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미국 길 막혔으니 OOO로 가서 살자"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19-10-04 11:15
조회
159

온두라스 등지의 폭력사태에서 피신하려는 중남미 이주자들의 행렬인 '카라반'참여자들이 멕시코 남부 마티아스 로메로 시의 임시센터 앞에서 줄을 서서 비자 등 입국 등록을 기다리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빚장 걸자 망명 신청 급증 올해만 4만8천여명
5년전 한해 2천100명에서 수십 배 증가…온두라스 국적 최다
자국 폭력·빈곤 피해 탈출 남미 이주민 차선책 안전국가 각광

미국이 이민자들에 굳게 빗장을 걸면서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하는 이들이 크게 늘었다. 멕시코를 방문한 필리포 그란디 유엔난민기구(UNHCR) 대표는 2일 "미국의 정책 변경으로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한 사람이 늘어나 멕시코의 어려움과 고민도 커졌다"며 "멕시코의 망명 체계는 이미 포화상태"라고 말했다.

최근 멕시코 난민지원위원회의 발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한 사람은 모두 4만8천254명에 달했다.

2014년 한 해 전체의 망명 신청 건수가 2천100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아직 한 해가 다 지나지 않았음에도 5년 만에 20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에도 2만9천631명이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했다. 올해 기준으로 신청자의 국적별로는 온두라스 출신이 2만3천6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엘살바도르, 쿠바, 베네수엘라, 아이티, 과테말라 순이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출범 취임 직후부터 남쪽 국경을 통해 들어오는 이민자를 차단하기 위해 힘써왔다.

미 정부는 올해 난민 정착 프로그램의 상한선을 역대 최저 수준인 3만 명으로 낮췄는데 내년엔 올해보다 40% 더 축소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자국의 폭력과 빈곤 등을 피해 미국으로 가던 중미 이민자들은 미국으로 들어가는 문이 점점 좁아지자 대신 멕시코를 택하게 됐다.

이 때문에 멕시코가 미국과의 '안전한 제3국'협정을 거부하고 있지만 사실상 이미 안전한 제3국이 된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지적도 나온다.

미국과 멕시코가 안전한 제3국 협정을 맺으면 멕시코를 가장 먼저 경유해 미국으로 들어가려는 중미 이민자들은 미국이 아닌 멕시코에 망명 신청을 해야 한다. 미국은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온두라스와 이와 비슷한 협정을 맺었지만 멕시코 정부는 미국의 요구를 거부해왔다.

멕시코는 대신 미국에 망명을 신청한 이민자들이 멕시코에서 대기할 수 있도록 했는데 수만 명에 달하는 이들의 대기도 언제 끝날지 기약이 없는 상태다.

늘어나는 이민자에 멕시코 정부의 부담도 커졌다.

멕시코 정부는 내년도 난민지원위원회 예산을 올해보다 31% 늘리기로 했지만, 망명 신청자가 2천여 명에 불과했던 2014년의 예산보다도 적은 수준이라고 AP통신은 설명했다.

지난 4일간 멕시코 남부와 북부 국경을 돌아본 그란디 대표는 멕시코 정부의 난민 지원 노력을 칭찬하고 UNHCR의 지원을 약속하면서도 멕시코 정부에 더 많은 노력을 당부했다.



.
전체 0

전체 30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03
"한국인 해외 은닉재산 70% 이상 미국에"
그늘집 | 2019.11.08 | 추천 0 | 조회 35
그늘집 2019.11.08 0 35
302
트럼프 탄핵 공개 청문회 내주 돌입, 탄핵정국 갈림길
그늘집 | 2019.11.07 | 추천 0 | 조회 51
그늘집 2019.11.07 0 51
301
지방선거 민주당 승리...트럼프는 "내가 대통령이라 행운"
그늘집 | 2019.11.06 | 추천 0 | 조회 40
그늘집 2019.11.06 0 40
300
'이민 친화' 애리조나 투손서 '친 이민법' 부결될 듯
그늘집 | 2019.11.06 | 추천 0 | 조회 35
그늘집 2019.11.06 0 35
299
DMV 3,200명 소셜정보 이민당국에 유출 파장
그늘집 | 2019.11.06 | 추천 0 | 조회 32
그늘집 2019.11.06 0 32
298
대선 1년 앞두고 4개주서 지방선거…대선 풍항계 작용할까
그늘집 | 2019.11.05 | 추천 0 | 조회 36
그늘집 2019.11.05 0 36
297
치솟는 밀입국 이민자 적발
그늘집 | 2019.11.04 | 추천 0 | 조회 39
그늘집 2019.11.04 0 39
296
트럼프가 자랑한 국경장벽, 100$ 전동톱에 잘려나가
그늘집 | 2019.11.03 | 추천 0 | 조회 95
그늘집 2019.11.03 0 95
295
‘트럼프 탄핵조사 공식화’ 결의안 통과
그늘집 | 2019.11.01 | 추천 0 | 조회 44
그늘집 2019.11.01 0 44
294
눈물의 시민권 선서식
그늘집 | 2019.10.28 | 추천 0 | 조회 86
그늘집 2019.10.28 0 86
293
"하원 탄핵조사는 합법"…민주당 손들어준 법원
그늘집 | 2019.10.26 | 추천 0 | 조회 85
그늘집 2019.10.26 0 85
292
이란 장관, 美 비자거부로 IMF·세계은행 총회 참석 못해
그늘집 | 2019.10.25 | 추천 0 | 조회 73
그늘집 2019.10.25 0 73
291
트럼프 탄핵 공세로 공화당 내분 갈수록 심각
그늘집 | 2019.10.24 | 추천 0 | 조회 80
그늘집 2019.10.24 0 80
290
트럼프 행정부, 국경에 구금된 이민자 ‘DNA 샘플 수집법’ 추진
그늘집 | 2019.10.21 | 추천 0 | 조회 74
그늘집 2019.10.21 0 74
289
이민자 감시에 ‘안면인식장비’ 도입
그늘집 | 2019.10.21 | 추천 0 | 조회 76
그늘집 2019.10.21 0 76
288
오바마의 행정명령 남용 비판한 트럼프, 오바마보다 자주 ‘서명’
그늘집 | 2019.10.19 | 추천 0 | 조회 302
그늘집 2019.10.19 0 302
287
불법이민 탓에 중단했던 중미 3국 원조 일부 복원
그늘집 | 2019.10.16 | 추천 0 | 조회 132
그늘집 2019.10.16 0 132
286
민주당 주요 대선주자들, ‘트럼프 탄핵’ 지지
그늘집 | 2019.10.16 | 추천 0 | 조회 241
그늘집 2019.10.16 0 241
285
트럼프 국경장벽 건설에 국방예산 전용 ‘안 된다’
그늘집 | 2019.10.12 | 추천 0 | 조회 103
그늘집 2019.10.12 0 103
284
망명 기다리는 중미 이민자들, 미-멕시코 국경다리 점거
그늘집 | 2019.10.10 | 추천 0 | 조회 95
그늘집 2019.10.10 0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