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미 코로나19 환자 46만명…사망 1만6천명, 세계 두번째로 많아져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20-04-09 18:36
조회
461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

주춤하던 신규 환자 수 다시 증가…뉴욕 사망자 또 '하루 최다'
이번 학년도 말까지 휴교하는 주 15곳으로 늘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환자가 46만명을 넘었다.

누적 사망자는 1만6천명을 넘었다. 세계 국가 중 두 번째로 많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9일 오후 7시 9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를 46만1천437명으로 집계했다.

누적 사망자는 1만6천478명으로 집계했다. 그동안 세계에서 두 번째로 사망자가 많았던 스페인(1만5천447명)을 앞질렀다.

주춤했던 신규 환자는 다시 증가했다. 3일 3만3천300명 이후 4일 2만8천200명, 5일 2만9천600명, 6일 2만9천600명으로 감소세였지만 7일 3만2천800명으로 늘어났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뉴욕주의 코로나19 환자가 1만여명 증가한 15만9천937명, 사망자는 799명 늘어난 7천67명으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

신규 사망자는 전날에 이어 또 하루 최대 규모였다.

쿠오모 주지사는 "9·11 (테러) 때 2천753명의 목숨을 잃었다. 이 위기(코로나19)에 7천명이 넘는 생명을 잃었다"고 말했다.

뉴욕주에 이어 두 번째로 코로나19 환자가 많은 뉴저지주에서는 3천748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누적 감염자가 5만1천27명이 됐다. 사망자도 198명 증가한 1천700명으로 늘었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코로나19 감염자 발생률이 낮아지기 시작했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가 효과를 나타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뉴저지주 보건국장 주디스 퍼시킬리는 전날 밤 나온 전망 모델 추정치를 인용해 2∼3일 후 신규 환자 수가 정점에 도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디트로이트에서는 하루 새 249명의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나왔는데 이는 최근 며칠보다 소폭 줄어든 것이다. 이 도시에서는 지난 4일 525명의 새 환자가 나온 뒤 소폭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네드 러몬트 코네티컷 주지사는 이르면 5월 20일에 학교와 술집, 식당 등이 다시 문을 열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러몬트 주지사는 날짜가 늦춰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시신 수용 공간을 확보하려는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일리노이주 쿡카운티의 시카고 검시관실은 시신 2천여구를 수용할 수 있는 비상 냉장창고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쿡카운티는 사망자 증가로 병원 영안실이 붐비자 14개 냉장트럭을 확보했고 추가로 6개를 구하는 중이다.

미주리주는 부활절 주말 동안 사람들이 예배를 개최하거나 참석할 때 사회적 거리 두기 명령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댈러스는 부활절 주말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잘 지켜지도록 모든 공원을 폐쇄했고, 라토야 캔트렐 뉴올리언스 시장도 부활절 주말에 집에 머물라고 주민들에게 촉구했다.

유타주는 주를 방문하는 모든 여행객에게 여행 계획을 신고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렸다.

펜실베이니아·미주리주는 이번 학년도 말까지 학교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

이번 학년도에 학교 문을 열지 않기로 한 주는 15개로 늘어났다고 CNN은 전했다.

캘리포니아·아이다호주 등 3곳은 학년도 말까지 휴교를 권장한 상태다.

네드 러몬트 코네티컷 주지사는 최소한 한 달 더 휴교 조치를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메인주는 온라인 수업을 할 수 있도록 학생들에게 태블릿 PC를 나눠줬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알래스카주와 아이다호주에 대해 코로나19와 관련해 중대 재난지역 선포를 승인했다. 이에 따라 49개 주와 워싱턴DC, 괌, 푸에르토리코 등 54곳이 중대 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유일하게 중대 재난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와이오밍주도 승인을 요청한 상황이다. 미국에서 50개 주 전역이 동시에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적은 없다.

