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트럼프, 2020년 예산안 서명… 정부 셧다운 위기 모면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19-12-21 10:42
조회
189

백악관을 나서는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막내아들 배런 [AP=연합뉴스]

1조4천억달러 규모… 멕시코 장벽 건설·공무원 임금 인상 등 반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0일 내년 9월 말까지 연방정부 운영에 필요한 1조4천억달러(1천625조4천억원) 규모의 예산안에 서명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작년에 이어 또다시 연방정부 셧다운(Shut Down·일시적 업무정지)이 재연될 가능성은 피하게 됐다.

주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연말 연휴를 보내기 위해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로 가는 전용기 안에서 예산안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상원은 이날 본회의를 열어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과 군인과 공무원 임금 인상, 선거 보안 보조금을 위한 연방기금 비용 등이 반영된 '2020회계연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주 초 공개된 이 대규모 예산안은 10년간 4천억 달러 규모의 재정적자 부담을 가중할 전망이다.

애초 공화당과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공약인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연말 셧다운 가능성이 대두됐으나 이날 가까스로 절충안을 마련, 합의안을 통과시켰다.

이처럼 막판 타결이 성사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 탄핵 문제와 대선 일정 등 정치적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발생한 셧다운은 35일이나 지속됐으며 이 기간 수만 명의 공무원이 임금을 받지 못한 채 일하거나 강제 휴가를 가야 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당시 휴가를 생략하고 워싱턴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
전체 0

전체 37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77
네바다 코커스 샌더스 압승, ‘질주냐 제동이냐’ 기로
그늘집 | 2020.02.24 | 추천 0 | 조회 33
그늘집 2020.02.24 0 33
376
샌더스 "이 나라 휩쓸겠다…미국인 정의로운 정부 원해"
그늘집 | 2020.02.22 | 추천 -1 | 조회 45
그늘집 2020.02.22 -1 45
375
민주당 오늘 네바다 결전…샌더스 우위 속 부티지지는 시험대
그늘집 | 2020.02.22 | 추천 0 | 조회 25
그늘집 2020.02.22 0 25
374
블룸버그 ‘혹독한 데뷔전, 선두권 위상은 선보여’
그늘집 | 2020.02.20 | 추천 0 | 조회 41
그늘집 2020.02.20 0 41
373
트럼프 ‘사면잔치’로 세 결집…중 수출규제 논의도 제동
그늘집 | 2020.02.20 | 추천 0 | 조회 36
그늘집 2020.02.20 0 36
372
‘내가 곧 법?’…탄핵무죄 후 무소불위 트럼프 “난 최고법집행관”
그늘집 | 2020.02.19 | 추천 0 | 조회 38
그늘집 2020.02.19 0 38
371
샌더스 전국 여론조사 두자릿수 격차 1위..블룸버그 2위 약진
그늘집 | 2020.02.18 | 추천 0 | 조회 49
그늘집 2020.02.18 0 49
370
“친구야, 보고 싶었어” 이민구치소 석방된 여고생
그늘집 | 2020.02.17 | 추천 0 | 조회 57
그늘집 2020.02.17 0 57
369
힐러리 대선판에 끌어들인 블룸버그?…러닝메이트 검토설에 술렁
그늘집 | 2020.02.16 | 추천 0 | 조회 41
그늘집 2020.02.16 0 41
368
국방부, 무기예산 등 38억달러 장벽건설 전용 의회에 요청
그늘집 | 2020.02.13 | 추천 0 | 조회 47
그늘집 2020.02.13 0 47
367
‘사분오열’ 중도 표밭
그늘집 | 2020.02.13 | 추천 0 | 조회 49
그늘집 2020.02.13 0 49
366
트럼프, 또 사법방해?
그늘집 | 2020.02.13 | 추천 0 | 조회 55
그늘집 2020.02.13 0 55
365
부티지지 아이오와 승리, 뉴햄프셔까지 석권하나
그늘집 | 2020.02.10 | 추천 0 | 조회 68
그늘집 2020.02.10 0 68
364
국경 다리에서 신생아 출산
그늘집 | 2020.02.10 | 추천 0 | 조회 62
그늘집 2020.02.10 0 62
363
입양한인 "엄마, 비록 만난 적은 없지만 그리워요"
그늘집 | 2020.02.08 | 추천 0 | 조회 63
그늘집 2020.02.08 0 63
362
민주 뉴햄프셔 경선앞 후보 격돌… 부티지지·샌더스 집중포화
그늘집 | 2020.02.08 | 추천 0 | 조회 43
그늘집 2020.02.08 0 43
361
정치권 분열상 고스란히…
그늘집 | 2020.02.07 | 추천 0 | 조회 49
그늘집 2020.02.07 0 49
360
뉴욕주민 ‘자동출입국 심사’ 가입 불허
그늘집 | 2020.02.07 | 추천 0 | 조회 55
그늘집 2020.02.07 0 55
359
‘38세 성소수자’ 부티지지의 대이변…’백인 오바마’ 돌풍 부나
그늘집 | 2020.02.04 | 추천 0 | 조회 76
그늘집 2020.02.04 0 76
358
트럼프 "민주당 아이오와 경선은 재앙…내가 유일한 승자"
그늘집 | 2020.02.04 | 추천 0 | 조회 54
그늘집 2020.02.04 0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