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연방정부, 코로나 경고 여러 차례 무시했다”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20-05-15 06:31
조회
82

릭 브라이트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 전 국장이 14일 연방하원에서 증언하고 있다.

축출된 내부고발자 하원 청문회서 주장 “보호물자 등 중요 조치 제때 취하지 않아”
트럼프 “정부 위해 일해선 안되는 사람” 비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문제를 제기했다가 축출된 전직 백신 개발 책임자가 14일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비가 부족했으며 중요한 조치를 제때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연방 보건부 산하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의 국장이었다가 지난달 국립보건원으로 전보된 릭 브라이트는 이날 연방하원 에너지·통상위원회 보건소위원회가 주최한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해야 할 조치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정부 전반에 걸쳐 적절한 리더십과 협력을 통해 포괄적인 전략을 세울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광범위한 검사와 추적, 치료법 개발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포함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미 국민에게 진실해야 한다. 진실은 과학에 근거해야 한다”며 “우리는 세계 최고의 과학자들을 갖고 있다. 우리가 이끌게 하라. 보복의 두려움 없이 말하게 하라. 우리는 경청해야 한다. 각자 지금 우리의 역할을 할 수 있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브라이트는 1월부터 마스크와 여타 개인보호 장비의 공급망이 급격히 줄어드는 징후를 포착해 이를 복지부 지휘부와 국가 물자비축 담당자들에게 전했지만, “그들은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며 경고가 여러 차례 무시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와 관련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 권고안을 서둘러 내놓으려 하면서 엄격한 심사 과정을 우회하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말했다.

브라이트는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 백악관이 제시한 12∼18개월의 시간표는 “공격적인 일정”이라며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는 모든 것이 완벽하게 진행되는 것을 본 적이 없다”며 조급하게 개발하려 할 경우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 완벽한 평가를 받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백신 전략 부재도 “중대한 걱정거리”라면서 백신 생산과 공급, 공정한 관리를 위한 전략과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증언에 앞서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올해 말에 부활할 것으로 예상되는 코로나19에 대해 보다 조율된 국가적 대응을 하지 못한다면 “현대사에서 가장 어두운 겨울”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기회의 창이 닫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발언의 의미에 대해 “우리는 아직 중앙집권화되고 조율된 표준적인 계획들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전염병을 해결하기 위한 기회의 창을 닫고 있다”며 연방정부 차원에서 과학에 기반해 조율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브라이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로 극찬한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클로로퀸의 효능에 의문을 제기했다가 지난달 직무에서 배제돼 국립보건원으로 전보됐다며 내부고발을 제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청문회가 진행되는 도중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침에 (청문회를) 조금 봤다”면서 “그는 그냥 불만을 품고 못마땅해 하는 사람이다. 솔직히, 몇몇이 그러던데, 일을 잘 못했다고 한다”고 인신공격성 발언을 했다.

그는 청문회 전에도 트윗을 올려 “그(브라이트)의 태도로는, 더는 우리 정부를 위해 일해서는 안 되는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보건부도 내부고발과 관련, 반박자료를 내고 “그의 고발은 일방적인 주장과 잘못된 정보로 가득차 있다”며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또 그가 28만5,010달러의 봉급을 받으면서도 병가를 내고 변호사들과 일하면서 재지정된 자신의 역할을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한국일보>





.
전체 0

전체 47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76
New 약탈에 망연자실, 미국땅에서 한인들이 울고있다
그늘집 | 07:24 | 추천 0 | 조회 13
그늘집 07:24 0 13
475
미군, 워싱턴DC 인근에 현역육군 1천600명 배치
그늘집 | 2020.06.02 | 추천 0 | 조회 10
그늘집 2020.06.02 0 10
474
결국 탕! 美경찰이 쏜 총에 시위대 1명 사망
그늘집 | 2020.06.01 | 추천 0 | 조회 17
그늘집 2020.06.01 0 17
473
흑인 눌러죽인 미국경찰 만행 배후엔 ‘공무원 면책’ 적폐
그늘집 | 2020.05.31 | 추천 0 | 조회 26
그늘집 2020.05.31 0 26
472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212만건…10주새 4천100만명 실직
그늘집 | 2020.05.28 | 추천 0 | 조회 29
그늘집 2020.05.28 0 29
471
코로나 사망 10만명…한국전+베트남전 미군 전사자보다 많아
그늘집 | 2020.05.27 | 추천 0 | 조회 27
그늘집 2020.05.27 0 27
470
코로나19 사망 10만명…트럼프 '공감능력 부족' 도마
그늘집 | 2020.05.27 | 추천 0 | 조회 28
그늘집 2020.05.27 0 28
469
`코로나19 사기’ 극성, IRS 사칭도…”피해액 3천860만달러"
그늘집 | 2020.05.25 | 추천 0 | 조회 45
그늘집 2020.05.25 0 45
468
“트럼프, 미국 오는 해외 근로자에 더 빗장…금주 발표 예상”
그늘집 | 2020.05.25 | 추천 0 | 조회 56
그늘집 2020.05.25 0 56
467
코로나 19 사망자 곧 10만명 돌파
그늘집 | 2020.05.25 | 추천 0 | 조회 38
그늘집 2020.05.25 0 38
466
해변·공원에 연휴 인파…코로나 사망 10만명 육박 무색
그늘집 | 2020.05.25 | 추천 0 | 조회 39
그늘집 2020.05.25 0 39
465
CDC 코로나19 환자 3분의1은 무증상자 추정
그늘집 | 2020.05.22 | 추천 0 | 조회 47
그늘집 2020.05.22 0 47
464
마치 인간 파킹랏처럼…
그늘집 | 2020.05.20 | 추천 0 | 조회 53
그늘집 2020.05.20 0 53
463
불법이민 경고 켐페인에 숨진 아동 사진 사용했다가 삭제...
그늘집 | 2020.05.19 | 추천 0 | 조회 50
그늘집 2020.05.19 0 50
462
금요일밤의 학살…정부 기능 감독 감찰관 연달아 날리는 트럼프
그늘집 | 2020.05.17 | 추천 0 | 조회 65
그늘집 2020.05.17 0 65
461
벌써 이러다 어쩌려고…
그늘집 | 2020.05.15 | 추천 0 | 조회 91
그늘집 2020.05.15 0 91
460
“연방정부, 코로나 경고 여러 차례 무시했다”
그늘집 | 2020.05.15 | 추천 0 | 조회 82
그늘집 2020.05.15 0 82
459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298만건…8주간 3천650만명 실직
그늘집 | 2020.05.14 | 추천 0 | 조회 47
그늘집 2020.05.14 0 47
458
여행객은 언제나 돌아올까…텅 빈 미국 공항
그늘집 | 2020.05.13 | 추천 0 | 조회 58
그늘집 2020.05.13 0 58
457
펠로시, 3조달러 규모 구제계획안 발표
그늘집 | 2020.05.12 | 추천 0 | 조회 68
그늘집 2020.05.12 0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