<연합뉴스>







.
전체 0

전체 61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17
공화당 장악 텍사스, 바이든 이민 정책에 반기…첫 소송 제기
그늘집 | 2021.01.23 | 추천 0 | 조회 126
그늘집 2021.01.23 0 126
616
멀고 험한 미국 가는 길…중미 이민자들, 과테말라서 발 묶여
그늘집 | 2021.01.18 | 추천 1 | 조회 189
그늘집 2021.01.18 1 189
615
바이든 정부 ‘캐러밴 행렬’에 문 열까
그늘집 | 2021.01.16 | 추천 1 | 조회 227
그늘집 2021.01.16 1 227
614
‘캐러밴 행렬’ 미 입국 못 한다
그늘집 | 2021.01.11 | 추천 0 | 조회 341
그늘집 2021.01.11 0 341
613
민주 정권·의회 장악에 최고령 대법관 은퇴 요구 직면
그늘집 | 2021.01.09 | 추천 0 | 조회 218
그늘집 2021.01.09 0 218
612
트럼프 더 궁지로…의회폭동 진압 나선 경찰관도 숨졌다
그늘집 | 2021.01.07 | 추천 0 | 조회 233
그늘집 2021.01.07 0 233
611
미국 민주주의가 짓밟혔다
그늘집 | 2021.01.07 | 추천 0 | 조회 232
그늘집 2021.01.07 0 232
610
국경에 몰려드는 난민 신청자들
그늘집 | 2021.01.04 | 추천 0 | 조회 205
그늘집 2021.01.04 0 205
609
민주 펠로시, 하원의장에 재선출…2년 더 이끈다
그늘집 | 2021.01.03 | 추천 0 | 조회 225
그늘집 2021.01.03 0 225
608
미국 땅 눈앞에 두고…국경 다리서 출산한 온두라스 여성
그늘집 | 2021.01.03 | 추천 0 | 조회 257
그늘집 2021.01.03 0 257
607
미 법원, '부통령에 대선결과 번복 권한 달라' 소송 기각
그늘집 | 2021.01.02 | 추천 0 | 조회 204
그늘집 2021.01.02 0 204
606
트럼프, 새해 앞두고 '자화자찬' 연설…"모두가 내게 감사"
그늘집 | 2021.01.01 | 추천 0 | 조회 244
그늘집 2021.01.01 0 244
605
'레임덕' 트럼프의 막판 정책, 바이든 취임 당일 '올스톱'
그늘집 | 2020.12.30 | 추천 0 | 조회 333
그늘집 2020.12.30 0 333
604
“부통령에 대선결과 번복 권한을” 공화 하원의원 소송
그늘집 | 2020.12.28 | 추천 0 | 조회 237
그늘집 2020.12.28 0 237
603
트럼프 부양책 불만 속 미 하원 ‘현금지급 상향’ 대체안 추진
그늘집 | 2020.12.27 | 추천 0 | 조회 221
그늘집 2020.12.27 0 221
602
바이든·멕시코 대통령, 첫 통화…이민문제 협력 약속
그늘집 | 2020.12.20 | 추천 0 | 조회 352
그늘집 2020.12.20 0 352
601
이방카 vs 해리스 조지아 동시 출격…’상원 쟁탈전’ 지원사격
그늘집 | 2020.12.19 | 추천 0 | 조회 232
그늘집 2020.12.19 0 232
600
"MS도 러시아 추정 해커에 뚫렸다"…미 해킹피해 비상
그늘집 | 2020.12.18 | 추천 0 | 조회 258
그늘집 2020.12.18 0 258
599
플로리다 주민들 “트럼프 오지마”
그늘집 | 2020.12.17 | 추천 0 | 조회 360
그늘집 2020.12.17 0 360
598
바이든 '상원 장악 승부처' 조지아 출격…대선승리 후 첫 유세
그늘집 | 2020.12.15 | 추천 0 | 조회 315
그늘집 2020.12.15 0 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