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캐러밴 행렬’ 미 입국 못 한다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21-01-11 09:16
조회
322

지난해 온두라스 주민들로 이뤄진 캐러밴 행렬을 과테말라 군인들의 저지하고 있다.

이민당국, 멕시코·중미 국가들과 국경통과 저지에 합의

중미 국가들을 떠나 미국 정착을 희망하는 이민자 행렬 ‘캐러밴’이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형성돼 또 다시 미국을 향해 출발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미 연방 이민 당국은 멕시코 및 다른 중미 국가 정부들과 함께 캐러밴 행렬의 미국행을 막기로 합의했다고 밝히며 캐러밴 행렬이 실제 출발한다고 해서 결코 미국 국경에 다다르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9일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온두라스에서 멤버가 수천명에 달하는 페이스북 그룹이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오는 15일 온두라스 북부 국경도시인 샌페드로 술라에 집결해 미국을 향해 출발하는 캐러밴 행렬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방 세관국경보호국(CBP)의 마크 모건 국장대행은 캐러밴 참가자들을 향해 “시간과 돈의 낭비일 뿐 아니라 보건상의 위협이 될 일에 나서지 말라”며 “캐러밴 그룹은 중미 국가들의 이민법과 공공보건 명령을 어기며 이들 국가들을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지난해 말 심각한 허리케인 피해로 재난 상황에 처한 온두라스에서 최근 이같은 캐러밴 행렬이 시도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재난 상황과 가난을 탈출하기 위해 무작정 미국으로 향하려는 현지 주민들 수백명이 지난달 초 인접 국가인 과테말라를 거쳐 멕시코를 지나 미국 국경으로 향하기 위해 샌페드로 술라에 집결해 출발했으나 과테말라 국경에 닿기도 전에 온두라스 이민 당국에 의해 저지를 당했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더욱 강화된 국경 이동 제한 때문에 캐러밴 행렬이 미국 국경에 도달하는 것은 물론 멕시코 국경을 통과하기도 어려운 상황에서 캐러밴에 나서려는 이민자들은 지난해 온두라스를 강타한 2차례의 허리케인으로 인해 거주지가 파괴되면서 집을 잃고 생존의 위기에 처해 있다며 돌아갈 곳이 없다고 호소하고 있으나, 온두라스 당국은 캐러밴 행렬에 나선 주민들에게 여행증명서와 코로나 테스트 음성 증명서를 요구하면서 전진을 막았다.

이처럼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더욱 강화된 국경 이동 제한 때문에 캐러밴 행렬이 미국 국경에 도달하는 것은 물론 멕시코 국경을 통과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한국일보>








.
전체 0

전체 61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16
멀고 험한 미국 가는 길…중미 이민자들, 과테말라서 발 묶여
그늘집 | 2021.01.18 | 추천 1 | 조회 161
그늘집 2021.01.18 1 161
615
바이든 정부 ‘캐러밴 행렬’에 문 열까
그늘집 | 2021.01.16 | 추천 1 | 조회 198
그늘집 2021.01.16 1 198
614
‘캐러밴 행렬’ 미 입국 못 한다
그늘집 | 2021.01.11 | 추천 0 | 조회 322
그늘집 2021.01.11 0 322
613
민주 정권·의회 장악에 최고령 대법관 은퇴 요구 직면
그늘집 | 2021.01.09 | 추천 0 | 조회 197
그늘집 2021.01.09 0 197
612
트럼프 더 궁지로…의회폭동 진압 나선 경찰관도 숨졌다
그늘집 | 2021.01.07 | 추천 0 | 조회 223
그늘집 2021.01.07 0 223
611
미국 민주주의가 짓밟혔다
그늘집 | 2021.01.07 | 추천 0 | 조회 219
그늘집 2021.01.07 0 219
610
국경에 몰려드는 난민 신청자들
그늘집 | 2021.01.04 | 추천 0 | 조회 198
그늘집 2021.01.04 0 198
609
민주 펠로시, 하원의장에 재선출…2년 더 이끈다
그늘집 | 2021.01.03 | 추천 0 | 조회 211
그늘집 2021.01.03 0 211
608
미국 땅 눈앞에 두고…국경 다리서 출산한 온두라스 여성
그늘집 | 2021.01.03 | 추천 0 | 조회 241
그늘집 2021.01.03 0 241
607
미 법원, '부통령에 대선결과 번복 권한 달라' 소송 기각
그늘집 | 2021.01.02 | 추천 0 | 조회 189
그늘집 2021.01.02 0 189
606
트럼프, 새해 앞두고 '자화자찬' 연설…"모두가 내게 감사"
그늘집 | 2021.01.01 | 추천 0 | 조회 229
그늘집 2021.01.01 0 229
605
'레임덕' 트럼프의 막판 정책, 바이든 취임 당일 '올스톱'
그늘집 | 2020.12.30 | 추천 0 | 조회 316
그늘집 2020.12.30 0 316
604
“부통령에 대선결과 번복 권한을” 공화 하원의원 소송
그늘집 | 2020.12.28 | 추천 0 | 조회 234
그늘집 2020.12.28 0 234
603
트럼프 부양책 불만 속 미 하원 ‘현금지급 상향’ 대체안 추진
그늘집 | 2020.12.27 | 추천 0 | 조회 203
그늘집 2020.12.27 0 203
602
바이든·멕시코 대통령, 첫 통화…이민문제 협력 약속
그늘집 | 2020.12.20 | 추천 0 | 조회 334
그늘집 2020.12.20 0 334
601
이방카 vs 해리스 조지아 동시 출격…’상원 쟁탈전’ 지원사격
그늘집 | 2020.12.19 | 추천 0 | 조회 216
그늘집 2020.12.19 0 216
600
"MS도 러시아 추정 해커에 뚫렸다"…미 해킹피해 비상
그늘집 | 2020.12.18 | 추천 0 | 조회 251
그늘집 2020.12.18 0 251
599
플로리다 주민들 “트럼프 오지마”
그늘집 | 2020.12.17 | 추천 0 | 조회 348
그늘집 2020.12.17 0 348
598
바이든 '상원 장악 승부처' 조지아 출격…대선승리 후 첫 유세
그늘집 | 2020.12.15 | 추천 0 | 조회 300
그늘집 2020.12.15 0 300
597
트럼프 위스콘신주 투표 무효 소송 연방법원서 기각
그늘집 | 2020.12.13 | 추천 0 | 조회 266
그늘집 2020.12.13 0 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