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기다림에 지친 중미 이민자들“나 돌아갈래”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19-07-31 14:40
조회
1205

미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멕시코 누에보 라레도의 인터내셔널 브리지에서 미 연방 세관국경보호국 요원들이 망명신청을 위해 국경을 넘으려는 중남미 이민자들로부터 망명신청 서류를 확인하고 있다. [AP]

미국행 포기 귀국행렬...미국행 포기 귀국행렬

미국에 가기 위해 과테말라에서 멕시코 북부 국경까지 올라간 조엘은 4개월의 기다림 끝에 미국행을 포기했다.

조엘은 “아무런 진전도 없이 하루하루 지나고 있다. 아무도 (미국에) 들여보내지 않을 작정인 것 같다”며 유엔 국제이주기구(IOM)에 과테말라 귀환을 신청했다.

미국으로의 망명 절차가 갈수록 까다로워지면서 조엘처럼 합법적으로 미국에 들어가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려던 계획을 포기하는 중미 이민자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이 30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지난달에만 멕시코 국경도시 시우다드후아레스에서 이민자 480명이 IOM을 통해 자발적으로 본국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과테말라로 돌아갔다. 대부분이 어린 자녀와 함께 온 여성들이었다.

힘겨운 여정 끝에 미국-멕시코 국경까지 온 이들은 미국 망명 절차가 기약 없이 길어지자 자녀의 건강 등을 우려해 본국으로 돌아가기로 결정한 것이다.

망명이 어려워지면서 망명 신청 자체도 줄었다. 엘우니베르살에 따르면 지난 27일에 시우다드후아레스에 있는 이민자종합업무센터에 접수된 정치적 망명 신청은 한 건도 없었다. 중미 이민자들의 미국행이 본격화한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이다.

지난 5월 한때 하루에 250명까지 치솟았던 망명 신청자 수는 6월 들어 하루 40명 수준으로 낮아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처럼 미국 문을 두드리는 중미 이민자들의 수가 줄어든 것은 멕시코가 미국과의 합의에 따라 남부 국경의 경비를 강화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미국-멕시코 국경까지 도착해 망명을 신청한 이민자들도 첫 면접까지 최대 6개월가량을 멕시코 국경도시에 머물러야 한다는 점도 이민자들의 미국행 단념을 부추겼다.

현재 시우다드후아레스에는 미국 망명을 신청한 5,500명의 중미 이민자들이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

엘우니베르살은 “망명 신청이 통과될지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이민자들의 절망감이 커지면서 고국으로 돌아가는 것이 최선의 대안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은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 달하는 중미 이민자들의 수가 지난 5월 대비 39.3% 줄었다고 말했다.

전체 규모가 줄어들기는 했지만 빈곤과 폭력 등을 피해 고국을 등지려는 중미 이민자들이 여전히 위험천만한 여정을 시작하고 있고, 합법적인 망명 대신 불법 월경을 시도하는 경우도 끊이지 않고 있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종합적인 중미 개발계획을 통해 이민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10월 국제사회의 지원을 호소하는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전체 0

전체 63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33
8인승에 무려 25명 탔다가…SUV, 트럭에 받혀 13명 사망
그늘집 | 2021.03.03 | 추천 0 | 조회 165
그늘집 2021.03.03 0 165
632
트럼프 “내가 그립나”… 2024 대선 출마 시사
그늘집 | 2021.03.01 | 추천 0 | 조회 215
그늘집 2021.03.01 0 215
631
‘탄핵을 지지했겠다’…충성파 내세워 보복 나선 트럼프
그늘집 | 2021.02.28 | 추천 0 | 조회 163
그늘집 2021.02.28 0 163
630
"부모없이 미국 밀입국하려던 아동 700여명 수용"
그늘집 | 2021.02.25 | 추천 0 | 조회 218
그늘집 2021.02.25 0 218
629
“이민자는 필수다”
그늘집 | 2021.02.23 | 추천 0 | 조회 208
그늘집 2021.02.23 0 208
628
미국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50만명 넘어
그늘집 | 2021.02.22 | 추천 0 | 조회 207
그늘집 2021.02.22 0 207
627
멕시코 국경에 발 묶였던 망명 신청자 25명, 미국 땅 밟아
그늘집 | 2021.02.20 | 추천 0 | 조회 217
그늘집 2021.02.20 0 217
626
다시 몰려드는 미국행 이민자들…멕시코 남부 국경 쉼터 '만원'
그늘집 | 2021.02.18 | 추천 0 | 조회 211
그늘집 2021.02.18 0 211
625
모니터로 국경 밀입국 감시
그늘집 | 2021.02.15 | 추천 0 | 조회 221
그늘집 2021.02.15 0 221
624
트럼프 '내란선동' 무죄 평결…탄핵, 또 상원 벽에서 막혔다
그늘집 | 2021.02.14 | 추천 0 | 조회 268
그늘집 2021.02.14 0 268
623
바이든 “트럼프 추진한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중단” 의회에 통지
그늘집 | 2021.02.11 | 추천 0 | 조회 238
그늘집 2021.02.11 0 238
622
목숨 걸고 미국 향한 엄마와 아이 '아메리칸 더트'
그늘집 | 2021.02.09 | 추천 0 | 조회 278
그늘집 2021.02.09 0 278
621
LA 이민국 앞서 야외 시민권 선서식
그늘집 | 2021.02.08 | 추천 0 | 조회 258
그늘집 2021.02.08 0 258
620
무시못할 트럼프…신당 창당시 공화당 지지층 셋중 두명이 지지
그늘집 | 2021.02.07 | 추천 0 | 조회 250
그늘집 2021.02.07 0 250
619
방역복 입은 해외 입국자들
그늘집 | 2021.02.06 | 추천 0 | 조회 321
그늘집 2021.02.06 0 321
618
추방당하는 이민자의 비통함
그늘집 | 2021.02.01 | 추천 0 | 조회 381
그늘집 2021.02.01 0 381
617
공화당 장악 텍사스, 바이든 이민 정책에 반기…첫 소송 제기
그늘집 | 2021.01.23 | 추천 0 | 조회 321
그늘집 2021.01.23 0 321
616
멀고 험한 미국 가는 길…중미 이민자들, 과테말라서 발 묶여
그늘집 | 2021.01.18 | 추천 1 | 조회 335
그늘집 2021.01.18 1 335
615
바이든 정부 ‘캐러밴 행렬’에 문 열까
그늘집 | 2021.01.16 | 추천 1 | 조회 365
그늘집 2021.01.16 1 365
614
‘캐러밴 행렬’ 미 입국 못 한다
그늘집 | 2021.01.11 | 추천 0 | 조회 493
그늘집 2021.01.11 0 4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