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결국 탕! 美경찰이 쏜 총에 시위대 1명 사망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20-06-01 18:24
조회
69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에 참가한 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켄터키주 루이빌 새벽 12시 15분에 발생
시위대와 군경 총격과정서 남성 한명 숨져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려 사망한 사건에 반발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미 켄터키주 최대 도시 루이빌에서 시위대 중 한 명이 시위대와 경찰의 총격전 도중 사망했다. NBC방송 등 미 언론은 1일(현지 시각) 루이빌에서 발생한 시위 도중 경찰과 켄터키주 방위군이 시위대에 응사(應射)하는 과정에서 한 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스티브 콘래드 루이빌 경찰서장은 이날 “오전 12시 15분쯤 한 주차장에 모여 있는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경찰과 주 방위군을 투입했다”며 “시위대와 군경이 총격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남성 한 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의 대응 사격으로 사망한 것이 확인되면 이번 시위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일반인이 사망한 첫 사례가 된다. 플로이드가 사망한 다음날인 26일부터 미국 곳곳에서 시위가 일어나고 있지만 지금까지 발생한 사망자는 모두 시위에 반대하는 일반인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콘래드 서장은 사망한 남성이 어떻게 치명상을 입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당국 역시 희생자에 대한 자세한 정

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루이빌 경찰 측은 “주변 영상 감식을 통해 용의자를 쫓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루이빌에서는 26세 흑인 여성이 사복 경찰에게 가택 수색을 당하던 중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지는 일이 있었다. 이어 지난달 25일 미니애폴리스에서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하자 시위가 격화해 31일 밤 시위에서만 40명 이상이 체포됐다.

<연합뉴스>





.
전체 0

전체 49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93
New 멕시코 국경에 AI 감시탑 설치…'트럼프 장벽' 보완
그늘집 | 07:13 | 추천 0 | 조회 7
그늘집 07:13 0 7
492
취업비자 중단에 미 기업들 반발
그늘집 | 2020.06.29 | 추천 0 | 조회 37
그늘집 2020.06.29 0 37
491
여론조사는 이기는데 지지자는 없다? 바이든의 딜레마 l
그늘집 | 2020.06.26 | 추천 0 | 조회 40
그늘집 2020.06.26 0 40
490
대통령은 떠나도 보수판사는 남는다…트럼프, 200명째 지명 기록
그늘집 | 2020.06.25 | 추천 0 | 조회 36
그늘집 2020.06.25 0 36
489
미국 재유행 공포…“10월까지 6만명 더 죽는다” 비관
그늘집 | 2020.06.24 | 추천 0 | 조회 43
그늘집 2020.06.24 0 43
488
“코로나19로 미국 마비” 보건수장들 트럼프에 반기
그늘집 | 2020.06.23 | 추천 0 | 조회 37
그늘집 2020.06.23 0 37
487
코로나19 확산세…브레이크가 없다
그늘집 | 2020.06.23 | 추천 0 | 조회 34
그늘집 2020.06.23 0 34
486
대법원의 잇단 일격…트럼프가 판사 지명 목매는 덴 이유있다
그늘집 | 2020.06.19 | 추천 0 | 조회 45
그늘집 2020.06.19 0 45
485
“미국, 코로나19 대응 포기한 것 같다”…해외서 우려 목소리
그늘집 | 2020.06.19 | 추천 0 | 조회 47
그늘집 2020.06.19 0 47
484
거액 추가부양책 검토…백악관 “트럼프, 최소 2조 달러 원해”
그늘집 | 2020.06.14 | 추천 0 | 조회 66
그늘집 2020.06.14 0 66
483
미국 코로나19 재유행 공포…일부지역 봉쇄령 복원도 검토
그늘집 | 2020.06.11 | 추천 0 | 조회 57
그늘집 2020.06.11 0 57
482
美 10여개주, 봉쇄해제·시위로 코로나19 신규감염 사상최고
그늘집 | 2020.06.10 | 추천 0 | 조회 61
그늘집 2020.06.10 0 61
481
시민권 선서식 재개
그늘집 | 2020.06.08 | 추천 0 | 조회 74
그늘집 2020.06.08 0 74
480
주말 미 전역서 최대규모 평화시위…워싱턴서 LA까지 항의 물결
그늘집 | 2020.06.07 | 추천 0 | 조회 57
그늘집 2020.06.07 0 57
479
국경 봉쇄로 중미에 발 묶인 이민자들, 미국행 시도는 계속
그늘집 | 2020.06.06 | 추천 0 | 조회 54
그늘집 2020.06.06 0 54
478
최악 지났나…미 5월 일자리 깜짝 증가, 실업률 `14.7%→13.3%'
그늘집 | 2020.06.05 | 추천 0 | 조회 50
그늘집 2020.06.05 0 50
477
시민은 누울 뿐…폭력이 사라졌다
그늘집 | 2020.06.04 | 추천 0 | 조회 68
그늘집 2020.06.04 0 68
476
약탈에 망연자실, 미국땅에서 한인들이 울고있다
그늘집 | 2020.06.03 | 추천 0 | 조회 56
그늘집 2020.06.03 0 56
475
미군, 워싱턴DC 인근에 현역육군 1천600명 배치
그늘집 | 2020.06.02 | 추천 0 | 조회 46
그늘집 2020.06.02 0 46
474
결국 탕! 美경찰이 쏜 총에 시위대 1명 사망
그늘집 | 2020.06.01 | 추천 0 | 조회 69
그늘집 2020.06.01 0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