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이젠 코로나발 실업대란 공포…"미 실업수당 신청 10배로"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20-03-20 20:31
조회
56

2020년 3월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폐쇄된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닥터 마틴 매장과 푸드코드, 워싱턴의 개방형 사무실과 도서관, 캘리포니아의 극장, 버지니아주의 식당, 등의 모습.

신용불량자 급증도 우려…유럽도 감원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실업대란 공포가 현실화하고 있다.

21일 미국 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3월 첫째 주(1∼7일) 21만1천명이었던 주간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둘째 주(8∼14일)에는 28만1천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1967년 이후 네 번째로 큰 증가 폭이다.

하지만 이는 오는 26일 발표될 셋째 주(15∼21일) 신청 건수에 비하면 '새 발의 피'가 될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예상이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당국의 의무휴업 지시 등 여파로 3월 셋째 주부터 레저·접객업과 유통업을 중심으로 실직자가 한층 더 빠르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실제로 뉴욕, 뉴저지, 오리건, 켄터키, 콜로라도 등에서는 신규 실업수당 신청이 전주 대비 많게는 수십 배로 늘면서 전산 시스템이 한때 다운되는 상황까지 빚어졌다.

주정부 취업센터들은 신청이 급증하자 업무 처리를 위해 직원도 늘리고 있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워싱턴, 일리노이, 루이지애나, 매사추세츠, 네브래스카 주정부가 취업센터 직원 모집에 나섰다면서 "당장 구하기 가장 좋은 직장은 취업센터일 수 있다"고 전했다.


2020년 3월 17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원스톱 직업센터에 실업수당을 신청하려는 현지인들이 줄지어 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이 추정한 미국의 3월 셋째 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적게는 60만건에서 많게는 200만건대에 달하고 있다.

블룸버그 이코노미스트인 일라이저 윙거 등은 지난 19일 낸 보고서를 통해 60만∼65만건이 될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투자은행 브린 캐피털의 콘래드 드콰드로스 수석 경제 고문은 오하이오와 펜실베이니아, 코네티컷 등의 신청 건수가 작년 동기보다 6∼14배에 늘어난 점을 근거로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150만건을 넘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200만건을 넘어 2주 전의 약 10배 수준에 달할 수 있다는 분석까지 내놨다.

역대 최대 주간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2차 오일쇼크 때인 1982년의 69만5천건이다.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도 65만건까지 늘어난 적이 있다.

이 신청 건수에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각 주정부에 공식 집계 전까지는 수치 공개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0년 3월 18일 영국 런던 옥스포드 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여성이 백화점을 나서고 있다.

최근 실업수당 신청의 증가는 코로나19 이후 이동제한과 의무휴업의 영향으로 음식점 종업원이나 매장 점원 등 서민층이 대거 실직한 영향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넉넉하지 못한 형편인 이들은 당장 생계를 위협받을 수 있다.

특히 미국에선 해당 주에서 6개월 이상 취업해야 하는 등 일정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실직수당조차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진보 성향 싱크탱크인 예산정책우선센터(CBPP)에 따르면 미국 51개 주 가운데 16개 주는 실업수당 신청자의 20%가량만 지급이 승인될 정도로 기준이 까다롭다.

이런 난관을 뚫고 받는 실업수당도 매주 평균 385달러(약 48만원) 수준이어서 대출이자와 공과금 등 지출을 감당하기 어려운 경우가 적지 않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소비자들이 (1929년) 대공황 이후 최악의 신용 경색에 직면했다"면서 실직한 서민이 대거 신용불량자로 전락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실업 대란 공포는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AP통신은 유럽에서는 이미 수십만명이 일자리를 잃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예컨대 북유럽의 저가 항공사인 노르위지안 항공은 이미 7천300명의 감원을 발표했고 영국 항공사인 플라이비는 파산해 2천명이 직장을 잃었다.

