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파우치 "바이든 '유임 요청' 즉시 수락…마스크 착용도 논의"

작성자
그늘집
작성일
2020-12-04 08:42
조회
372

앤서미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NBC 인터뷰…전날 바이든 인수위와 코로나 관련 논의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4일(현지시간) NBC방송 '투데이'와 인터뷰에서 유임해달라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요청을 받고 그 자리에서 수락했다고 말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전날 바이든 당선인의 제안을 받고 "물론, 나는 그 자리에서 예스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 첫 100일 동안 미국인에게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호소하는 것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규범을 확립하는 것이 좋은 생각이라는 것에 동의했지만, 그 기간이 100일 이상으로 연장돼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전직 대통령 등 다수의 유명 인사들이 백신 접종 과정의 안전성에 대한 신뢰를 쌓기 위해 공개적으로 백신을 맞는 것에 지지 입장을 밝혔다.

그는 "대중은 다양한 유형의 사람들과 관련이 있다. 어떤 사람은 대통령과 더 관련이 있고, 어떤 사람은 스포츠 인사들과 관련이 있고, 어떤 사람은 연예인과 관련이 있다"며 "백신을 맞는 것에 관해 대중의 신뢰를 쌓을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바이든 당선인은 전날 CNN방송과 인터뷰에서 파우치 소장을 만나 유임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차기 행정부에서 자신의 최고 의학 자문역으로 임명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또 파우치 소장이 안전하다고 하면 자신도 기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면서 그에 대한 신뢰를 강조했다.

이어 차기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지명된 론 클레인이 파우치를 잘 알고 있으며 그와 줄곧 대화를 나눴다고 부연했다.

NBC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전날 바이든 당선인의 인수위와 1시간 동안 줌 화상 미팅을 갖고 코로나19와 관련한 다양한 주제를 논의했다.

파우치 소장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소속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마스크 착용, 봉쇄 조처 등 방역 대책을 놓고 사사건건 대립했다.


'코로나19 대응' 국민 단합 호소하는 바이든

(윌밍턴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추수감사절을 하루 앞둔 25일(현지시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퀸 시어터' 극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우리는 바이러스와 전쟁 중이지 서로와 전쟁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민적 단합을 호소했다.

<연합뉴스>







.
전체 0

전체 63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30
New "부모없이 미국 밀입국하려던 아동 700여명 수용"
그늘집 | 10:09 | 추천 0 | 조회 160
그늘집 10:09 0 160
629
“이민자는 필수다”
그늘집 | 2021.02.23 | 추천 0 | 조회 172
그늘집 2021.02.23 0 172
628
미국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50만명 넘어
그늘집 | 2021.02.22 | 추천 0 | 조회 177
그늘집 2021.02.22 0 177
627
멕시코 국경에 발 묶였던 망명 신청자 25명, 미국 땅 밟아
그늘집 | 2021.02.20 | 추천 0 | 조회 190
그늘집 2021.02.20 0 190
626
다시 몰려드는 미국행 이민자들…멕시코 남부 국경 쉼터 '만원'
그늘집 | 2021.02.18 | 추천 0 | 조회 181
그늘집 2021.02.18 0 181
625
모니터로 국경 밀입국 감시
그늘집 | 2021.02.15 | 추천 0 | 조회 177
그늘집 2021.02.15 0 177
624
트럼프 '내란선동' 무죄 평결…탄핵, 또 상원 벽에서 막혔다
그늘집 | 2021.02.14 | 추천 0 | 조회 234
그늘집 2021.02.14 0 234
623
바이든 “트럼프 추진한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중단” 의회에 통지
그늘집 | 2021.02.11 | 추천 0 | 조회 212
그늘집 2021.02.11 0 212
622
목숨 걸고 미국 향한 엄마와 아이 '아메리칸 더트'
그늘집 | 2021.02.09 | 추천 0 | 조회 245
그늘집 2021.02.09 0 245
621
LA 이민국 앞서 야외 시민권 선서식
그늘집 | 2021.02.08 | 추천 0 | 조회 226
그늘집 2021.02.08 0 226
620
무시못할 트럼프…신당 창당시 공화당 지지층 셋중 두명이 지지
그늘집 | 2021.02.07 | 추천 0 | 조회 224
그늘집 2021.02.07 0 224
619
방역복 입은 해외 입국자들
그늘집 | 2021.02.06 | 추천 0 | 조회 282
그늘집 2021.02.06 0 282
618
추방당하는 이민자의 비통함
그늘집 | 2021.02.01 | 추천 0 | 조회 337
그늘집 2021.02.01 0 337
617
공화당 장악 텍사스, 바이든 이민 정책에 반기…첫 소송 제기
그늘집 | 2021.01.23 | 추천 0 | 조회 288
그늘집 2021.01.23 0 288
616
멀고 험한 미국 가는 길…중미 이민자들, 과테말라서 발 묶여
그늘집 | 2021.01.18 | 추천 1 | 조회 310
그늘집 2021.01.18 1 310
615
바이든 정부 ‘캐러밴 행렬’에 문 열까
그늘집 | 2021.01.16 | 추천 1 | 조회 330
그늘집 2021.01.16 1 330
614
‘캐러밴 행렬’ 미 입국 못 한다
그늘집 | 2021.01.11 | 추천 0 | 조회 461
그늘집 2021.01.11 0 461
613
민주 정권·의회 장악에 최고령 대법관 은퇴 요구 직면
그늘집 | 2021.01.09 | 추천 0 | 조회 347
그늘집 2021.01.09 0 347
612
트럼프 더 궁지로…의회폭동 진압 나선 경찰관도 숨졌다
그늘집 | 2021.01.07 | 추천 0 | 조회 344
그늘집 2021.01.07 0 344
611
미국 민주주의가 짓밟혔다
그늘집 | 2021.01.07 | 추천 0 | 조회 344
그늘집 2021.01.07 0 344