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나는 중산층” 이라는 착각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19-05-14 22:04
조회
914


선거 때마다 정치인들이 충성을 약속하는 표밭이 ‘중산층’이다. 거리에서 무작위로 “당신은 중산층입니까”라고 물으면 대부분의 대답은 “예스”라고 한다. 중산층은 정의가 명확치 않고, 소득으로만 분류해도 52%에 불과한데 실제와 관계없이 너도나도 중산층이기를 원하는 것이다.

중산층의 의미에 대해 사회학자들은 직업과 교육을 기준으로 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철학자와 인류학자들은 문화·교육·권력이 주요 요소라고 역설한다. 브루킹스 연구소에 의하면 부와 소득이라는 구체적 척도를 제시하는 경제학자들도 최소한 12가지의 다른 정의를 내놓고 있다.

계층 분류의 기준은 전국 중간소득이다. 센서스가 집계한 2017년 중간소득은 연 6만1,302달러로, 미국인의 절반은 그보다 많이 벌고 절반은 그보다 적게 번다. 프린스턴 경제학자 앨런 크루거는 중간소득의 50~150%에 속한 가구를, MIT의 경제학자 레스터 서러우는 75~125%, 퓨리서치센터는 67~200%를 중산층으로 분류한다.

퓨센터가 집계한 중산층의 연소득 범위는 2016년 현재 3인 가족이 4만5,200~13만 5,600달러, 독신은 2만6,000~7만8,300달러다. 가족 숫자 뿐 아니라 거주지역과 대출여부에 따라 같은 연소득이라도 계층이 달라진다. 같은 독신이지만 생활비 싼 웨스트버지니아에서 9만 달러를 벌면 고소득층으로 살 수 있어도, 10만달러의 학자금 빚을 안고 대도시에 살면 15만달러 연봉을 받아도 늘 페이먼트에 쫓기게 된다.

요즘 늘어나는 것이 자신을 중산층이라고 생각하는 연봉 15만 달러 이상의 고소득층이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패스트컴퍼니가 보도한 “왜 모두가 중산층이라고 생각하는가”는 고소득층에 속하는 사람들의 “나는 중산층”이라는 착각에 대한 분석이다.

자신을 상류층이라고 생각할 때 사람들은 특정 소득 액수보다는 자신과 자녀들을 위한 어떤 라이프스타일을 생각한다. 그 극단적인 예가 CNBC가 보도했던 50만달러를 벌면서도 중산층으로 느끼는 부부의 경우다. 생활비 다 제외하고 남는 돈을 연 7,300달러로 집계한 그들의 가계부를 들여다 본 패스트컴퍼니는 “더 벌면 더 쓴다”라는 한 마디로 평가했다. 중산층에겐 ‘사치’로 생각하는 지출이 고소득층이 되면 ‘필수’로 여겨진다는 것이다.

보다 일반적인 이유도 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고소득층에게도 뿌리 내린 재정적 불안, 대다수의 전문직들이 안고 있는 막대한 학자금 부채, (화려한 킴 카다시안이나 3억달러 스포츠 계약 등의 세상은 상위 0.000001%일 뿐인데도) 미디어에서 화려하게 펼쳐지는 상류층의 삶에 대한 과장된 인식 등이 이들을 “나는 중산층”이라고 느끼게 하는 배경이다.

퓨리서치센터 조사에 의하면 가구 연소득 3만달러 미만 응답자의 34%도 자신을 ‘중산층’이라고 답했다지만 미국인들이 되기 원하는 중산층은 일상에서 선택이 보장되고 두려움에 쫓기지 않는 ‘아메리칸 드림’의 실현이다. 내집을 소유할 수 있는 봉급과 괜찮은 의료보험을 제공하는 안정된 직업을 갖고 매달 페이먼트를 밀리지 않으면서 가족휴가 같은 작은 사치를 누리며 자녀의 대학학비와 부부의 은퇴저축을 부담할 수 있는 생활수준이다.

