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대선 ‘바이든 51% vs 트럼프 42%’…양자대결서 민주勝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19-09-08 15:52
조회
493


뉴햄프셔를 방문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당원들을 향해 연설하고 있다. 미국 마켓(Marquette) 대학교 로스쿨이 위스콘신 주(州)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양자대결을 실시한 결과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9%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Marquette) 대학교 로스쿨이 위스콘신주(州)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민주당 유력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9%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CNN에 따르면 가상 양자대결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을 지지한다고 밝힌 이들은 51%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 42%를 크게 앞질렀다.

같은 조사에서 2020년 대선 민주당 후보로 나선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도 48% 대 44%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카멀라 해리스(캘리포니아) 민주당 상원의원은 44% 대 45%로 트럼프 대통령에 근소하게 뒤진 모습이다.

전통적인 민주당 텃밭이었던 위스콘신은 2016년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며 그에 승리를 안겼다.

CNN은 위스콘신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전국 유권자에 비해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이 위스콘신에서 공화당을 이기기 위해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을 내세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CNN은 현재의 지지율은 언제든지 바뀔 수 있다면서도 현재 바이든 전 부통령의 인기를 단순하게 숫자로만 바라봐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정계에서 멀어져 있다 돌아온 인물로서 이같이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는 경우는 드물며, 그의 지지율은 4년 전 민주당 유력 주자였던 힐러리 클린턴에 비해서도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고 CNN은 분석했다. <뉴시스>





.
전체 0

전체 37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77
네바다 코커스 샌더스 압승, ‘질주냐 제동이냐’ 기로
그늘집 | 2020.02.24 | 추천 0 | 조회 33
그늘집 2020.02.24 0 33
376
샌더스 "이 나라 휩쓸겠다…미국인 정의로운 정부 원해"
그늘집 | 2020.02.22 | 추천 -1 | 조회 45
그늘집 2020.02.22 -1 45
375
민주당 오늘 네바다 결전…샌더스 우위 속 부티지지는 시험대
그늘집 | 2020.02.22 | 추천 0 | 조회 25
그늘집 2020.02.22 0 25
374
블룸버그 ‘혹독한 데뷔전, 선두권 위상은 선보여’
그늘집 | 2020.02.20 | 추천 0 | 조회 41
그늘집 2020.02.20 0 41
373
트럼프 ‘사면잔치’로 세 결집…중 수출규제 논의도 제동
그늘집 | 2020.02.20 | 추천 0 | 조회 36
그늘집 2020.02.20 0 36
372
‘내가 곧 법?’…탄핵무죄 후 무소불위 트럼프 “난 최고법집행관”
그늘집 | 2020.02.19 | 추천 0 | 조회 38
그늘집 2020.02.19 0 38
371
샌더스 전국 여론조사 두자릿수 격차 1위..블룸버그 2위 약진
그늘집 | 2020.02.18 | 추천 0 | 조회 49
그늘집 2020.02.18 0 49
370
“친구야, 보고 싶었어” 이민구치소 석방된 여고생
그늘집 | 2020.02.17 | 추천 0 | 조회 57
그늘집 2020.02.17 0 57
369
힐러리 대선판에 끌어들인 블룸버그?…러닝메이트 검토설에 술렁
그늘집 | 2020.02.16 | 추천 0 | 조회 41
그늘집 2020.02.16 0 41
368
국방부, 무기예산 등 38억달러 장벽건설 전용 의회에 요청
그늘집 | 2020.02.13 | 추천 0 | 조회 47
그늘집 2020.02.13 0 47
367
‘사분오열’ 중도 표밭
그늘집 | 2020.02.13 | 추천 0 | 조회 49
그늘집 2020.02.13 0 49
366
트럼프, 또 사법방해?
그늘집 | 2020.02.13 | 추천 0 | 조회 55
그늘집 2020.02.13 0 55
365
부티지지 아이오와 승리, 뉴햄프셔까지 석권하나
그늘집 | 2020.02.10 | 추천 0 | 조회 68
그늘집 2020.02.10 0 68
364
국경 다리에서 신생아 출산
그늘집 | 2020.02.10 | 추천 0 | 조회 62
그늘집 2020.02.10 0 62
363
입양한인 "엄마, 비록 만난 적은 없지만 그리워요"
그늘집 | 2020.02.08 | 추천 0 | 조회 63
그늘집 2020.02.08 0 63
362
민주 뉴햄프셔 경선앞 후보 격돌… 부티지지·샌더스 집중포화
그늘집 | 2020.02.08 | 추천 0 | 조회 43
그늘집 2020.02.08 0 43
361
정치권 분열상 고스란히…
그늘집 | 2020.02.07 | 추천 0 | 조회 49
그늘집 2020.02.07 0 49
360
뉴욕주민 ‘자동출입국 심사’ 가입 불허
그늘집 | 2020.02.07 | 추천 0 | 조회 55
그늘집 2020.02.07 0 55
359
‘38세 성소수자’ 부티지지의 대이변…’백인 오바마’ 돌풍 부나
그늘집 | 2020.02.04 | 추천 0 | 조회 76
그늘집 2020.02.04 0 76
358
트럼프 "민주당 아이오와 경선은 재앙…내가 유일한 승자"
그늘집 | 2020.02.04 | 추천 0 | 조회 54
그늘집 2020.02.04 0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