스페인에서는 자동차 업계 종사자 10만명이 이미 감원됐다는 추정치도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전체 0

전체 40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09
New 미 3명중 2명꼴 자택대기…코로나19 확진 하루새 12만→14만명
그늘집 | 2020.03.29 | 추천 0 | 조회 5
그늘집 2020.03.29 0 5
408
New 트럼프, 4월30일까지 이동제한 연장 "2주내 사망자 정점"
그늘집 | 2020.03.29 | 추천 0 | 조회 6
그늘집 2020.03.29 0 6
407
New 보건당국자 “미국 감염 수백만명·사망 10만명이상 나올수도”
그늘집 | 2020.03.29 | 추천 0 | 조회 11
그늘집 2020.03.29 0 11
406
경기부양 현금 지급에 사기꾼 기승 주의보
그늘집 | 2020.03.28 | 추천 0 | 조회 16
그늘집 2020.03.28 0 16
405
미 ‘코로나 실업대란’ 대공황 때보다 심각할 듯
그늘집 | 2020.03.28 | 추천 0 | 조회 23
그늘집 2020.03.28 0 23
404
애플, 코로나19 증상 자가검진할 수 있는 앱 출시
그늘집 | 2020.03.27 | 추천 0 | 조회 21
그늘집 2020.03.27 0 21
403
미국, 코로나19 확진자 중국 제치고 세계 1위…8만명 훌쩍 넘어
그늘집 | 2020.03.26 | 추천 0 | 조회 22
그늘집 2020.03.26 0 22
402
코로나 미국 사망 900명, 확진 6만 3천명 육박 ‘브레이크 없는 가속’
그늘집 | 2020.03.25 | 추천 0 | 조회 25
그늘집 2020.03.25 0 25
401
입국금지 호령하던 미국, 발병 두달만에 바이러스 진원지 ‘오명’
그늘집 | 2020.03.24 | 추천 0 | 조회 23
그늘집 2020.03.24 0 23
400
주유할 때, ATM 사용할 때 코로나 19 감염 주의해야
그늘집 | 2020.03.24 | 추천 0 | 조회 27
그늘집 2020.03.24 0 27
399
코로나19 감염 예방법 8가지
그늘집 | 2020.03.24 | 추천 0 | 조회 24
그늘집 2020.03.24 0 24
398
유학생·한인 한국행 러시…티켓가격 폭등
그늘집 | 2020.03.24 | 추천 0 | 조회 28
그늘집 2020.03.24 0 28
397
졸지에 실직·폐업...돈 공포가 더 무섭다
그늘집 | 2020.03.23 | 추천 0 | 조회 46
그늘집 2020.03.23 0 46
396
미국 감염자 2만7000명, 땅·하늘 막혀 '사실상 봉쇄'…"백악관이 경고 무시"
그늘집 | 2020.03.22 | 추천 0 | 조회 45
그늘집 2020.03.22 0 45
395
이젠 코로나발 실업대란 공포…"미 실업수당 신청 10배로"
그늘집 | 2020.03.20 | 추천 0 | 조회 56
그늘집 2020.03.20 0 56
394
미국인에 “해외여행 말라”…여행금지 경보 전세계로 확대
그늘집 | 2020.03.19 | 추천 0 | 조회 42
그늘집 2020.03.19 0 42
393
법학(로스쿨) 예일, 경영(MBA) 스탠포드 ‘최고’
그늘집 | 2020.03.19 | 추천 0 | 조회 51
그늘집 2020.03.19 0 51
392
코로나19 확산에 이민법원 폐쇄·이민국 대면심사도 취소
그늘집 | 2020.03.18 | 추천 0 | 조회 64
그늘집 2020.03.18 0 64
391
"트럼프 행정부, 1050조원대 긴급부양책 의회 승인 요청" WP
그늘집 | 2020.03.17 | 추천 0 | 조회 51
그늘집 2020.03.17 0 51
390
국경 밀입국 도중 ‘비극’이어져
그늘집 | 2020.03.16 | 추천 0 | 조회 53
그늘집 2020.03.16 0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