주거비에서 식비·학비·의료비에 이르기까지 모든 생활비는 날로 오르는데 제자리걸음인 봉급의 일자리마저 위협당할까 불안해하는 많은 보통사람들의 현실과는 거리가 멀다. 소득은 진짜 중산층이지만 “나는 중산층이 못 된다”라는 좌절에 빠지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
전체 0

전체 56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60
New 코로나 하루 신규환자 8만5천 사상최대…"최악 아직 안왔다"
그늘집 | 07:24 | 추천 0 | 조회 6
그늘집 07:24 0 6
559
트럼프 "지능 낮은 불법이민자만 법원에…" 비하 논란
그늘집 | 2020.10.23 | 추천 0 | 조회 21
그늘집 2020.10.23 0 21
558
트럼프 불법이민 가족 분리에 아동 545명, 부모와 '생이별'
그늘집 | 2020.10.22 | 추천 0 | 조회 39
그늘집 2020.10.22 0 39
557
트럼프 “당신 질문 짜증나” 인터뷰 40분만에 중단
그늘집 | 2020.10.21 | 추천 0 | 조회 38
그늘집 2020.10.21 0 38
556
코로나 퇴원 환자 병원비 '경악'
그늘집 | 2020.10.18 | 추천 0 | 조회 58
그늘집 2020.10.18 0 58
555
트럼프 `노 마스크’ 유세 재개
그늘집 | 2020.10.16 | 추천 0 | 조회 47
그늘집 2020.10.16 0 47
554
카메룬 망명자들 "이민국의 강제송환은 죽음 강요"
그늘집 | 2020.10.14 | 추천 0 | 조회 64
그늘집 2020.10.14 0 64
553
국경당국, 불법 이민자 막겠다며 외국에서 초법적 작전
그늘집 | 2020.10.13 | 추천 0 | 조회 55
그늘집 2020.10.13 0 55
552
트럼프, 기침하면서 “몸 상태 완벽... 주말 유세 복귀”
그늘집 | 2020.10.09 | 추천 0 | 조회 73
그늘집 2020.10.09 0 73
551
대선 2차 TV토론 비대면 방식 결정…트럼프 "불참" 반발
그늘집 | 2020.10.08 | 추천 0 | 조회 63
그늘집 2020.10.08 0 63
550
코로나 두려워말라고?…트럼프 같은 치료받으면 10만달러 훌쩍
그늘집 | 2020.10.07 | 추천 0 | 조회 63
그늘집 2020.10.07 0 63
549
트럼프 41%, 바이든 54% : 미국 1차 대선토론 후 지지율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그늘집 | 2020.10.03 | 추천 0 | 조회 76
그늘집 2020.10.03 0 76
548
대선 한달 앞두고…후보가 숨지거나 업무수행 못하게 된다면?
그늘집 | 2020.10.03 | 추천 0 | 조회 69
그늘집 2020.10.03 0 69
547
“트럼프 꾀병ㆍ바이든 음모”…미국 온라인 가짜뉴스 확산
그늘집 | 2020.10.03 | 추천 0 | 조회 59
그늘집 2020.10.03 0 59
546
펠로시 하원의장, 트럼프 확진 판정에 “나라에 교훈되길”
그늘집 | 2020.10.03 | 추천 0 | 조회 58
그늘집 2020.10.03 0 58
545
1,200달러 현금·600달러 실업수당 지급
그늘집 | 2020.09.30 | 추천 0 | 조회 104
그늘집 2020.09.30 0 104
544
"트럼프, 4년 더 집권 가능성…한인 연방의원 4명 탄생 기대"
그늘집 | 2020.09.28 | 추천 0 | 조회 96
그늘집 2020.09.28 0 96
543
대선 40일 남기고 트럼프 납세자료 공개
그늘집 | 2020.09.28 | 추천 0 | 조회 82
그늘집 2020.09.28 0 82
542
'전쟁보다 무서운 바이러스'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100만명
그늘집 | 2020.09.28 | 추천 0 | 조회 60
그늘집 2020.09.28 0 60
541
'보수 대법관' 지명 배럿…낙태·이민·오바마케어 모두 비판적
그늘집 | 2020.09.27 | 추천 0 | 조회 72
그늘집 2020.09.27 0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