.01.07 | 추천 0 | 조회 230
그늘집 2021.01.07 0 230
610
국경에 몰려드는 난민 신청자들
그늘집 | 2021.01.04 | 추천 0 | 조회 203
그늘집 2021.01.04 0 203
609
민주 펠로시, 하원의장에 재선출…2년 더 이끈다
그늘집 | 2021.01.03 | 추천 0 | 조회 223
그늘집 2021.01.03 0 223
608
미국 땅 눈앞에 두고…국경 다리서 출산한 온두라스 여성
그늘집 | 2021.01.03 | 추천 0 | 조회 253
그늘집 2021.01.03 0 253
607
미 법원, '부통령에 대선결과 번복 권한 달라' 소송 기각
그늘집 | 2021.01.02 | 추천 0 | 조회 200
그늘집 2021.01.02 0 200
606
트럼프, 새해 앞두고 '자화자찬' 연설…"모두가 내게 감사"
그늘집 | 2021.01.01 | 추천 0 | 조회 241
그늘집 2021.01.01 0 241
605
'레임덕' 트럼프의 막판 정책, 바이든 취임 당일 '올스톱'
그늘집 | 2020.12.30 | 추천 0 | 조회 329
그늘집 2020.12.30 0 329
604
“부통령에 대선결과 번복 권한을” 공화 하원의원 소송
그늘집 | 2020.12.28 | 추천 0 | 조회 236
그늘집 2020.12.28 0 236
603
트럼프 부양책 불만 속 미 하원 ‘현금지급 상향’ 대체안 추진
그늘집 | 2020.12.27 | 추천 0 | 조회 217
그늘집 2020.12.27 0 217
602
바이든·멕시코 대통령, 첫 통화…이민문제 협력 약속
그늘집 | 2020.12.20 | 추천 0 | 조회 345
그늘집 2020.12.20 0 345
601
이방카 vs 해리스 조지아 동시 출격…’상원 쟁탈전’ 지원사격
그늘집 | 2020.12.19 | 추천 0 | 조회 223
그늘집 2020.12.19 0 223
600
"MS도 러시아 추정 해커에 뚫렸다"…미 해킹피해 비상
그늘집 | 2020.12.18 | 추천 0 | 조회 254
그늘집 2020.12.18 0 254
599
플로리다 주민들 “트럼프 오지마”
그늘집 | 2020.12.17 | 추천 0 | 조회 358
그늘집 2020.12.17 0 358
598
바이든 '상원 장악 승부처' 조지아 출격…대선승리 후 첫 유세
그늘집 | 2020.12.15 | 추천 0 | 조회 310
그늘집 2020.12.15 0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